메뉴 건너뛰기

그외 23년 인생 처음으로 가위라는거에 눌린 후기
2,138 2
2018.11.07 03:18
2,138 2
난 티비에서 연예인들이 가위눌린 썰 얘기해도 뭔지 모르니까 아무 감흥이 없고 딴나라 얘기하는 것 같았는데 아까 자면서 나도 첫경험을 함ㄷㄷ
30시간동안 안 자서 되게 졸린 상태에서 자고 있었음.
근데 너무 졸려도 오히려 금방 잠 안드는 경우 있는거 알지? 이번에도 그런 경우였어. 졸린데 잠을 청해도 바로 숙면 취하는게 아니라 자다가 정신 들어오고 또 자다가 정신 들어오고 그랬어.
그러다 또 자다가 밖에서 나는 남자의 말하는 목소리를 들으면서 또 깼어. 지금 생각해보니 창문 닫혀있었는데 그냥 내가 어떤 소리를 남자 목소리라고 왜곡했거나 아예 환청이었을듯.
암튼 그렇게 깸과 동시에 나도 모르게 갑자기 그 남자가 창문을 타고 넘어와서 내 침대로 걸어온다는 느낌이 들었어ㅋㅋ내 방에 들어와서는 나를 보며 나에 대해 뭐라 씨부린다고 생각했음. (뭐라고 했는지 분명 그땐 들었는데 지금은 기억 안남)
나는 그런 느낌이 드니까 갑자기 무섭고 긴장돼서 몸이 딱 굳어버렸어.
근데 나는 이게 현실적으로 말도 안된다는걸, 내 환각이라는 것도 동시에 알아챘음..근데도 걍 무서운거. 약간 자각몽을 vr로 체험하는 느낌이라 보면 됨.
그래서 무섭지만 실제 위기상황은 아니니까 그냥 안무서우려고 반쯤 떠진 눈을 다시 꾹 감고 일부러 무시하려 함.
근데 그러면서도 내 몸이 옷장에 깔린 것처럼 위에서 딱 눌린 느낌 들고 또 그 남자가 내가 자나 안자나 볼려고 내 상체를 아래에서 위로 손으로 꽉꽉 누른다는 망상이 들었어.
그니까 이젠 또 숨이 턱 막힘ㄷㄷㄷㄷ진짜 숨이 안쉬어졌어..아마 이때부터 아 이게 가위 눌린다는거구나 하고 본능적으로 느꼈음.
암튼 숨이 막히다가 내 심장이 엄청 빠르게 뛰는걸 느끼면서 가슴도 아래위로 막 들썩이는 듯한 느낌이 남..가슴쪽에 경련이 오는 듯 했어. 근데 이것도 쌩 환각인지 뭔지 모르겠네..
그러다가 멈추고 정신 돌아와서(정신 이미 돌아와 있었지만 몸의 느낌때문에 딴 생각할 여유가 없었던거) 가위 풀리고 와 나 가위눌렸다 신기하다 생각하다가 다시 잠..
내가 고딩때 학원에서 엎드려 자면서 꿈꾸다가 아 나 지금 학원 책상에서 엎드려 자고 있네 느끼면서도 꿈 계속 꾸다가 꿈 끝났는데도 몸이 안깨서 몇초동안 정신만 멀쩡한채로 엎드려 있었던 적이 있는데 이것도 가위 눌린거긴 하지만 귀신이 없어서 그냥 이럴 수도 있군 하고 말았거든..
근데 이번에 업그레이드돼서 귀신은 아니지만 낯선 남자로 인해 두려움도 느끼고 숨도 막혀보고 연예인이 말한대로 몸을 못 움직이겠고..이런걸 난생 처음 느껴봤네.
글은 길지만 실제 내가 가위 눌린 시간은 아마 몇십초도 안될텐데 내가 정확히 언제 뭘 느끼고 뭘 생각했는지 순서는 실제와 다를 수도 있음ㅋㅋ몇시간 전껄 지금 와서 기억 되살려서 쓴건데 기억은 왜곡되니까..
가위눌림에 대해 내 경험을 바탕으로 총평을 하자면 이건 그냥 렘수면 상태에서 꿈/망상을 꾸다가 현실과 꿈을 동시에 느끼다가 둘이 뒤섞여 꿈으로 인한 신체적 반응을 꿈속에서가 아닌 현실에서 너무 생생히 느끼는 바람에 몸에 일시적인 경련이 오고 그걸 또 곧이곧대로 느끼는 현상이다..가위눌려서 귀신봤다는 썰은 그냥 자기가 귀신 꿈 생생하게 꾼 얘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구나..라고 말할 수 있겠다..
유체이탈도 그냥 자기가 처음 잘 때 어떻게 잤는지 알고 있으니까 그걸 기억해서 꿈으로 시각화해서 꾸는거 아닌가?
암튼 막상 겪어보니 가위눌린 얘기에 무서워할 필요가 없겠다는걸 느꼈음..
댓글 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유한건강생활 x 더쿠] 뾰족뾰족 성난피부에 빠른 진정, 1초(草)진정 헤브아 크림 체험 이벤트 503 02.26 53,290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83,636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62,855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30,685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38,074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53,983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43,370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75,791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904,176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408 그외 암 보험 가입하려는데 항목이 너무 적은지 묻는 중기 18:07 6
178407 그외 동생 소개팅 이야기 듣고 궁금한 중기 7 18:05 59
178406 그외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스팸문자 신고해서 더이상 안받는 후기 3 17:49 125
178405 그외 눈썹때문에 안경 더러워져서 귀찮은 후기 3 17:08 175
178404 그외 프레시안 에그 쿠션 맘에 든 후기 16:54 220
178403 그외 성인아토피덬 선크림이나 화장 세안 뭘로 하는지 궁금한 중기 6 16:28 74
178402 그외 화재 겪고 인류애 상실 느끼는 중기 ㅜㅜ 3 15:52 783
178401 그외 부모님 건강검진 해드릴건데 병원 어디가 좋을까 추천 바라는 초기! 3 15:50 109
178400 그외 적당히 친한 친구나 지인이 없어서 인생 걱정되는 초기 1 15:21 289
178399 그외 한블리 보다보니 드라마 운전장면이 너무 신경쓰이는 후기 3 15:14 298
178398 그외 취미로 성취감을 갖는 후기 2 14:42 579
178397 그외 혹시 내가 adhd 증상을 갖고 있는지 궁금한 중기 2 14:29 163
178396 그외 축의금 얼마나 할지 조언을 구함(상황이 나름 길고 복잡) 47 14:16 923
178395 그외 살면서 덬들 마음가짐이나 사는 데에 가장 큰 영향 미친 이벤트 있는지 궁금힌 초기 14:15 53
178394 그외 불안 답답 증상에 병원갔다가 adhd 진단받은 후기 + 콘서타 효과와 부작용 1 12:18 558
178393 그외 영양제 1주일치씩 덜어놓는거 괜찮아 궁금한 중기 7 11:43 484
178392 그외 하드렌즈 적응 3일차 후기 9 11:22 318
178391 음식 간헐적 단식 포기한 후기 6 11:03 757
178390 그외 내카드로 엄마가 돈대신쓰는거 괜찮은지 궁금한후기 7 10:28 1,267
178389 그외 직장다니다가 그만두고 워홀가본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후기 9 10:03 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