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소음순 수술 50일 된 후기
27,002 8
2021.10.31 02:35
27,002 8
어릴 때부터 꽉 끼는 청바지 입거나 그래서 늘어남. 개빡침. 벼르다가 9월 추석 전에 충동적으로 해버림. 지역명+소음순 수술 쳐서 맘카페 댓글 달린 거 보고 그 중에 걍 한군데 상담 예약하고 수술 해버렸으. 내가 어려운 케이스래서 알고 갔던 금액의 3배...에 학생 할인 받아서 100 중후반에 했어

글고 생리 땜에 급하게 잡아야해서 상담 한 3일 후에 수술했음. 그래서 겁나 멘붕이었지만 어차피 해야한다 생각하고 함. 수술날 보호자 없이 갔음 인생 독고다이. 사실 부모님 다 모름ㅎㅎ.. 우짤래미 아픈디..

수면마취+국소마취 했는데 수면마취 마스크 쓰고 일어나니 회복실이었음. 한 한두시간 기다렸다 집 감. 병원이 집이랑 멀어서 택시 타고 갔음. 근데 개후회함. 마취 풀리면서 소중이 아픔. 앉으니 눌려서 더 아픔. 궁디랑 허벅지에 힘 빡주고 버팀.

좌욕 그런 건 뭐 알려주지도 않았고.. (병원 좀 불친절) 수술 첫날 아파 뒤지는 줄 알았음 죽다 살아남. 살려고 냉찜질함. 자다 아파서 깬 거 인생 살면서 처음. 녹는 실로 했는데 무슨 나중에 흉 안 지려면 잘라야한다고 해서 일주일에 두세번 간 것 같음.

근데 진짜 나는 개아파서 진짜 죽어버리는 줄 알았음 진짜 다시 생각해도 아찔함. 나는 내가 그런 소리를 낼 수 있는지 첨 알았음 애 낳는 줄 알았음. 진짜 국소마취 1도 안 한 느낌. 아 진짜 상상하기 싫음. 근데 내가 되게 못버티는 특이 케이스라고 막 그럼. 개빡침 아파 뒤지겠는데.

암튼 여러번 병원 가고.. 너무 아프고 그러니까 소음순은 띵띵 부어있고.. 진짜 겁도 덜컥 나는겨 이거 이대로 살아야하는 거 아니겠지 하면서. 거울로 봤는데 개징그러웠거든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살면서 소중이 글케 많이 본 거 첨이었음. 붓기도 안 빠지고 약국 가서 울면서 붓기빠지는 약 좀 달라함. 엉엉. 그거 먹으니 좀 낫드라. 개비쌌지만.

암튼 인내를 가지고 실밥을 다 뽑고... 50일이 지난 지금 붓기는 다 빠진 것 같아. 난 음핵도 해야한대서 했으니 여자판 포경이지 뭐. 한 후에 확실히 깔끔하긴 해. 그리고 무엇보다 진짜 덜렁거리고 바지에 끼고 쓸리고 난리였던 그게 없어지니... 너무 좋아ㅠㅠ 난 후회 안 해 어차피 했을겨.... 병원은 별로였으니 물어보지 마슈 서울이 훨 잘할겨...

암튼 이만 글을 줄일게 고민하는 덬들 모두 홧띵 안뇽
목록 스크랩 (0)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영화이벤트] 거침없이 싹 쓸어버린다! 마동석x김무열x박지환x이동휘 영화 <범죄도시4> 예매권 증정 이벤트 1084 04.08 53,993
공지 ▀▄▀▄▀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52,232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553,34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270,24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9,907,008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0,830,495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082 그외 대학원 1학기 다니면서 자퇴 고민하는 중기… 6 19:53 170
179081 그외 헤어지는 것까지 같이 한 적은 처음이라 신기한 후기.. 3 19:09 470
179080 그외 회사사람 손절하는 법이 궁금한 후기(시급함) 7 18:42 423
179079 그외 ㄱ ㅣ생수에서 이 대사 와닿았음..초기 2 17:54 346
179078 그외 예금 보는 심정이 허무한 중기 5 17:34 658
179077 그외 더쿠에서 진경제가 생리통에 효과있다는 소리듣고 먹어보고 광명찾은 후기 9 17:25 503
179076 그외 고도근시의 약4개월차 라섹 후기 (긴글) 4 17:25 267
179075 그외 분노 조절이 안되는 초기 5 17:22 282
179074 그외 웨딩촬영 후기 2 17:17 304
179073 그외 서울 강남 산부인과 추천 바라는 중기 7 16:30 294
179072 그외 회사 그만둔 (거의 짤린) 후기 3 16:07 1,140
179071 그외 눈 앞이 반짝반짝해서 무서운 중기 14 15:58 764
179070 그외 층간소음 일으키는 아랫집 빨리 이사갔으면 좋겠다 초기 3 15:53 310
179069 그외 아빠 전기 면도기 추천 받는 초기 8 15:34 106
179068 그외 갤럭시탭 추천을 바라는 중기 3 14:02 339
179067 그외 자살예방전화 이용해본 중기 7 13:34 827
179066 그외 생리 한달 미루려고하는데 pms는 똑같이 오는지 궁금한 중기 6 13:31 348
179065 그외 손에 사마귀 없앤지 1년만에 다시 생긴 후기 2 12:29 291
179064 그외 취뽀 이후 삶의 목표가 없어서 조언을 구하는 중기 5 12:00 666
179063 그외 판매사이트에서 옷을 구매했지만 결국 남이 입은 옷을 받게 되어버린 후기 6 11:52 1,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