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부모님 몰래 팔뚝 지방흡입 하고 온 후기
18,230 9
2020.03.02 22:16
18,230 9
난 35키로 뺀 전적이 있음
근데 살성이랑 무산소보다 유산소로 운동 뺀 것 때문에 팔뚝살이 안 빠지기도 하고 많이 쳐졌음
절대 내 나이대에 나올 수없는 탄력이래서 상담대 겨우 눈물 참음
금욜 상담 담주 월욜 수술 바로 오늘 하고 옴
2시에 도착 이것저것 준비하고 딱 수술대에 누우니 3시였고 수술 끝난 시각이 5시 18분이었어
난 쳐진 팔뚝때매 부유방 앞 뒤 안쪽 뿐만 아니라 쳐짐 올려주는 레이저랑 쳐짐 더 심한 오른쪽은 살짝 거상까지 했었음 그래서 2시간 반가랑 걸렸고 보통은 1시간반이래
암튼 수술 끝나고 누가 깨우길래 희미한 기억 더듬어보자면 수술대에 누워있었고 일어나셔야하니까 자기 잡고 일어나라해서 휠체어에 앉아서 회복병실에 감
그리고 내가 수술 끝나고 의식 돌아오자마자 계속 울었음 되게 서럽게 흑흑대면서 그랬더니 계속 담당해주는 쌤이 왜 그렇게 우냐고 걱정해주고 아파서 우는 건 아니녜서 그런건 아니라 대답하고 울면 붓지 않냐고ㅋㅋ 그와중에 걱정하고 병실로 간거ㅋㅋㅋ
병실가서 누워서도 계속 울었음 그러다 좀 진정하고 다른쌤 와서 혈압 건강 체크하고 물 많이 마시고 화장실 다녀오고 죽 먹고 그러다가 아까 그 담당쌤이 오셔서 괜찮은지 보려고 왔대 근데 내가 또 눈물 터져가지고 우니까 막 안아주심ㅠㅠ 수술실에선 소독할때 나보고 되게 차분하다고 하나도 안 떨려보인다했는데 내가 겉으론 티 잘 안 나거든 암튼 막 울다가 진정하고 또 우는 사람 없었냐니까 없었댘ㅋㅋㅋㅋㅋㅋㅋ쪽팔ㅠㅠ
그래서 왜그렇게 우냐길래 그냥 눈 떴다는 안도감이랑 팔뚝때문에 20대 초반을, 4년간 스트레스 진짜 심했었거든 168에 57이고 분명 날씬인데 팔뚝은 70키로짜리 팔뚝이라 항상 가디건 입고 다녔었어서ㅠㅠ
그랬더니 맘고생 많이 해서 그렇게 우나보다 하셔서 그런가봐요 하고 집갈때 쟈철에서도 울면 안 된다고 농담하시고ㅋㅋㅋ 그러고 가심
지금도 눈물난다ㅠㅠ 진짜 스트레스랑 맘고생 너무 많이했어 왜 나만 이럴까 하면서ㅠㅠ
지금 압박복 입고있고 붓기때매 아직 잘 모르겠어 죽지않고 눈 떴다는 1차 관문 통과했으니 2차 관문인 부작용 없길 제발 바래야지ㅠㅠ
수술비 여태 알바비 모은걸로 했는데 사정 알고 솔직히 많이 저렴하게 할인해주셨어서 너무 감사하다
제발 이쁘게 나머지 잘 지나가게 해주세요
목록 스크랩 (0)
댓글 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JTBC⭐] 📱치ㅣ우치엔ㄷ윈치우치엔웬ㅇ📱 <My name is 가브리엘> 스마트폰 중독 테스트 656 07.12 26,577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 07.05 234,472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373,965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045,014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165,59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380,621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644,262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280 그외 엄마 하소연 들어주기가 가끔 버거운 중기 18:53 29
179279 그외 아기침대 조언받고싶은 초기 4 18:43 44
179278 그외 요새 택시 보통 카카오택시라서 택시 못 탓다는 할머니 사연을 보고 든 생각.. 4 18:38 130
179277 그외 다들 산부인과에 꼭 갔으면 하는 초기 8 17:26 592
179276 음식 튀김에 떡볶이 양념 좀만 얹어달라는 것도 진상인지 궁금한 후기 21 17:15 657
179275 그외 맞벌이 부부가 집안일과 육아는 각자의 소득에 비례해서 일임해야 한다고 생각해? 38 16:32 768
179274 그외 회계경리쪽 취업하려는데 뭐하면 좋을 지 고민하는 초기 4 16:13 236
179273 그외 예비창업자 원덬 사업자대출이 궁금한 중기 5 16:05 174
179272 그외 보낼 유치원 조언 부탁하는 중기 7 14:53 375
179271 그외 개업 인사 떡 대신 돌릴 거 메모지가 좋은지 물티슈가 좋은지 궁금한 중기 19 14:23 815
179270 음식 뉴욕버거 처음 먹은 후기 (이것 뭐예요?) 9 13:17 1,009
179269 그외 법 잘알덬들아 이게 가능해? 6 13:09 518
179268 그외 자궁내막증 난소 종양제거 로봇복강경 자세한 후기 3 13:08 418
179267 그외 점점 엄마가 바라는 삶이랑은 다른 길을 걷고 싶은데 어떡하지… 38 12:47 1,536
179266 그외 꿈이 맞아서 신기한 후기 12:44 316
179265 그외 나는 예쁘지도 않고 평생 혼자 살것같은 후기 10 12:42 1,001
179264 그외 공무원 신규 발령 받고 업무 잘 할 수 있을지 불안 걱정하는 중기 10 12:04 604
179263 그외 생리전에 우울하고 자기 파괴적 생각들면 어떻게 하는지 궁금한 초기 5 11:55 380
179262 그외 엄마 모시고 치매검사 하고 온 후기 1 11:47 634
179261 그외 실습 마치는데 선물 고민중인 초기 6 11:23 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