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웹소설 작가 데뷔 진행 중인 중기
12,478 20
2021.04.16 17:24
12,478 20
사전 정보:

<웹소설을 취미로 읽는 덬들이
더쿠에도 많기 때문에
최대한 개인정보를 숨겼고
피치 못하게 써야 하면 
좀 얼버무리거나 
살짝 진실에서 멀어질 가능성이 있음을 미리 밝힙니다>


아무튼 말 그대로 웹소설을 쓰고 있읍니다
출판계약을 맺은지 몇 달 됐고
어느 플랫폼에 올라갈지도 나왔고
표지도 나왔고
타이포도 나왔고
아무튼 글만 쓰면 되는 상태입니다.....



뭐 아무튼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사실 처음 쓸 때는 
이게 팔릴 글인지도 몰랐고

걍 내가 보고 싶은 게 없어서
막 썼던 지름작이라
지금도 굉장히 긴가민가하는 상태임.......


웹소설, 플랫폼이 뭔지 모르는 덬들에게
간략하게 설명하자면

요즘 티비나 유튜브로
Joo/지/훈 나오고
Kim/은/희/작가님이 남편분과 나오고
그런 광고는 한 번쯤 본 적 있을 거야
(아마)

그분들이 광고하는 소설이
웹소설임


대체로 날짜를 정해서 한 화씩 연재되고
온라인상에서 한 화당 백 원 정도에 결제되는...



나도 로맨스소설/로맨스판타지 계열 썼음
물론 그런..
광고도 걸어주는 초대박작은 아니고
어쩌다 보니 계약해서
어쩌다 보니 글 쓰고 있는...
(머쓱


그런데 나 혼자 쓴 걸
출판사랑 계약한다고 
아무데나 올릴 수는 없잖아?


독자한테 이걸 공개하는 데가 플랫폼임.
우리나라에선
네이버 시리즈/카카오페이지/리디북스가 삼대장이야



어디나 그렇겠지만
아무리 열심히 글 썼다고 해도
최저시급도 안 나오는 수입
커피값 겨우 나오는 수입도
심심치 않게 보이는 곳이기 때문에...
쓰면서도 사실 확신은 없고ㅎ....


어어 하는 사이 덜컥 계약한 다음
위약금 지불할 돈은 없으니
바지런히 쓰고 있음ㅋㅎㅋㅎㅋㅋㅋㅋ



아직 직업도 없고
미래가 불확실한 상태에서
이래도 되나 싶지만...
허허...

소소한 바람이 있다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이거 쓴 시간
최저시급으로 환산한 정도만
나왔으면 좋겠네.....



아무튼 진짜로 본론으로 들어가자면
로판/로설은 대충 
한 화당 공백 포함 4천5백~5천 자
25화 정도가 이북으로 한 권
대체로 로판의 경우 완결 회차는 150화 내외
이렇게 흘러가는 추세라고 보면 돼
(물론 케바케 사바사임)


나도 별로 다르지 않아서
예상완결회차 150화 언저리임
지금은 대충 반 넘게 썼엉


이게 작가가 자기 글 쓰면 재밌을 거 같지만...
생각보다...
힘들다...?

어 그니까 다른 사람들도 물론 다 힘들지
작가는 하루 내내 앉아서
키보드만 두드리면 되기는 하지만...


근데 내 머릿속에 있는 두루뭉술한 이야기를 

기승전결이 있으면서+
웹소설 트렌드에 맞는 간단한 문장으로+
독자들이 좋아할 만한 캐릭터가 확실하고+
구성적으로 개연성과 핍진성이 있게+


(!!가장 중요!!)
>>>돈 주고 사 보고 싶은<<<


글을 쓰는 건 좀 다른 문제임

막 갈겨쓰고 싶으면 막 갈겨써도 되고
담당자님이 수정하라 해도 무시할 수 있지만


그럼 안 그래도 레드오션인 
웹소설 시장에서 
돈 벌기 매우 힘들걸^^....


아무튼 대체로 출바출이지만
내 경우

무료연재사이트 연재-출판사 출판 제의-계약-시놉시스 리뷰-원고 작성-일정 화수가 쌓일 때마다 원고 교정
(이 사이사이에 표지 일러스트레이터 선정 / 표지 제안서 작성 / 표지 확인 / 타이포 제안 / 플랫폼 프로모션 심사 등이 쏙쏙 숨어있음)

이 순으로 진행되었는데


원고를 쓰는 난도를 따져 보면

기- (상대적으로) 쓸 만했음 상상의 나래가 막 펼쳐짐 존나 대문호가 된 거 같은 기분

승- (아직까지는) 쓸 만함 이제 결코 내가 대문호가 아니라는 건 인정했지만 그래도 적당히 쓰고는 있음

전- (현실 파악) 난 작가 하면 안 되는 인간

이 상태임

결은 아직 안 써 봐서 모르겠음
아마 전보다 더 힘들 것으로 예상함 ㅅㅂ


그리고 전연령가에
오타/비문 지적 거의 없어도
교정고는....
수치스럽다....


교정고 진짜....
처음에 어 뭐야 생각보다 견딜만하네 했는데
아니었음을....
ㅅㅂ.........


맞말로 뼈 부러지니까 
너무 수치스럽고.........



런칭하기 전에 
완결까지 다 써 놓고 들어가고 싶었는데
내 생각에 런칭 오픈 분량+30화만 갖고 들어가도
나랑 담당자님은 위업을 이룬 것 같아........


아무튼 
웹소설...
읽는 건 재밌었지만
쓰는 건 힘들다....

돈 받고 팔기 머쓱하지만
누가 돈 주고 사줬으면 좋겠다....



여러분 X월 Y일 모 플랫폼에서 런칭하는
네모네모 세모세모 동그라미 동그라미
많이 사랑해 주세요
(당연히 이런 제목 아님)
(글자수도 다름)
목록 스크랩 (0)
댓글 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에스쁘아 x 더쿠] 바르면 기분 좋은 도파민 컬러 블러립 에스쁘아 <노웨어 립스틱 볼륨매트> 체험 이벤트 652 04.20 33,036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410,90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867,887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669,316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0,180,09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1,146,044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973 그외 알못인데 tsh 수치랑 갑상선 혹이랑 관련 있을까 궁금한 초기 1 00:23 27
178972 그외 부동산 매매 후 잠이 안오는 후기ㅜㅜ 8 00:22 128
178971 그외 신혼집에 내 물건이 80프로인 후기 3 00:21 138
178970 그외 좋아했던 연예인의 사망소식을 듣고 다른사람들도 하루만에 떠날까봐 불안한 중기 2 04.21 367
178969 그외 약사나 의사덬들 처방전 좀 봐줄 수 있어?(+상황설명) 22 04.21 843
178968 음식 냉동새우 비린내 어떻게잡는지 궁금한 후기 8 04.21 332
178967 음식 녹차/현미녹차 뭐가맛있는지 궁금한 후기 2 04.21 135
178966 그외 아빠랑 카페 데이트 다녀온 후기 4 04.21 447
178965 그외 직장동료 결혼식과 친구약속 둘중 뭘 선택해야할지 고민중인 초기 17 04.21 1,031
178964 그외 건강염려증이 너무 심한 후기 11 04.21 351
178963 그외 공부 의자 추천을 바라는 중기ㅠㅠㅠ 5 04.21 204
178962 음악/공연 알고리즘의 축복으로 한 노래에 빠지게 된 후기 2 04.21 346
178961 그외 6천만원을 잃었다는걸 잊어버리고 싶은 초기 16 04.21 2,091
178960 그외 좀 내밀(?)한 사진이나 영상 이런 거 글도 쓰면서 올릴 수 있는 노트앱으로 뭐가 좋을지 추천 부탁하는 중기 7 04.21 471
178959 그외 요즘 가만히 있다가도 그냥 눈물나고 텅 빈 느낌인데 우울증인가 싶은 후기 2 04.21 316
178958 그외 부부싸움하고 친정이나 시가 행사 같이 가야하는지 궁금한 중기 22 04.21 1,481
178957 그외 할머니가 초기 치매인데 여행갔다 운 후기 10 04.21 1,271
178956 그외 소방서에 감사인사왔는데 커피간식못드린 후기 6 04.21 871
178955 그외 축의 고민중인 중기 6 04.21 309
178954 음식 불닭로제찜닭 먹은 후기 5 04.21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