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2년이나 지났지만 기록을 위해 써보는 비중격만곡증 수술 후기
13,054 6
2020.08.14 00:14
13,054 6
또는 비염수술... 비중격만곡중 수술이 모냐면... 코 안에 뼈가 휜거 바로 잡는 수술이얌..

예전에 박준형이 비염수술 얘기 했던게 이 수술임 ㅇㅇ

원덬이는 비염이 아주 예전부터 있었고 코도 안쪽이 휘어서 코가 막힐땐 진짜 숨이 안쉬어져서 입으로 숨쉰적이 많았음

코막힘 때문에 운적도 있음 너무 힘들어서 ㅠ

원덬이의 외삼촌이 그때 비염수술을 추천해줌 하고 나면 훨~씬 낫다고 해서 혹해서 걍 하자 ㅇㅇ 해버림

수술날짜 잡고 신체 검사 몇개 하고 입원을 했음. 근데 수술 날짜 잡으러 상담하러 갔을때 코수술도 같이 할까 하는 (성형목적) 얘기가 나왔는데 난 무서워서 걍 안할래요 했지만 지금 ㅈㄴ 후회함 ㅠㅠ 그때 할걸 ㅠㅠㅠ

간호사 선생님이 링겔을 꼽아주셨는데 한 4번정도 찔렸다. 딱히 아프진 않았는데 몸에 이롷게 구멍이 여러개 나도 되는걸까..? 하고 궁금했다.

밤 9신가 몇시부터 금식이라 허겁지겁 편의점에 가서 컵밥을 먹었고 그날 잠에 들려고 했으나... 이비인후과 환자들 입원실이라 그런건지 코골이 소리가 오졌다

결국 얼마 못잤다.

수술이 아침 10신가? 그때쯤에 있었는데 누워야 되니까 머리를 거슬리지 않게 묶었다.

근데 수술실까지 이동침대에 누워서 가야된다고 했다. 근데 그게 너무 부끄러웠다. 난 걍 비염수술을 하러가는데 왜 침대에 누워서 가야하는지 너무 의문이었다.. 그래서 그냥 걸어서 가면 안되냐고 했는데 바로 빠꾸 먹었다.. 그래서 그냥 침대에 누워서 이동했다.

난 전신마취로 수술을 하기로 했는데 마취방에 앞 사람이 있어서 잠시 대기하다가 마취가스를 들이마시고 10초를 세기도 전에 2초만에 걍 잠들었다.. 10..9..8..7 이딴거 없음 걍 10..9.. -기절-


진짜 2초밖에 안지났돈거 같은데 눈을 뜨니 수술이 끝나있었다. 마취 풀릴때까지 대기실? 같은데 있었는데 목이 진짜 너무 말랐다.


그래서 자꾸 목말라요 물.. 마시고 싶어요 했는데 간호사쌤이 물마시면 안된다고 그랬다. 근데도 자꾸 목마르단 말이 나왔다


다시 그 이동침대로 입원실까지 이동했다. 수술직후에는 살짝 얼얼했다. 그리고 3시간? 정도 물을 못마신다고 했다.


저녁으로는 아마 미음 나온듯..

안먹었음... 배도 안고팠고


옆침대 언니가 우유팩 작은거 주셔서 목으로 찔끔찔끔 흘려보내기만 했다. 목이 너무너무 마름 ㅠ

아.. 그리고 코안이 붕대로 막혀있어서 물을 목으로 넘길수가 없었음 ㅠㅠㅠㅠ 침 삼키는것도 잘 안되고 ㅠㅠ

그날밤 아파서 또 밤을 샘 ㅠㅠㅠㅠ

아침에 의사쌤들이 보러 오셨는데 너무 아파서 잠을 못잤다고 하니까 진통제 주신다고 하셨다.

벌써 이틀이나 못자서 너무 피곤하고 아프고... 목마르고... 근데 목 따갑고... 얼굴 진짜 퉁퉁 부었음

그리고 그 다음날인가 붕대 빼러 가는데 진짜 내 콧속에 어떻게 들어가있는지도 모를 붕대가 쌓여있었음 그걸 살살 빼려는데 너무 아픈거임 ㅠㅠ 그래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줄줄 흘렀음 내가 너므 아파 하니까 쌤이 안절부절 하셨는데 어쨌든 빼긴해야되니가 계속 눈물 흘리면서 악! 하니가 아무리 봐도 내 코에 들어갈 만한 양이 아닌 붕대가 계속 나왓다..

그거 같았다 출산은 마치 콧구멍에서 수박이 나오는거 같다고.. 근데 이건 수박정도는 아니고 귤.. 정도?

콧구멍 넓어지는거 아닌지 걱정이었지만 다행히 그렇게 커지진 않았구..

피딱지가 나올테니 퇴원하고 계속 코세척을 했는데 물온도를 뜨뜻미지근하게 맞추는것도 귀찮고 코 세게 못 푸는것도 힘들었음 ㅠㅠ

근데 하고 2년정도 지났는데 진짜 코막힌적 한번도 없음 나름 만족중..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해외접속 차단 공지】 22.06.17 404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22.01.27 49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391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즉시 무통보차단 주의!) 16.05.21 1489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31 15.02.16 57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9092 그외 발목 부상방지를 위해 보호대와 밴드중 어떤게 좋을지 고민하는 중기 5 21:19 37
189091 그외 이정도는 흑역사 아니라고 해줬으면 좋겠는 후기 5 21:11 164
189090 그외 부모님, 아기랑 같이 갈 호텔 리조트 추천 바라는 초기 도와조!!!! 5 21:03 120
189089 그외 엄마랑 해외여행 갈 나라 추천을 부탁하는 초기 8 20:29 350
189088 그외 아파트 담배냄새 극혐하는 중기 3 20:18 91
189087 그외 히키인데 260만원이 모인 후기 4 20:11 805
189086 그외 부모 관련) 이런경우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4 20:00 350
189085 그외 초록불인데 오토바이가 지나가서 위험할뻔한 후기 2 19:58 109
189084 그외 외모 칭찬에 어떻게 반응하는게 보통인건지 궁금한 후기 13 19:14 778
189083 그외 인내심, 꾸준함이 부족한데 어떻게 해야 기를 수 있는지 궁금한 후기 2 19:07 224
189082 그외 누군가를 미워하거나 못됐게 구는 것도 참 에너지 넘친다 싶은 후기 4 19:06 301
189081 음식 포방터닭볶음탕 홈쇼핑 구매한후기 1 18:46 933
189080 그외 스팸주제에 양심운운하는거 본후기 5 18:39 978
189079 그외 영양제 사놓고 안먹은지 몇달됐는데 먹어도 괜찮은지 궁금한 중기 3 18:22 245
189078 그외 아랫집 층간소음 항의 때문에 미치겠는 후기.. 41 18:04 2072
189077 음식 제값으로 치킨 시키는게 아까운것 같은 중기 1 18:02 393
189076 그외 귀에 간헐적으로 멍이 생기는데 이유가 뭔지 궁금한 초기.. 4 17:56 402
189075 그외 물때 쩔었던 화장실 거울 환골탈태시킨 후기 25 17:31 1629
189074 그외 냉동실 없이 사는거 힘들까? 37 16:56 1804
189073 그외 고양이 키우는 후기 26 16:53 1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