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20살 때 편의점 알바하다가 취객 아저씨 때문에 펑펑 운 후기 (장문주의)
24,405 266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435278102
2017.03.17 10:49
24,405 266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댓글 2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용규칙) **🔥🚨🔥 (0908갱신) 스퀘어/HOT게시판 욕해달라고 일러바치기식 실시간 중계 및 각종 삭제궁예 금지 // (0824갱신) 스퀘어방을 중심으로한 각종 혐오조장 및 창조논란 까질 선동 게시물 업로드 회원 즉시 차단 04.29 199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63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37 15.02.16 27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54296 그외 면접 앞두고 떨려죽겠는 중기..... 1 08:06 41
154295 그외 임신 극극극 초기인데 추석이 고민인 중기 21 06:56 392
154294 그외 결혼 안하고 연애만 한다고 했다가 엄마랑 싸운 후기 20 05:07 543
154293 그외 10년 정도 한 게임 진짜 정리하려는 중기 2 03:50 275
154292 그외 실비를 어떻게 가입해야하는지 모르겠는 중기 7 03:03 148
154291 그외 처음으로유명한연예인팬됐는데 조금충격인후기 4 02:55 715
154290 그외 양악 또는 하악수술하고 핀제거안한덬 있는지 궁금한후기/ 5년이상지나고 핀제거한 덬 있는지 궁금한 후기 1 02:54 106
154289 그외 내 불안과 우울이 엄마를 갉아 먹고 있는 것 같은 중기(좀 길어) 4 02:15 265
154288 그외 음악학원 다니기 시작한 초기 3 02:12 167
154287 그외 그냥 요즘 인생이 너무 행복한 중기 2 01:50 282
154286 음식 각자 존맛탱 햄버거 추천 바라는 초기 37 00:48 466
154285 그외 엘베에서 조센징 소리 들은 후기 17 00:43 979
154284 그외 남친이랑 게임할 때마다 이유모를 현타에 휩싸이는 후기 31 00:26 907
154283 그외 그냥 눈물만 나는 초기... 2 00:15 342
154282 그외 갤탭 s6 라이트 살까 s7 살까 너무 고민되는 중기 5 00:15 208
154281 그외 모두의 우선순위에서 만년 3위 정도인 것 같아 씁쓸한 중기 5 00:10 417
154280 그외 한살이라도 더 어렸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이 자꾸 드는 후기 4 00:01 304
154279 그외 (전)남자친구가 나를 별로 안 좋아했던거 같은 후기 4 09.23 771
154278 그외 노트쉘프 쓰는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중기 4 09.23 230
154277 그외 날 사랑해줄 사람이 있긴할지 궁금한 중기 19 09.23 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