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소음순 수술 후기(3주 정도 지남)
81,523 13
2021.08.25 20:14
81,523 13
안녕!! 난 3주전에 소음순 수술을 받았어.
20대 초반이지만 아주 오랫동안 고민을 해왔던 수술이야.
이 수술이 얼마나 고민되는지 알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해서 올려본다.

나는 초딩때부터 소음순 모양도 이상하고 여기저기 낑겨서 불편하고 냄새도 나서 성인이 된 지금 수술하기로 마음먹었어. 진짜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만큼 엄청나게 불편하다... 이건 아니었지만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지.

병원은 중심가에 있는 괜찮아 보이는 곳으로 선정했고 계속 고민하다가 홧김에 전화해서 이틀뒤에 당일수술 잡아버림.ㅋㅋㅋㅋ

떨리는 마음으로 병원도착...!

남자 의사쌤이었고 먼저 소음순수술에 대해 자세하게 쭉 설명해주셨어. 그리고 나서 굴욕의자에 앉아서(거의 누워서) 진찰받고 사진찍은 후에 상담했어. 이게 사실 상당히 뻘쭘하고 부끄러울줄 알았는데 머리 비우고 가니까 괜찮더라...^^ 이런거에 대해서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는거 추천.ㅎㅎ 환자로 간 건데 뭐가 부끄러워!!

하여튼 난 위에 주름?이 많아서 그거 제거까지 해야돼서 비용이 확 뛰더라. 비쌈...^^ 보통 150~200정도 생각하면 될듯. 저렴한 곳도 100은 거의 넘는거같아.

하여튼 그렇게 제모를 하고 수술을 하게 됐어. 수면+부분마취로!
수면마취는 처음 해봤는데 의사쌤이 손 잡아주시면서(손 잡아주셨나...? 기억이 잘 안남.) 긴장풀고 편안한 마음으로 있으시면 됩니다.. 이러시더라고. 그리고는 내 위에 있던 전등 빛이 번지더니 정신차려보니 수술이 끝나가고 있었음. 완전 신기해.ㅋㅋㅋㅋ

수술하면서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시는 것 같았는데 내가 깨니까 급 조용해지더라고. 그냥 더 잘걸 그랬나.ㅇㅅㅇ 하여튼 마지막에 꿰맬때 약간 아팠음. 근데 참을만함. (나중에 좀 걱정돼서 수술 중에 별일 없었냐고 물어봤는데 자잘한 출혈이 있는 편이었고 내가 너무 잘잤대ㅋㅋㅋㅋ 어쩐지 개운하더라.^^)
그리고 회복실 가서 수액 다 맞고 집에 감.

수술 당일은 마취풀리니까 아팠음. 못참을정돈 아닌데 좀 짜증나는 느낌? 피도 좀 나구... 당일은 약 조금씩 바르면서 무조건 휴식!!

그 다음날부턴 불편하긴 했지만 그닥 안아픔. 피는 조금씩 계속 남.ㅠ

3일차때부터 좌욕 시작. 청결제 풀어서 하루 3번씩 열심히 함! 끝나면 드라이기로 말리고 약 발라줌. 개인적으로 이 과정이 생각보다 매우 귀찮음. 바쁜 덬들은 좀 하기 힘들수도.

1주일 지나고 실밥뽑으러 갔는데 잘 아물고있다는 말과 함께 지옥 시작... 겁나 아픔. ㅠㅠㅠㅠㅠ 생살 뜯는 기분임. 이 악물고 참았다... 우린 할 수 있다.ㅇㅅㅇ...! 하고나면 좀 시원한 기분이야.

그 다음부터 지금까지는 좌욕-건조-약바르기 계속 반복. 지금 거의 3주 됐다. 이제 한번만 더 경과보러 가면 돼. 붓기는 좀 더 빠져야겠지만 모양은 나름대로 잘 잡힌거같아. (2n년동안 내 소중이를 본것보다 지난 3주동안 더 많이 본듯.ㅋㅋ)

혹시 오랜 컴플렉스나 불편함으로 소음순 수술을 고민하는 덬들 있다면 조심스럽게 추천해! 나는 내 소음순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아직까지 엄~~~청 편하거나 그러진 않지만 약간 목표...를 이룬 느낌이고 확실히 깔끔하고 더 청결해진 느낌이야. 불편함도 줄었고.
특히 진짜 많이 불편한 덬들은 만족도가 높을 거 같다.

근데 너무 비...싸...ㅠ

한가지 명심할 점은 병원에서 홍보하는 것처럼 막 '당일부터 일상생활가능!!' 이런 수술은 아닌거같아.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신경써야 할것도 많고 자잘한 출혈이나 통증도 1주일 정도는 있어.ㅠㅠ 나중에 부작용이 있을수도 있고 다시 늘어나는 경우도 있대. (10명중 2명 정도는 재수술 하러 오신다더라고.)

그러니까 단순히 미관상의 이유만으로가 아니라 어느 정도 불편함을 느낀 덬들이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혹시 수술을 하게 된다면 1주일은 푹 쉬었으면 좋겠어!!

병원명은 밝히지 않을 거야. 내 글만 보고 병원을 정하는 일이 없으면 해서! 현명한 선택하길 바랄게! 그 외에 혹시 질문 있으면 해줘.ㅎㅎ
목록 스크랩 (0)
댓글 1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유한건강생활 x 더쿠] 뾰족뾰족 성난피부에 빠른 진정, 1초(草)진정 헤브아 세럼 체험 이벤트 245 04.10 33,252
공지 ▀▄▀▄▀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52,777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553,937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270,80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9,907,74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0,831,291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084 그외 가정환경 안 좋은건 나만그런게 아닐텐데 질문 초기 5 21:06 137
179083 그외 친구 하는게 점점 읭스러움 4 20:42 294
179082 그외 대학원 1학기 다니면서 자퇴 고민하는 중기… 8 19:53 280
179081 그외 헤어지는 것까지 같이 한 적은 처음이라 신기한 후기.. 3 19:09 606
179080 그외 회사사람 손절하는 법이 궁금한 후기(시급함) 7 18:42 517
179079 그외 ㄱ ㅣ생수에서 이 대사 와닿았음..초기 2 17:54 415
179078 그외 예금 보는 심정이 허무한 중기 5 17:34 753
179077 그외 더쿠에서 진경제가 생리통에 효과있다는 소리듣고 먹어보고 광명찾은 후기 12 17:25 604
179076 그외 고도근시의 약4개월차 라섹 후기 (긴글) 4 17:25 315
179075 그외 분노 조절이 안되는 초기 5 17:22 331
179074 그외 웨딩촬영 후기 2 17:17 344
179073 그외 서울 강남 산부인과 추천 바라는 중기 8 16:30 327
179072 그외 회사 그만둔 (거의 짤린) 후기 3 16:07 1,218
179071 그외 눈 앞이 반짝반짝해서 무서운 중기 14 15:58 847
179070 그외 층간소음 일으키는 아랫집 빨리 이사갔으면 좋겠다 초기 3 15:53 333
179069 그외 아빠 전기 면도기 추천 받는 초기 10 15:34 114
179068 그외 갤럭시탭 추천을 바라는 중기 3 14:02 353
179067 그외 자살예방전화 이용해본 중기 7 13:34 870
179066 그외 생리 한달 미루려고하는데 pms는 똑같이 오는지 궁금한 중기 7 13:31 367
179065 그외 손에 사마귀 없앤지 1년만에 다시 생긴 후기 2 12:29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