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뉴진스 '남돈내만' 했으면서…지코는 아는데 민희진은 모르는 것 [TEN스타필드]
61,289 929
2024.05.01 19:06
61,289 929

자신을 그룹 뉴진스의 엄마라고 칭하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자본주의 원리를 모르는 것 같다. "뉴진스를 내가 낳았다"는 민 대표는 산고를 느껴 출산한 기분이라고 했지만, 이는 자본주의적 관점을 무시한 '자의식 과잉'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한 생명이 세상에 나오기 위해서 엄마의 큰 수고와 역할이 필요하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렇다고 엄마 혼자서 아이를 낳을 수 있느냐 하면 결코 아니다. 아빠와 엄마가 모두 있어야 생명이 탄생한다.

민 대표의 주장대로 그녀가 '뉴진스 엄마'라고 한다면, '뉴진스 아빠'는 하이브다. 하이브는 161억을 들여 어도어를 설립했고, 큰 대가를 지불해 쏘스뮤직 연습생이었던 뉴진스 멤버들을 어도어로 보냈다. 이밖에 뉴진스의 데뷔를 위해 여러 자본과 시스템을 동원해 서포트했다.

뉴진스는 아빠의 재력과 엄마의 기획력이 합쳐져 나온 그룹이다. 아빠와 엄마의 두 가지 조건이 뒷받침되지 못했다면 오늘날의 뉴진스는 분명 없었다. 백번 양보해서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를 만들었다는 것에 동의하더라도, 하이브가 자본으로 깔아준 판 위에서 이뤄낸 성과라는 것이다. 한 마디로 정리하면 '남돈내만'(남의 돈으로 내가 만들었다)이다. 민 대표는 자신의 업적을 주장하기에 앞서 하이브의 자본력 및 서포트 역시 인정하고 존중해야 한다. 뉴진스에 대한 전적인 소유권을 주장하려면 처음부터 자신의 자본을 바탕으로 회사를 꾸려 '내돈내만'(내 돈으로 내가 만들었다)으로 론칭했어야 했다.

이번 사태에서 내내 지적하고 싶은 것은 뉴진스를 향한 민 대표의 과도한 소유욕이다. 뉴진스라는 IP가 100% 자신의 공이고 업적인 양 스스로 공치사를 하고 있으니 눈살이 찌푸려진다.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에 대해 남다른 애정이 있는 것은 당연하고, 또 한편으로는 응원하고 싶기도 하지만 모든 것이 그렇듯이 과한 것은 모자람만 못하다. 아무리 민 대표의 기획력과 감각이 우월하다고 해도 '다 내가 잘한 일'이라고만 하니 어느 누가 그와 함께 일하고 싶을까. 이번 하이브 내홍 역시 민 대표의 이같은 태도가 씨앗이 되지 않았을까 추측된다.

같은 하이브 산하 레이블인 KOZ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자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는 몸 담고있는 하이브와 몸 담았던 중소 기획사에 대한 차이를 묻는 질문에 "자금력 자체가 다르다. (중소는) 주어진 환경과 기회도 적다"며 "나는 중소도 아닌 곳에서 시작했다. 거의 맨땅이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이브의 자금력과 갖춰진 시스템에 대해 인정하는 발언이었다. 그룹 블락비 데뷔 시절의 중소 기회사를 거쳐 직접 소속사를 차려도 보고, 대기업인 하이브의 울타리 안에 있어본 지코의 언급은 짧았지만, 인사이트를 엿볼 수 있었다.

아이돌로서 프로듀서로서 한 레이블의 수장으로서 여러 환경을 겪어본 지코는 하이브의 든든한 자금력과 탄탄한 시스템을 인정하고 감사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민희진 대표는 자신의 실력만을 내세우며 하이브를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지코는 감사를 알지만, 민희진은 모른다.








https://m.entertain.naver.com/article/312/0000660511

목록 스크랩 (0)
댓글 92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올리브영X더쿠💚] 올영 기프트카드 5만 원권 드림니다!⭐️ <올리브 컬러업 챌린지> 증정 이벤트 830 06.13 14,175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294,579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054,782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500,396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721,088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7 21.08.23 3,848,538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2 20.09.29 2,727,208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80 20.05.17 3,406,545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3 20.04.30 3,981,130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386,911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31843 기사/뉴스 홍석천 "변우석, 190cm 키로 배우 전향 주저...'무조건 연기할 얼굴'이라 설득" (밥이나 한잔해) 07:45 26
2431842 이슈 당신은 불의의 사고로 섬에 조난당했습니다. 7 07:42 347
2431841 이슈 2000년대를 추억하는 미국인들 (공감주의).jpg 7 07:36 865
2431840 이슈 [단독] '가장 한국적인 매장' 스타벅스 문경새재점 폐점 7 07:35 2,918
2431839 유머 무대에서 엄청 행복해보이는 18년차 가수 1 07:34 831
2431838 이슈 새로운 쥬라기 월드 시리즈를 이끌 배우들 10 07:27 1,061
2431837 유머 일본 자세교정원에서 들은 폭언 10 07:17 4,058
2431836 이슈 트위터에서 알티 타는 중인 엔믹스 오해원 워크돌 기내방송.twt 18 07:16 2,209
2431835 유머 밤에 미친여자 만난 썰.........ㄷㄷㄷ.ytb 07:15 1,297
2431834 이슈 교수님의 원영적 사고...jpg 12 07:09 2,316
2431833 기사/뉴스 S&P500·나스닥 4일째 최고치…브로드컴 12.3%↑·엔비디아 사상 최고치 5 07:09 1,001
2431832 이슈 7년 전 오늘 발매된_ "Deep Blue Eyes" 7 07:03 441
2431831 유머 언니는 푸르지오아파트106동을 먹은거임… 12 06:59 6,663
2431830 유머 베이비 페이스로 만들어주는 동안 메이크업 18 06:53 4,156
2431829 유머 아가씨 XX 다 타겠다 42 06:49 5,097
2431828 이슈 이강인 인스스 8 06:49 2,811
2431827 유머 티키타카좋은 규현과 한해.shorts 4 06:37 886
2431826 이슈 쿠팡은 대놓고 대중들을 호구로 보고 있음 (쿠팡 과징금).jpg 175 06:18 17,884
2431825 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콘서트 공식적으로 12월 종료 5 06:11 1,797
2431824 유머 🐱어서오세요 오전에도 운영하는 고등어 식당 입니다~ 8 06:03 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