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서른 전 첫 취업에 성공한 후기
17,004 88
2018.12.08 13:05
17,004 88

여름에 내 상태는 이랬어

 https://theqoo.net/815924952 

그때 남긴 글에 많은 덬들이 응원해줬고 그 덕분인지 앞자리가 바뀌기 전에 취뽀했어 ㅠㅠㅠ 



올 상반기 처음 취업 준비할 때는 우리나라 취업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0'이었어

그래서 누울 자린지 아닌지 모르고 막 지원하다가 100군데 넘게 떨어지기도 햇지ㅠㅠㅠ


한 시즌 지나고 나니까 어디를 내야 그나마 가능성이 있을지 느낌이 오더라고

더쿠에서도 그렇고 주변에서도 공기업 준비해보라고 해서 

올해 8월은 컴활하면서 간간히 뜨는 공고 지원하면서 보냈어 


또 상반기에 금융권이 블라인드 채용 추세였던 걸 감안해서 

하반기 면접에서 어필하기 위한 자격증을 따는데 할애했어

그렇게....8월 9월에 자격증만 5개를 땄어

나는 너무 급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이가 있으니까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때문에 잠도 안 자고 공부하고 스터디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 문제가 필기, 인적성 혹은 NCS전형에서는 한 번도 떨어진 적이 없는데

내가 지원하는 숫자에 비해서 서합 확률이 현저히 낮아 ㅠㅠㅠㅠ 시험 볼 기회조차 없다는 거였어

그래서 하반기는 무조건 블라인드만 냈다


그리고

가는 면접마다 회사 경력이 없는 걸로 지적 받았는데...대충 알바 경력을 포장해서 때웠어

아마 블라인드라 내 나이가 안 보여서 이정도로 나이가 많은 무경력인 줄은 모르고 뽑은 거 같아ㅜㅜ

금융권 면접 4곳에 다녀왔고 꾸준히 준비한 다른 지원자들에 비해 어필할 점이 없을까봐 걱정했지만

다행히도 여름에 미친듯잌ㅋㅋㅋㅋ 따놓은 자격증들 덕분에 할 말이 1도 없지는 않았어...ㅠㅠ

인간,  정말 보이지 않는 순간에도 부지런하게 살아야 기회가 오나봐..



그리고 결과적으로  금융권 두 곳에 합격하게 되었어

나는 합격 통지 보고 놀라서 평소에 안 쓰던 욕이 무의식중에 튀어나왔고ㅋㅋ

우리 아빠는 대성통곡을 하셨어ㅠㅠ엄마도




취업하면서 너무 고생해서 10키로 넘게 빠졌어

자존심 상하는 소리도 많이 듣고 서러운 적도 많았는데..

지나고 보니까 그런 일들을 겪으면서 ㅋㅋㅋ

탈락에 초연한 사람으로 거듭난 거 같아ㅋㅋㅋ




그때 진심으로 걱정해준 덬들 너무 고마워 ㅠㅠ

나의 첫 직장생활이 순탄하기를 빌어줘!

좋은 주말 보내!








목록 스크랩 (97)
댓글 8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다크닝과 무너진 메이크업에 지쳤나요? 네니요. 베이스맛집 입큰의 NEW 톤큐레이팅 신박템 <톤 웨어 틴티드 베이스 2종> 체험 이벤트 718 07.19 31,859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GIF 원본 다운로드 기능 개선) 07.05 368,575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488,443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174,05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299,36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533,271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800,608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358 그외 위탁 수화물도 이제 셀프인거 놀란 후기 05:54 317
179357 그외 친구들한테 가정사 안좋은, 인생에 풍파 있는 사람은 좀 별로인거같다는 말 들은 후기 22 00:41 1,240
179356 그외 고로고로 돌돌이 쓰는 덬들 어떤거 쓰는지 궁금한 후기! 9 07.20 673
179355 그외 장수풍뎅이 잡은 후기(벌레주의) 1 07.20 508
179354 그외 나이들면 하기싫어도 하는 운동처럼 야채먹기도 그런가? 하는 초기 9 07.20 663
179353 그외 힘든 상황일때 해소할 수 있는 일을 찾는 초기... 4 07.20 364
179352 그외 대화할 때 눈 마주보는게 불편한 중기 11 07.20 753
179351 그외 신혼부부 돈관리가 궁금한 중기 10 07.20 1,087
179350 그외 차안에서 스마트폰 보면 어지러운 후기 26 07.20 1,123
179349 그외 인생 막사는거같은데 뭐 먼저해야할까 9 07.20 864
179348 그외 그림 그린 후기 1 07.20 683
179347 그외 난소기형종으로 인한 복강경 수술 후 회복기간이 얼마나 걸리는지 궁금한 후기 7 07.20 542
179346 그외 있자나 비밀번호 정기적으로 바꾸니? 3 07.20 462
179345 그외 헤어라인 절개 3일차 후기 2 07.20 451
179344 그외 사는게 좀 귀찮은 전기 1 07.20 618
179343 그외 연인 부모님 첫 인사 드릴 때 비용 지불 어떻게 하는지 궁금한 중기 7 07.20 1,066
179342 그외 결혼 준비하면서 친정 엄마가 다시 보이는 후기 41 07.20 3,370
179341 그외 의사파업 중 간호학과 취업 중인 중기 7 07.20 1,266
179340 그외 미국 초중고에서 하는 새로웠던 훈련 후기 25 07.20 1,973
179339 그외 1월에 자궁내막종 진단 받고 반년만에 사이즈 줄어든 후기 3 07.20 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