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남자친구를 엄마에게 소개할지 말지 고민이라 조언을 구하는 후기(긴 글 주의)
8,735 15
2018.08.30 13:32
8,735 15

남자친구랑 만난지는 이제 1년 좀 넘었고 결혼까지 생각하는 진지한 관계임


나는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엄마에게 평생 알린 적이 없고(그래서 우리 엄마는 내가 모솔인 줄 앎ㅋ)  지금 남자친구가 있는 사실도 엄마도 모름

나는 결혼 직전에 결혼 통보(허락이 아님ㅋㅋㅋ) 하면서 부모님께 남자친구를 소개할 생각이였거든 

내가 만나는 남자를 부모님이 알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어(결혼할 사람이 아니라면)


그런데 최근에 엄마가 중대한 수술을 하게 되었는데(생과 사를 넘나들 수 있는) 남자친구가 그 수술 전에 우리 엄마를 만나 뵙고 인사하고 싶다고 함 

사실 엄마는 몇 달 전에도 수술을 한 번 하셨는데 그 때도 남자친구가 엄마한테 자기 소개시켜 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 했음 

이번이 지난번보다 더 리스크가 있는 수술이고 하다보니 남자친구도 조금 집요하게 요구하고 있어 엄마 수술 전에 한 번 뵙고 싶다고


남자친구에게 내가 왜 그렇게 우리 엄마가 보고 싶으냐고 물었더니 

나한테 말로만 듣던 분이라 궁금하고 자기도 우리 가족의 일원인 기분을 느껴보고 싶다고 함

(참고로 남자친구는 양 부모님이 모두 병으로 돌아가셔서 나의 상황에 엄청 감정이입하고 안타까워 함, 나한테 엄마한테 용돈 주라고 그러고-_- 그럴 돈 없으면 자기가 보태주고 싶다고 할 정도야;;;)


내가 소개를 망설이는 이유는


1. 내 나이가 삼심대 초반이라 엄마가 남자친구 소개=결혼으로 바로 연관 지을까봐 

더구나 그 동안 내가 남자친구 존재조차 알린 적이 없는데 이렇게 소개까지 시키는게 처음이다 보니 더더욱 심각하게 생각하실 수도 있음

(내가 이 이야기 했더니 남자친구가 우리 결혼할건데 왜? 그렇게 말씀드리면 되잖아 이러는데 난 결혼은 식장 들어가기 전까진 모른다고 생각해서... 내가 지금 이 사람에게 확신이 있는 건 맞지만 사람 일은 모른다고 보거든.. 물론 이 이야기를 남자친구에게 하지는 못했어ㅠㅠ 남자친구는 우리가 결혼해야 하고 할거라고 아주 확신하고 있거든 하지만 구체적 시기나 이런건 확정된게 전혀 없음)


*우리 엄마는 평소에 나에게 결혼 문제로 스트레스 주는 사람이 아님, 내가 하기 싫으면 하지 말라고 했어

근데 엄마가 아픈 후에 마음이 약해졌는지 재미있는거 이것저것 다 해보고 삼십대 중반쯤에 좋은 사람이랑 결혼 하면 어떠냐고 한 번 말한 적은 있음


2. 그리고 남자친구가 외국인인데다 흑인임... 우리 엄마는 오히려 내가 외국인 하고 결혼하길 바랐던 사람이긴 한데(나한테 자주 외국인 남자 만나서 외국 살라고 했음, 내가 예전에 유학 할 때 너무 행복해 했었거든 그래서 엄마는 내가 돈 못 모으더라도 여행 많이 하길 원했고 남자도 외국인 만나라고 이야기 하고 그랬음)


내가 이런 주제로 이야기해본 적은 없지만 우리 엄마 세대 사람들에게 외국인=백인인 것 같아서 흑인 남자친구(덩치도 엄청 큰...ㅋㅋㅋㅋ)를 데려가면 엄마의 반응이 어떨지 모르겠어  평소의 엄마라면 처음엔 약간 낯설어 하더라도 결국 내 선택을 존중하고 이해해주실거란 생각이 드는데 엄마가 아픈 상태다 보니 평소보다 예민하기도 하고 해서ㅠㅠ 


남자친구는 엄마가 내 걱정을 할텐데(아프니까 신경 못 써준다고) 자기 존재를 알면 나를 지켜줄 사람이 엄마 말고도 있다는 걸 알고 오히려 마음이 더 편해지실 거라고 하는데

난 내 남자친구의 존재를 알고 오히려 엄마가 이걸로 혹시라도 더 스트레스 받을까봐 걱정임ㅠㅠ 엄마가 아픈 상태라는걸 생각하니까 엄마가 어떻게 반응 할 지 전혀 감이 안 와서 불안한게 있어ㅠㅠ


덬들이라면 어떻게 하겠어?ㅠㅠ

오늘 하루종일 어떻게 해야할지 갈팡질팡 고민 중이라 조언을 구해보려고ㅠㅠ

목록 스크랩 (0)
댓글 1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오드타입X더쿠💙]무신사 랭킹 1위 립! 언씬 벌룬 틴트&언씬 듀 글로우밤 체험 이벤트 406 06.17 25,836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359,790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129,271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599,936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822,441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098 그외 눈앞에서 쿠팡 도둑맞은 중기 00:07 98
179097 그외 트렁크팬티입는 여덬들 궁금한 후기 4 06.18 88
179096 그외 집에 실내용 자전거 들인 지 2주 된 후기 06.18 53
179095 그외 다 놓고싶어지기 일보직전 상태인 중기 1 06.18 157
179094 그외 가성비 필라테스 학원 다녀 본 덬 있어? 1 06.18 119
179093 그외 모든 휴일을 본인들과 함께 보내는 걸 전제로 계획을 세우는 부모님이 버거운 중기 6 06.18 291
179092 그외 블루핸즈에서 서비스비용 냈는데 사기당한거 안 후기 06.18 169
179091 그외 삼십대후반에 대학입학하고 싶은 초기 3 06.18 282
179090 그외 루푸스 의증인데... 밀가루가 점점 안맞는거 같아서 힘든 전기 3 06.18 244
179089 그외 취준하다 죽고싶을 때 어떡해야할지 모르겠어 4 06.18 228
179088 그외 청년임대주택 보고 있는데 도움구하는 후기ㅜㅜㅜ 5 06.18 346
179087 그외 유방암 조직검사한 후기 5 06.18 379
179086 그외 대리운전(?)을 낮에 몇시간 이렇게도 쓸수 있는지 궁금한 후기 18 06.18 767
179085 그외 내 성격이 그렇게 문제가 많은지 궁금한 중기 8 06.18 488
179084 그외 운동신경이 많이 떨어지는데 병인지 궁금한 중기 11 06.18 503
179083 그외 계약갱신권 작성문구가 궁금한 중기 1 06.18 160
179082 그외 키캡 리무버 사려는데 궁금한 중기 1 06.18 349
179081 그외 하나 꽂히면 그것만 먹는 덬들 요즘 뭐에 빠졌는지 궁금한 중기 36 06.18 713
179080 그외 정신과 갈말 고민인 중기 4 06.18 205
179079 그외 요리 망쳐서 버려본 적 있는지 궁금한 중기 11 06.18 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