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대장내시경 하고 온 후기
28,013 8
2019.11.19 01:01
28,013 8

어제 중기 썼는데 오늘 검사 마쳐서 후기도 씀


매년 건강검진 하는데

이제쯤 대장내시경도 한 번 하는 게 좋겠다 싶어서 신청했어


식단 관리는 4일 전부터 하고

약은 검사 전일과 당일 새벽에 2회에 걸쳐 먹는 건데


인터넷 찾아보니 식단 관리 방법은 

검사 기관마다 조금씩 다르더라




내가 한 검진 센터에서는

4일 전부터


- 깨, 씨가 들어있는 과일(ex: 토마토, 딸기, 참외)

- 김치, 나물류(ex: 콩나물), 콩 등

- 해조류(ex: 김, 파래) 


는 먹지 말라고 했고

검사 전일에는 흰 밥, 흰 죽에 물과 이온 음료만 먹고

오후 3시 이후에는 금식하라고 했었어

(오전 검사 기준)


소화가 더디고 

장에 붙어서 남아있을 가능성이 높은 음식들 위주로

먹지 말라고 하는 거래


4일 동안 내 식단은 대충: 


4일 전

- 아침: 커피

- 점심: 3시 경 라면+공기밥+단무지+치즈+계란

- 저녁: 앙버터 바게뜨

- 야식: 맥주, 과자


3일 전

- 아침: 커피, 칼로리 바란스

- 점심: X

- 저녁: 후라이드+양념치킨

- 야식. 커피, 롤케이크


2일 전

- 아침: 소이 라떼

- 점심: 스시 

- 간식: 커피

- 저녁: 라면+햇반

- 야식: 후라이드 치킨 몇 조각, 맥주, 과자


전일

- 아침: X

- 점심: 햇반 1개


이렇게 먹었어. 


딱 먹지 말라고 써있는 것만 안 먹고

(단무지에 묻은 깨 털고 먹기 등) 

다른 건 먹고 싶은 만큼 다 먹음ㅋㅋㅋ


치킨 되나? 싶어서 검색해보니 

많은 사람들이 대장내시경 치킨 으로 검색했더라

역시 치킨의 민족


검색하다 보니 

기름기 많은 음식은 피하라는 주의 사항도 있고

과식도 하지 말라고 되어 있는데

못 들은 척 했어....


친구네 병원은 검사 전일에

카스테라나 식빵도 된다고 했다는 소리 듣고

조금 억울했음 


햇반 맨밥으로 먹으니까 넘 맛없더라

간장이나 소금 약간 곁들이는 건 괜찮대




어쨌든 전날 저녁 8시에는 약을 먹기 시작했지


내가 먹은 약은 요거 (홍보 아님/ 기관마다 약 다르다고 함)

xuAzl.jpg


미리 택배로 같이 온 1리터 짜리 통에

큰 봉 하나, 작은 봉 하나에 든 가루약을 털어놓고

물을 1리터까지 채운 다음 녹여서 냉장고에 넣어뒀어


차갑게 해놓고 먹어야 먹기 편하다고 하더라구


8시 정각에 시작해서 15분 간격으로 250ml씩 먹고

중간 중간 물도 1리터 나눠서 같이 먹어줬어

(이걸 새벽 4시에 똑같이 반복하니까 총 4리터 마시는 거)


맛은 포카리 스웨트에 발포 비타민제 탄 맛?

물에 타서 밍밍한 오렌지 주스 같은 맛?


생각보다 먹을 만 해서 약 먹는 건 꿀떡꿀떡 잘 먹었는데

한 번에 약 1리터랑 물 1리터 = 총 2리터를 마시려니까 그게 조금 힘들더라

난 비루하게 맥주 한 잔 원 샷도 못하는지라 ㅜㅜ


역하거나 그런 건 전혀 없었는데

물배 차는 게ㅜㅜ




약을 먼저 다 먹고 물 계속 먹고 있으려니까

화장실 신호가 오더라구


처음 1~3번은 평소처럼 나오고(?)

그 후 4~6회 정도는 무.. 물총처럼 나오는데

배가 아프거나 하진 않아서 이것도 그냥 할만 했어

놀라지마 물총처럼 쏘는 게 정상이다ㅋㅋ


정확히는 기억 안나지만 6~7번 정도 간 것 같은데

마지막 갈 때쯤 되니까 투명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검색해보니까 노랗고 투명하게 나오면 장세정이 된 거라고 하던데

이미 약 1리터 먹고 그렇게 되어서 잉 뭐지 하고 일단 잠을 잤어


새벽 4시에 알람 듣고 일어나서

미리 타놨던 약 1리터 중 250ml를 마셨는데

여기서 그만 다시 잠이 들어버렸지 뭐야...


눈 떠보니 준비하고 검진 받으러 갈 시간.

속으로 망했다 검사 실패하면 어떡하지 걱정했는데

일단 잠들기 전부터 이물질은 안 나오는 상태였으니까

반신반의 하면서 갔어


검진복이 상의가 길어서 무릎까지 오고

엉덩이 뚫려있고 그 위에 찍찍이로 붙여놨더라 ㅋㅋ

수면 위내시경이랑 대장내시경 같이 받았는데

꿀잠 자고 일어나보니 다행히 검사도 진행됐고 용종도 없었대


검사 시간은 위내시경이 3~5분, 대장내시경이 2~30분이라고 했고

잠들고 깨어나는 것까지 하면 총 1시간 정도 걸린 듯




너무 길어졌다


요약하면:


- 약 먹는 것과 화장실 가는 건 생각보다 힘들지 않았음 

  (이건 개인 편차가 큰 듯)

- 약은 차갑게 해놓고 먹어야 먹기 편하다고 함

  (약은 차갑게, 같이 먹는 물은 실온에)

- 가장 힘들었던 건 자다가 새벽 4시에 깨는 것이었음

- 화장실 갈 때 변 상태를 잘 체크해볼 것 (이물질 없이 투명한 물이 나와야 함!)

- 탈수가 올 수 있어서 물 많이 마셔야 함

- 식단 관리도 시키는 대로 하되, 2일 전과 전일은 특히 더 신경쓰는 게 좋을 듯


나는 평소에 소화도 잘 되고

화장실도 잘 가는 편이라 더 쉬웠을 수도 있어

나처럼 약 먹다 도중에 못 먹으면 안되고

당연한 거지만 병원에서 시키는 대로 다 먹는 게 안전하대


나는 과정이 힘들다고 느끼지 않았는데도 

단기간에 두 번 하고 싶지는 않았거든

전날 금식하고 물배 차게 약 먹고 이런 것 자체가

자주 하고 싶은 경험은 아니더라ㅋㅋ


너무 어린 나이에는 할 필요 없다고 하는데

가족력이 있거나 적당한 나이가 되면 하는 게 좋고

해서 이상이 없으면 그 이후로는 3년이나 5년에 한 번 하면 된다고 하니

필요한 덬들은 과정은 너무 걱정하지 말고 해보도록 해!

댓글 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프레시안 x 더쿠💜] LG 생활건강 막내 프레시안의 등장 ! 에그라이크 쿠션 & 비건 세럼 립틴트 증정 이벤트 1031 00:10 12,332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474,690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54,532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50,975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57,398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54,18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49,46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20,415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758,4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260 그외 결혼준비중인데 시누이때매 환장할노릇..초기 11 22:12 179
178259 영화/드라마 파묘 후기(쪼끔 스포) 22:07 69
178258 그외 29살인데 리프팅 시술 알아보는 중기 그리고 조언을 구하는 중기 1 21:42 113
178257 그외 종아리 압박붕대 하는 덬들 있나하는 초기 3 21:38 69
178256 그외 쌍수 상담갈 준비하는 후기(도와줘ㅠ) 1 21:32 39
178255 그외 파묘 후기 (노스포) 1 21:31 246
178254 그외 임신준비중 약복용문제때문에 잠못자는 중기 8 20:12 380
178253 그외 고온건조 음식물처리기 vs 미생물 음식물처리기 중에 뭐살지 고민인데, 같이 고민해줄덬? 13 19:30 241
178252 그외 자꾸 울강쥐 안락사 얘기 꺼내는 가족 패고싶은 후기 9 19:23 804
178251 그외 그룹필테를 늘 1:1로 시작하는 후기 4 19:15 593
178250 그외 알바 3잡까지 해본 덬 있는지 궁금한 후기 그리고 아니어도 조언 받아요..!! ㄱㄱㅈㅇ 3 19:06 107
178249 그외 산후병 생긴거 고칠방법이 없나 매일아파서 절실한 중기 2 19:02 301
178248 그외 Pms가 생리 끝나고 올수도 있나 궁금한 중기 4 18:05 213
178247 그외 kpop인데 센 노래(?) 추천 바라는 중기 16 17:53 392
178246 그외 회사에서 조는 덬 없는지 궁금한 중기 15 17:46 624
178245 그외 나르시시스트 가족이 오히려 나에게 잘못을 덮어씌우고 비난하는 후기 4 17:03 521
178244 그외 이런류의 열등감은 어떻게 고칠수있을지 고민인 중기 25 16:57 1,173
178243 그외 연애관련 유튜버 추천바라는 초기 16:53 187
178242 그외 어릴 때 (4살/36개월 전후) 부모가 화낸 것도 아이에게 평생 남을까? 39 16:46 1,132
178241 그외 34살 드디어 4천 모은 후기 12 16:34 1,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