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65세 무명화가가 난생처음 모르는 사람에게 그림을 팔았는데 그게 방탄소년단 뷔
27,991 63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893703077
2018.10.17 11:50
27,991 635

lIKUf
(해당기사와 관계없지만 기사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것 같아 가져온 암스테르담의 방탄 뷔)



기사 번역원문은 ↓↓↓↓↓↓↓↓

https://blog.naver.com/7th_purple/221379199745




케틀 아트(Kettle Art)갤러리의 한 평범한 금요일 밤이었다. 갤러리의 주인 프랭크 캄파냐씨는 레드 와인 한 잔을 손에 든 채 딥엘럼(Deep Ellum)거리에서 흠뻑 젖은 채 비를 피해 그의 갤러리로 뛰어 들어온 손님들을 맞았다. 


캄파냐 씨는 처음에는 별 생각이 없었다. 그가 무언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아채기 전까지 말이다. 
"작가들 중 한명이었는데, 저랑 그 사람 모두 손님들이 경호원을 대동하고 있다는 걸 알아챘어요. 그리고 그중 하나에는 카메라맨이 붙어있었구요. "흠...누굴까?"라고 생각했는데 영어를 못하더군요. 그래서 경호원에게 누구냐고 물었더니, "아, BTS에요.라고 했죠 "멋진데? 저번에 뉴스에서 봤거든요!"" 
9월 중순, 방탄소년단은 포트워스 컨벤션 센터에서 양일간 모두 매진된 콘서트를 위해 댈러스에 방문한 참이었다.


무슨 우연인지 이 잘생긴 일곱 명의 팝스타들이 댈러스 시내를 구경하기로 했을 때 마침 비가 내렸고, 딥엘럼 거리에 발을 들였으며 결국 케틀 아트 갤러리에 들어왔다는 사실이 캄파냐 씨에게는 썩 멋진 이야기가 되었다. 그렇지만 작가인 마크 도미너스에게는 더더욱 멋진 이야기다. 왜냐하면 이번에 그는 생애 처음으로 지인이 아닌 모르는 사람에게 작품을 판매했기 때문이다. 


마크 도미너스 씨는 자신을 "'젊은' 65살"이라고 소개했다. 도미너스 씨는 리틀 포레스트힐즈에 살며 최근 집 뒷마당에 작은 페인팅 스튜디오를 설치했다. 케틀 아트 갤러리의 매스티지 전시회에 함께하게 되었을 때 그는 적잖이 설렜다. 프로들의 전시회에 그의 작품이 걸리는 첫 기회였으니까.


"아마 그동안 12점에서 15점 정도를 판 것 같은데, 모르는 사람에게 판 건 처음이에요. 언제나 제 친구나 친구의 친구가 샀었거든요."


밝은 색으로 꽉 찬 쾌활한 그의 작품 두 점은 방탄소년단의 멤버인 뷔에게 한 점에 450달러에 판매되었다.


"인기가 계속되는 동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으로 연결되어 있으려 했어요. 뷔씨가 산 작품의 레플리카 같은 작은 작품을 그리는 작업 중에 인스타에 사진을 올렸습니다. 완성도 안됐는데 인스타에 올린지 6분만에 팔렸어요. 돈도 바로 벤모로 입금됐구요. 와... 제가 올리자 마자 누군가 사겠다고 연락을 하다뇨!"


매스티지 전시회는 10월 7일 막을 내렸다. 그러나 비 오던 그 금요일 밤은 여전히 그에게 매우 소중한 추억으로 남아있다. 
"그날 밤 갤러리로 차를 몰고 가고 있을 때 친구 한 명이 전화를 해서 '좀 어때?'라고 묻더라구요. 그래서 '음, 네가 어떻냐고 묻는 건 그림 좀 팔았냐고 묻는 거지? 아마 내가 모르는 사람에게 그림을 한 점이라도 팔 수 있다면 전시가 성공적이라고 얘기할 수 있을 것 같아' 라고 대답했어요." 

"그날 밤 저는 한 점만 판 게 아니에요. 무려 두 점을 낯선 사람이 사 갔습니다. 그것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유명한, 낯선 사람이요."





oiQMMMbiyf

방탄 뷔가 구입한 2개의 그림




https://twitter.com/agirlinthepark/status/1052331323845746693


그리고 뷔는 이 화가에게 이렇게 인사하고 떠남
"may your day shine bright."(당신의 나날들이 밝게 빛나길)
















댓글 63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 온에어관련 부탁 공지 21/09/17 자로 해제 알림 6 01.10 53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 210427 추가수정갱신 5) 항목 中 -여초 저격식 활동 위주 및 분란조장 하러 오는 일부 남초 회원들 경고 항목 추가 수정 갱신 알림 및 무통보 차단 중] 20.04.29 743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98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423 15.02.16 377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432 08.23 1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522 20.05.17 30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26 20.04.30 89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21 18.08.31 33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041735 하늘에서 보이는 소나기 모습.jpg 05:26 32
2041734 무한도전에 다 있는 이유 05:23 97
2041733 원조 돌겜 하스스톤 근황 13 04:58 388
2041732 라치카 리안 인스타 업뎃 9 04:39 920
2041731 스우파 제작진의 출연 섭외 문자 늦게 본 잼민이 리정.twt 8 04:21 1391
2041730 노래를 다 너무 잘해서 '서브보컬' 없이 메보·리보·메랩으로만 구성된 아이돌 그룹 7 04:10 1508
2041729 15년 전 어제 발매된_ "Come 2 Me" 1 04:10 297
2041728 다운타우너, 노티드, 리틀넥, 호족반, 클랩피자, 웍셔너리의 공통점 23 03:56 1245
2041727 립제이쌤과 립서비스제이 2 03:52 1038
2041726 위기의 유니클로, '온라인'이 답일까 1 03:49 530
2041725 일본의 벚꽃이 사실은 한국이 원산지였다는 설의 진실 37 03:39 1761
2041724 방영예정작 중 캐릭터 설정만 읽으면 제일 재밌어 보이는 tvN 드라마.jpg 20 03:35 2472
2041723 우리나라에서는 싸지만 외국에서는 비싼 것 38 03:32 3664
2041722 얼마전에 공개 된 스타듀밸리 제작자의 새 게임 헌티드 쇼콜라티에(아직 제작단계) 14 03:30 843
2041721 오버워치 맥크리 이름변경 참사 7 03:28 851
2041720 [차세대리더-크리에이터] 유튜버 '빠니보틀' 박재한 24 03:27 1486
2041719 지금 봐도 존예&레트로 갬성 오지는 2000년 애플 컴퓨터.jpg 6 03:26 1140
2041718 9년 전 어제 발매된_ "나를 잊지마요" 5 03:15 463
2041717 영화 '듄' 파트2 제작 확정!(2023년 10월 개봉 예정) 36 03:14 903
2041716 오늘자 스우파에서 유죄목록 추가하는 아이키 13 03:04 2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