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선업튀 끝나고 장문의 글 올린 김태성 역 송건희.jpg
53,533 308
2024.05.29 07:19
53,533 308

-

안녕하세요 송건희입니다.

많은 분들이 제 블로그를 봐주시는 것 같아 부끄럽기도 하고, 묘한 기분이 드는 밤이네요.

제 글을 읽고 계신 분들께 어떤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게 좋을까 고민하는 날들이 많아 쉽게 적지 못했어요.

다른 것보다 며칠 전 제가 적은 일기를 전해드리는 게, 앞으로의 제 모습을 바라봐 주실 여러분들께 드리는 다짐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실 ‘선재 업고 튀어’의 태성이로 인해 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정말 큰 힘을 받았어요.

작품을 하면서 주변 친구들이 먼저 연락이 오는 드라마가 흔치 않았던 터라, 실제로 와닿지는 않았어도 많은 분들이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 주시고 있구나 어렴풋이 느끼고 있습니다.

자주 이야기를 듣다 보니 문득 한 질문이 떠올랐어요.

“지금 보다 더 성장하고 큰 배우가 된다면, 나는 어떤 사람이 되어있을까? ”

-

이 질문에 쉽게 대답하지 못했습니다.

쉬지 않고 여러 작품을 달리다 보니, 꼭 본질을 잃은 것만 같았어요.

여행을 하면서 다시금 일상으로 돌아온 제 모습을 보고 나서야, 질문에 대한 답이 떠올랐습니다.

그냥, 지금의 제 모습을 잃지 않았으면 합니다.

많은 분들이 제 연기를 좋아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다고 해도, 제가 바라는 소소한 삶과 살아가는 인생에 대한 태도가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싶었어요.

아무리 평판이 훌륭하고 사랑받는 사람이라도 매 순간 좋은 사람일 순 없겠죠?

어쩌면 그건, 제 인생의 마지막까지 꾸는 꿈일지도 몰라요.

그래도 그런 마음으로 살아간다면 세상을 조금은 더 따뜻하게 만들어가는 사람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현장에서든, 일상에서든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더 큰 배우가 되더라도 순수한 제 마음을 잃지 않았으면 했어요.

그게 제 연기의 중심이기도 하구요.

변하지 않는 게 제일 어렵겠지만, 꾸준히 스스로를 검열하고 앞으로 노력해 나가야 하는 숙제라고 생각합니다.

언젠가 시간이 지나고 이 글을 읽게 되면, 이불로 얼굴을 감싸고 연신 베개를 두드릴지도 몰라요.

순간의 감정을 솔직하게 담았다 보니 다시 글을 마주할 때면 음... 꽤나 부끄러울 것 같거든요.

아직도 많이 부족하고 차근히 배워가고 있는 새내기 배우지만,

따뜻하고 안온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드리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다양한 감정들을 선물하고 누군가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겠다고 느꼈던, 소심한 17살의 첫 연극을 잊지 않을게요.

앞으로도 그 마음으로 연기하겠습니다.

-

어떤 인물로 또 여러분들을 만나게 될지 괜스레 설레는 밤입니다.

또 만나요, 우리.



 HAVsdA


선재 업고 튀어와 태성이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사실 여기까지가 적어두었던 이야기였어요.

오늘 마지막 방송을 하고, 그동안 쌓아둔 울컥했던 마음들을 뒤로한 채 제 마음을 조심스레 적어보아요.

제 인생에서 이런 소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는 게 믿기질 않네요. 팬분들의 뜨거운 열기와 무대인사의 시간들이, 그 여운이 아직도 가시질 않는 것 같습니다.

제가 지금 이 얘기를 쓰는 이유도 모르겠어요.

그냥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그런 마음인 것만 같아요.

감사하다는 말 그 이상으로 말이에요.

이렇게 드라마를 애정해 주셔서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 꼭 전하고 싶었습니다. 블로그라는 작은 창구에서 꾹꾹 눌러 담아 적어봐요.

무대인사에서도 말했듯 제게 앞으로 이런 순간이 또 올까 싶을 만큼 영광이었고 최고로 벅찬 순간이었어요.

제게도 오래 추억하고 곱씹을 만한 예쁜 청춘의 한 페이지를 남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늘 건희사항에게 이야기하는 말이 있어요.

“오래 보자. ”

이번에 새로 만나게 된 건희사항, 또 이 글을 봐주실 솔선수범 여러분들에게도 전하고 싶은 마음이에요.

오래오래 보아요 우리 🫧🤍

앞으로 행복하게 오래 연기하겠습니다.

-김태성, 송건희 올림-




wtJpTP

잘생기고 연기 잘하는데 글까지 잘쓰는 청년일세



udsqqG

어제 새벽에 저 글 올리고 댓 읽으며 눈물 흘렸다고 함ㅇㅇ




lvuYOm

ZGmYGf

WRlDuf

버블 자주오고 오늘 라이브 예고까지 하고 감

+

평소 버블 용안 상태


목록 스크랩 (14)
댓글 30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오드타입X더쿠💙]무신사 랭킹 1위 립! 언씬 벌룬 틴트&언씬 듀 글로우밤 체험 이벤트 338 00:10 11,540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337,501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113,261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569,995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797,594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7 21.08.23 3,866,452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3 20.09.29 2,750,408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80 20.05.17 3,425,103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3 20.04.30 4,006,70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428,448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35130 유머 한참 운동하다가 워치를 안 차고 나온걸 알았을 때 1 20:33 122
2435129 이슈 트위터 난리난 빌리 츠키 버블.jpg 10 20:32 1,021
2435128 이슈 더 본 코리아 폐점율 6 20:32 649
2435127 이슈 새싹 제초 작업 중인 빅마마 이영현 1 20:32 127
2435126 이슈 20대에 임신했다고 주변에서 난리야.blind 41 20:30 1,746
2435125 유머 친구의 마방에 놀러간 말(경주마) 1 20:29 169
2435124 이슈 연애남매 세승 인스타 (feat.재형) 15 20:28 1,431
2435123 정보 저는 알콜중독 아버지를 둔 딸입니다...jpg 3 20:26 1,099
2435122 이슈 의협회장의 화려한 언변 보고 가세요.youtube 6 20:24 386
2435121 기사/뉴스 인종차별하고 사과하면 끝? '손흥민 동료' 벤탄쿠르, SNS에서 활짝 웃었다! 4 20:22 363
2435120 이슈 <인사이드 아웃2> 인생네컷 .jpg 3 20:21 1,501
2435119 이슈 서진이네2 인턴 고민시 티저.twt 8 20:21 1,131
2435118 이슈 "딸~ 엄마가 햄버거 사왔어." 148 20:21 8,415
2435117 이슈 쿠팡에서 판매중지 당하고 전화 받은 사장님.jpg 22 20:20 2,712
2435116 이슈 (((원덬 기준))) 댄스라이브 잘한다고 느낀 위버스콘 백호(강동호) 직캠 1 20:20 180
2435115 이슈 1년전 오늘 첫방송 한, tvN 드라마 "이번 생도 잘 부탁해" 4 20:19 408
2435114 이슈 오늘로 이제 200일도 안 남은 거 25 20:17 2,802
2435113 이슈 김승규 김진경 결혼식에 참석한 손흥민 25 20:17 3,779
2435112 이슈 펭수코인 투자하세요 5 20:17 754
2435111 이슈 찐팬구역에서 반응 제일 좋은 게스트.JPG 22 20:16 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