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소형제작사들 "민희진 사태 허탈, '제2의 뉴진스' 발굴해도 단돈 천만원 없어 울상" [ST포커스]
58,868 818
2024.04.30 17:08
58,868 818

하이브와 민 대표 간 비현실적인 금액이 오가고 있지만, 실제 가요계의 현실은 냉혹하다. 대형기획사 위주로 시장이 재편되면서 중소기획사의 경우, 수천만 원이 없어서 음반을 내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무명 가수뿐만 아니라 이름이 알려진 유명 가수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때문에 앨범을 내고 싶어도 투입 자본이 너무 커서 앨범 발매 자체를 꺼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제작 관계자 A 씨는 "예를 들면 콘텐츠진흥원에서 앨범 제작 지원금을 주는 게 약 1억 원 정도다. 그것도 엄청 큰 돈이라서 많은 사람들이 열심히 준비해서 지원한다. 지원을 받더라도 자기 자본도 들어가야 한다. 1억 원에 이렇게나 모여드는 게 현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민 대표가) 본인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싶었으면 처음부터 회사에 들어가지 말았어야 한다. 사실상 아이돌 제작을 한다고 하면 들어가는 돈이 상당하다. 숙소, 헬스, 영어 등 교육비, 식비, 인건비, 하다 못해 차도 두 대씩 쓰니까 차 렌트비 등도 있는데 준비 기간을 짧게 1, 2년 잡아도 억대가 넘어간다. 그렇게 해서 제작에 들어가면 뮤직비디오부터 방송 활동 비용, 영상 콘텐츠 제작 비용, 매니지먼트 비용 등이 어마어마하다. (민 대표는) 그런 초기 자본 걱정 없이 회사의 지원을 받고 제작을 한 것 아니냐. 본인의 능력이 있는 건 인정하지만 그 제작 능력을 이용하려고 회사에서 돈을 준 것이다. 노예 계약이라고 하는데 누가 봐도 충분한 보상을 받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가요 관계자 B 씨는 민 대표 개인의 능력만으로 이 모든 것을 이뤘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시각을 내놨다. 하이브란 네임 밸류와 전폭적인 재정 지원, 채널 활용, 'BTS 여동생'이란 홍보까지, 하이브의 모든 자본을 이용해놓고 성공하니 모든 공을 독식하려고 한다는 설명이다.

B 씨는 "민 대표가 SM에서 처음 이름을 알렸지 않나. 정말 중소기업에서 시작해서 성공한 적이 있는지 궁금하다. 지금의 성공을 보면 결과적으로 SM의 인프라를 이용했고, 하이브의 인프라를 이용한 게 맞지 않나"며 하이브란 뒷배 없이 지금의 성공이 있었겠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 C 씨는 "민 대표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며 "실질적으로 '제 2의 뉴진스'를 발굴한다 하더라도 중소기획사에서는 천만 원이 없어서 제작을 못 하는 경우도 있다. 사실상 수백억 원의 투자를 받으면 누가 뉴진스를 못 만들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http://m.stoo.com/article.php?aid=93347260659




......????

목록 스크랩 (0)
댓글 818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셀인샷 X 더쿠💜] 에스테틱급 피부 관리를 홈케어로 느껴보세요! 셀인샷 #직진세럼 체험 이벤트! 150 06.13 7,967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295,453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054,782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500,397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721,088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7 21.08.23 3,849,620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2 20.09.29 2,727,208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80 20.05.17 3,406,545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3 20.04.30 3,981,130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386,911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31863 기사/뉴스 장기용 "모델 시절 사진 웃길 수도 있지만…변우석 형 잘 되니 좋아" 2 08:24 316
2431862 이슈 전공의 대표 “의협회장은 대체 뭐 하는 사람?” 공개 저격 1 08:24 170
2431861 기사/뉴스 [단독]이채연, 7월 여름 컴백대전 합류…서머퀸도 넘보는 '차세대 K팝 디바' 1 08:23 109
2431860 유머 26살 이상은 모르는 밥밥콩밥밥 12 08:21 470
2431859 기사/뉴스 [단독] 명품백 봐준 권익위, 작년엔 “사건 대다수 현장조사” 08:19 204
2431858 정보 신한플러스/플레이 정답 4 08:19 158
2431857 이슈 문재인 전 대통령이 시를 좋아하지만 잘 모르겠다는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 11 08:18 668
2431856 이슈 굳이 이모 무릎에 기대어 먹는 루이바오 🐼🥕 20 08:18 950
2431855 이슈 잘살았지만 못살았다는 이서진 어린시절 23 08:18 1,190
2431854 이슈 선미 신곡 멜론 TOP100 59위 12 08:14 706
2431853 이슈 오사카행 티웨이항공 11시간 넘게 지연...일부 승객 '기절' 56 08:11 3,676
2431852 이슈 큰손인데 호구인 VIP 손님 조세호 5 08:10 1,396
2431851 이슈 스마트폰과 sns가 정말 우리 삶을 불행하게 만들까 4 08:09 801
2431850 기사/뉴스 [단독]"숨 못쉬 듯 빽빽"…2호선 홍대입구역 '8-1번' 출구 만든다 3 08:06 1,485
2431849 기사/뉴스 [단독] 빅5 간호사 “휴진하려면 교수가 직접 진료일정 바꿔라” 105 08:04 7,332
2431848 유머 하루에 최소 8시간은 자야하는 이유 10 08:02 2,634
2431847 이슈 우리가 어떻게 선업튀즈를 보내..🥺 재주행 중인 수범이들 모여라✋🏻 평생 우리 기억에 남을 <선재 업고 튀어> 배우들의 마지막 인사🤍 8 08:01 586
2431846 이슈 [KBO] 6월 14일 각팀 선발투수 & 중계방송사 & 중계진 & 날씨 8 07:57 622
2431845 이슈 의도가 보이는 홍석천 인스타 사진 22 07:54 6,580
2431844 이슈 선공개치곤 유지 잘하고 있는듯한 투어스 hey! hey! 일간 추이 8 07:48 1,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