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세계 최고 병원’ 이름 올린 韓 병원들, 수도권 제외 ‘전멸’
2,387 34
2024.03.05 20:27
2,387 34
5일 미국 시사 주간지 뉴스위크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2024 세계 최고 병원(World’s Best Hospitals 2024)’ 순위에 따르면 전체 250위 안에 17개의 한국 병원이 이름을 올렸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해보다 7단계 상승한 22위로 가장 높았다. 국내에서는 6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삼성서울병원(34위), 세브란스(40위), 서울대병원(43위), 분당서울대병원(81위), 강남세브란스병원(94위)이 100위에 들었다. 이른바 ‘수도권 빅5’ 병원들이다.

이외에 가톨릭성심병원(104위), 아주대병원(120위), 인하대병원(148위), 강북삼성병원(152위), 고대안암병원(160위), 여의도성모병원(170위), 경희대병원(208위), 중앙대병원(214위), 건국대병원(222위), 이대병원(225위)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병원 중 수도권 밖에 있는 병원은 가장 마지막에 이름을 올린 ‘대구가톨릭대병원(235위)’ 한 곳뿐이었다. 지방 국립대병원(거점국립대병원)은 단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다. 17개 병원이 세계 유수의 의료기관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지만 극단적인 수도권 쏠림 현상이 두드러진 셈이다.

‘의사 지역정원제’ 도입한 일본, 지역 국립대 5곳 이름 올려

반면 이웃 나라 일본은 한국보다 적은 15개 병원이 순위에 올랐는데, 절반가량이 비수도권 지역에 위치했다. 가장 순위가 높은 도쿄대병원(18위·도쿄)과 그다음인 세이로카국제병원(24위·도쿄)과 가메다메디컬센터(45위·지바)는 수도권에 있는 병원이다.

수도권 밖에 있는 병원은 규슈대병원(69위), 나고야대병원(86위), 교토대병원(96위), 오사카대병원(172위), 구라시키중앙병원(177위), 홋카이도대병원(206위), 고베시메디컬센터(224위) 등으로 총 7곳이었다. 구라시키중앙병원과 고베시메디컬센터를 제외한 5곳이 ‘지방 국립대병원’이다.

의사·환자·병원 등 의료 자원의 수도권 쏠림 현상으로 지방 의료가 붕괴 위기에 처한 한국 상황과 대조적이다. 일본은 ‘의사 지역정원제’ 등을 도입하며 지역의 거점 국립대병원에 꾸준한 인적·물적 투자를 하고 있는데, 이런 점이 지방 국립대병원의 약진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지난 2006~2007년 고령화와 지역·필수 의료 공백을 메우고자 ‘신(新)의사 확보 종합 대책’ ‘긴급 의사 확보 대책’을 내놓고 의대 정원을 늘렸다. 2007년까지 7625명이었던 의대 정원을 2008년부터 조금씩 증원해 현재 약 9400명 수준까지 늘었다. 특히 의대 졸업생이 일정 기간(9년) 지역에 남아 의무적으로 근무하는 ‘지역정원제’도 운용하고 있다. 9400명 중 1700여명(약 18%)을 이 제도로 뽑는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4/0000087801?sid=102


목록 스크랩 (0)
댓글 3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스킨푸드 X 더쿠🥔] 패드맛집 신제품 <스킨푸드 감자패드> 체험 이벤트 791 04.20 32,908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430,90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887,887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692,316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0,193,09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1,161,044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3 21.08.23 3,370,618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5 20.09.29 2,193,176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39 20.05.17 2,914,928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53 20.04.30 3,471,37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글쓰기 권한 포인트 상향 조정) 1236 18.08.31 7,851,186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88646 기사/뉴스 [정덕현 요즘 뭐 봐?]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에 입덕하게 만드는 ‘상견니’ 풍 타임리프 08:40 222
2388645 기사/뉴스 “반도체 잔치 다 끝났나”...엔비디아 폭락에 삼성·SK하이닉스 ‘초긴장’ 2 08:40 493
2388644 기사/뉴스 "왜 자꾸 겹쳐"…아일릿 팬덤명 논란→바꿔도 갑론을박ing 17 08:37 877
2388643 이슈 요즘 잘 나가는 티빙도 결국...구독료 20% 올린다 16 08:36 783
2388642 이슈 63억 건물주라더니…김지원 “가방 따로 없고 꾀죄죄한 에코백밖에 없어” 검소한 매력 28 08:36 1,201
2388641 이슈 같은 항공사에 기장으로 함께 근무한 아버지와 아들 2 08:33 1,141
2388640 기사/뉴스 롯데百 잠실점장 김상우 “1위 탈환하러 왔다” 8 08:24 891
2388639 기사/뉴스 대구 옆 경북 칠곡서 규모 2.6 지진 발생 21 08:19 1,811
2388638 기사/뉴스 방탄소년단 'LOVE MYSELF' 유니세프 누적 후원금 '89억원' 15 08:16 734
2388637 기사/뉴스 공채의 종말’… 삼성만 남았다 [심층기획-공채의 종말] 5 08:16 1,211
2388636 기사/뉴스 데이트 폭력으로 숨진 딸과 엄마의 통화 11 08:16 2,201
2388635 이슈 15년 전 오늘 발매♬ 유즈 '逢いたい' 08:14 96
2388634 이슈 레몬 금발 염색하고 한강 고양이 챌린지 말아주는 B1A4 공찬 (feat.내일이면 데뷔 13주년) 2 08:14 648
2388633 기사/뉴스 입소문 난 '선재업고 튀어', 시간대 변경…한일전 축구중계 여파 [엑's 이슈] 16 08:13 1,851
2388632 유머 자전거와 늙은 아버지의 등 8 08:12 1,271
2388631 기사/뉴스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 지현우에 "좋아해" 고백..입맞춤 엔딩 [종합] 6 08:11 821
2388630 기사/뉴스 우회전 일시 정지 단속 1년, 현장 가보니..."열에 아홉은 위반" 28 08:10 1,831
2388629 이슈 일본에서 기획력 레전드로 남은 앨범.jpg 12 08:09 2,581
2388628 유머 AI로 만든 국가별 첫사랑.jpg 33 08:09 2,541
2388627 유머 [눈물의여왕] 어제회차에서 김지원이 인공호흡 달고 살려낸 대사들....x 18 08:09 2,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