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티모시 살라메-젠데이아 초대해 놓고...‘유퀴즈’ 이게 최선인가요? [MK★초점]
11,271 30
2024.02.29 12:04
11,271 30

기대가 너무 컸던 것일까. 전 세계가 가장 주목하는 배우이자 국내 관객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티모시 살라메와 젠데이어의 등장이었던 만큼, 두 사람의 출연은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으나, 정작 마주한 결과물은 ‘자격 미달’이었다. 티모시 살라메와 젠데이어는 처음 경험해보는 한국의 예능프로그램임에도 최선을 다해 토크에 임했지만 잦은 실수는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특히 티모시 살라메는 자신의 배역에 대해 ‘톨’이라고 분명하게 발음했음에도, 정작 자막은 ‘톰’으로 표기되는 오타는 많은 이들을 실망케 했다. 출연자의 배역 이름을 틀린 것은 ‘단순한 오타’라고 표현하기에는 지나치게 기본적인 부분이었던 것이다.

여기에 티모시 샬라메와 오스틴 버틀러의 입국 영상에서 오스틴 버틀러를 관계자로 착각하고 그의 모습까지 블러 처리하는 실수 또한 치명적이었다. 아무리 준비기간이 촉박했다고 하더라도, 이 같은 착각은 제작진의 준비가 미흡했다는 것을 고스란히 드러내 보인 꼴인 셈이었다.

방송 직후 이 같은 지적이 이어지자, 다시보기 영상에서 해당 장면들은 모두 수정된 상황이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영화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신변잡기식 토크가 주를 이뤘다는 점이다. 귀한 스타를 모셔놓고, “거울을 보면 기분이 어떤지” “할리우드 스타의 삶은 어떠냐” 등과 같은 가십성의 질문들은 그 무게가 가벼웠다는 평이다.

 

토크를 이끌어 간 MC 유재석과 조세호 역시 영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는 평도 적지 않다. 배우를 인터뷰 하기위해는 최소한의 기본 지식은 갖추고 있어 함에도 불구하고, “이게 최선이냐” “영화를 보지 않은 티가 났다” 등의 지적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10&aid=0000983263

목록 스크랩 (0)
댓글 3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클리오 X 더쿠🤎] 더 뉴트럴하게 돌아왔다!! 가장 나다운 퍼스널 브로우 <클리오 킬 브로우 오토 하드 브로우 펜슬(UPGRADE)> 체험 이벤트 1226 00:09 17,965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61,473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692,617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435,479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0,019,550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0,957,843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2 21.08.23 3,302,483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4 20.09.29 2,112,197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35 20.05.17 2,852,450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52 20.04.30 3,411,72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글쓰기 권한 포인트 상향 조정) 1236 18.08.31 7,785,993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83702 기사/뉴스 "우리 아빠 대머리가 담배 때문이야?" 3 17:06 284
2383701 유머 나 있지.. 당신의 마음을 평온하 2 17:05 146
2383700 기사/뉴스 윤종신, 오디션 프로 심사만 16년 "여학교 교장 느낌" (걸스온파이어)[종합] 17:05 106
2383699 이슈 올해로 방송된지 3년 지난 방송.ytb 3 17:05 205
2383698 유머 귀가 똑 닮았다는 판다 모녀 옌후이 옌샤오바오🐼 2 17:02 348
2383697 유머 포켓몬도 울고 가는 야광 속성 강아지 7 17:01 479
2383696 유머 송바오가 주신 당근🥕을 열심히 먹는 루이후이🐼🐼 (후이는 결국 떨어뜨림) 10 17:00 1,323
2383695 기사/뉴스 의정부 하천 하수관서 알몸 상태 남성 시신 발견 16 17:00 2,371
2383694 이슈 철면수심 의외의 근황 9 16:59 593
2383693 기사/뉴스 '컬투쇼' 바다 "S.E.S 유진과 듀오로 곡 찾는 중...언젠가 함께할 것" [종합] 11 16:59 460
2383692 유머 중국의 에버랜드 하이디라오 11 16:56 1,660
2383691 기사/뉴스 ‘30km 도로서 83km 만취 운전’ 사망사고 40대 징역 2년 10 16:55 412
2383690 기사/뉴스 방심위, '윤 대통령 발언 논란' MBC 과징금 3천만 원 의결 12 16:54 543
2383689 기사/뉴스 음주 교통사고 내고 서울숲으로 도망‥40대 남성 붙잡혀 2 16:52 634
2383688 이슈 김종현 인스타 업뎃(안경 그리고 벚꽃).jpg 22 16:51 1,390
2383687 기사/뉴스 이혼 후 양육비 털어 벤츠 산 엄마…‘돈 없어서’ 아들은 차에서 재웠다 28 16:51 2,885
2383686 기사/뉴스 "쿠팡 이탈 고객 잡아라"‥신세계·네이버 파격 할인 9 16:50 817
2383685 이슈 루이와 푸의 데칼코마니 🐼🐼 1 16:49 1,033
2383684 이슈 절대 잊지못하는 말 2 16:49 395
2383683 이슈 ???: 나 약간 도믿걸처럼 생겼나..? 16:47 1,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