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아파트 층간소음 못잡으면 준공 승인 못받는다
3,051 16
2023.12.08 08:34
3,051 16

앞으로 새로 짓는 아파트는 층간소음 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지자체의 준공(竣工) 승인을 받지 못하게 된다. 현재는 층간소음 기준으로 충족 못해도 입주 후 건설사가 보강 공사를 하거나 입주민과 협의해 금전적 보상을 하도록 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아예 준공 승인이 떨어지지 않게 처벌 규정을 둬 입주가 불가능해질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입주 지연에 따른 비용은 건설사가 모두 부담할 수밖에 없다.


이미 지어진 아파트도 소유자가 층간소음 저감 공사를 하면, 나중에 집을 팔 때 내는 양도소득세에서 공사비를 빼주는 방안이 도입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주택법 개정에 착수할 예정이다.


...


특히 층간소음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아파트가 준공 승인을 못 받도록 한 것에 대해선 예상보다 강력한 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이로 인해 공사비가 어느 정도 상승하는 것은 감내해야 하는 부분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층간소음 기준을 까다롭게 적용하면, 기존 공법에 비해 공사비가 3% 정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층간소음에 ‘준공 불허’ 칼 빼든 정부


층간소음을 없앨 수 있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바닥을 두껍게 시공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공사비가 많이 들고, 집의 층고가 높아진다. 건물 높이가 같다고 볼 때, 기존 공법으로는 30층을 올릴 수 있지만, 바닥을 두껍게 하면 29층까지만 지을 수 있어 건설사가 손해를 보게 된다.


정부는 ‘준공 불허’라는 강력한 대책으로 건설사들이 층간소음 기준을 충족시키지 않을 수 없게 만들기로 했다. 준공이 불허되면, 입주 자체가 일단 중단된다. 이후 건설사들이 보강 공사를 하지 않는 한 입주는 어렵게 되는 것이다.


새롭게 건설되는 아파트에 대해 입주 임박 단계는 물론, 공사 중간에도 층간소음 기준을 지키는지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현재는 전체 가구 중 2%를 표본으로 뽑아 층간소음을 검사하지만, 앞으로는 검사 표본도 5%로 늘린다. 검사는 타이어 등 무거운 물체를 바닥에 떨어뜨려 아랫집에 전해지는 소음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충격 음이 49데시벨 이하여야 기준을 통과하는데, 49데시벨은 조용한 사무실 수준의 소음이다. 이 기준을 초과하면 보강 시공을 통해 요건을 충족할 때까지 준공 승인이 보류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최근 “층간소음으로 인해 가장 편안한 공간이어야 할 집이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공간이 되고 있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층간소음이 확실히 사라질 수 있도록 후속 입법도 차질 없이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준공은 시·군·구청이 아파트 공사가 끝났음을 승인해주는 최종 행정 절차다. 보통 건설사는 사업비를 조달할 때 특정 시점까지 준공을 마치는 ‘책임 준공’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한다. 준공이 늦어지면 그로 인한 금융 비용을 건설사가 부담해야 한다. 또 준공 승인을 못 받으면 아파트 입주가 늦어질 수 있고 소유권 등기도 불가능해 매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 김창범 변호사는 “층간소음과 준공 승인을 연결한 것은 건설사 입장에서 가장 치명적인 부분을 건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https://www.chosun.com/economy/real_estate/2023/12/08/VORIHM6WNNDMVPCEQMD3SK5WMQ/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포레스트 x 더쿠☀] 슬로우에이징의 시작 🌲포레스트 <초록병 세럼 & 에센스 선크림> 체험 이벤트 372 02.22 16,693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481,777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61,318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57,698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64,190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60,910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56,03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33,010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769,217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47,164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6 20.09.29 1,716,182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5 20.05.17 2,499,777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060,861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365,340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58330 이슈 오늘자 뮤직뱅크 1위 투어스 앵콜 라이브 18:34 138
2358329 이슈 류현진 선수 어머님 메이저리그 시구.gif 1 18:34 281
2358328 이슈 보아 : NCT 위시는 그동안 NCT가 선보인 네오 음악이 아니라 이지리스닝으로 갈 것 2 18:33 357
2358327 이슈 박명수 티키타 리듬에 맞춰 스핀 2024ver.x 3 18:30 307
2358326 이슈 지락이들 면허 내기하면 이은지가 이길 수 밖에 없는 이유.jpg 7 18:29 1,181
2358325 이슈 옛날 PC방 . gif 2 18:28 333
2358324 이슈 뮤직뱅크 오늘 1위 82 18:27 4,619
2358323 기사/뉴스 [속보] "신림선 관제시스템 이상으로 운행 중단"…퇴근길 열차지연 예상 1 18:26 627
2358322 이슈 유튜브 인동 진입한 tvN 새 예능 - 아파트404 1화 예고편 5 18:26 615
2358321 이슈 트라이비 당분간 남은 일정들 중단한다고 함 19 18:24 3,658
2358320 정보 신림선 경전철 운행 중단중 4 18:24 1,147
2358319 이슈 구황작물에 미쳐있는 덬 추천 고구마 디저트 맛집.list 39 18:24 1,458
2358318 이슈 전소연이 언급해줘서 신난 오잉 Call me 'Super 오잉'.twt 1 18:23 256
2358317 이슈 신사동호랭이의 유작으로 남게된 노래 6 18:22 4,634
2358316 정보 정신과 의사들이 말하는 불륜남녀 심리 (feat.살아있는 느낌을 못 받는다) 16 18:21 2,157
2358315 팁/유용/추천 '유네스코 세계유산' 창덕궁, 내달 1일 '인정전' 내부 관람 개시 (3/1~31) 4 18:21 436
2358314 이슈 🛩 ONEWE 2ND OFFICIAL FANCLUB [WEVE] 🛩 🔭 TAKE OFF 🔭 18:20 132
2358313 유머 어째서인지 팬덤이 여초라고 오해를 받았던 윤하...jpg 26 18:19 1,926
2358312 이슈 지난 24시간동안 스포티파이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케이팝 아티스트 순위 18 18:19 782
2358311 이슈 트라이비 공트 업로드.x 5 18:18 1,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