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어릴 때 너무 과도한 관심을 받아 삶이 망가질 뻔한 배우
132,999 520
2022.08.12 10:26
132,999 520

FAaPg.jpg

rBxVc.jpg

kwhAl.jpg

고레에다 감독 작품 '아무도 모른다' 주연 야기라 유야


당시 나이 14살에 일본인 최초이자 칸 역사상 최연소로 남우주연상을 타버림

사상 최연소 남우주연상이라는 타이틀은 아직 깨지지 않음 



bVZXz.jpg

칸 영화제 첫날에는 참석했었지만

시험기간이어서 학교에 시험치러 간다고 정작 수상 발표 났을 때는 현장에 없었음ㅋㅋㅋ

고레에다 감독이 남우주연상 대리수상함ㅋㅋㅋㅋ


당시 최민식도 올드보이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었는데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함


"나는 화려한 기술로 연기를 했지만, 

저 친구의 연기는 그냥 그 캐릭터 자체였다. 나에게 깊은 깨달음을 줬다." 


당시 심사위원이던 쿠엔틴 타란티노의 감상


"칸 영화제의 수많은 영화들을 봤지만 기억에 남는건 야기라 유야의 표정뿐이다."


위 두 인터뷰 봐도 야기라 유야에 대한 당시 반응이 어땠는지 느껴질 거라고 생각함

당연히 일본에서는 희대의 천재 탄생으로 화제가 됨



fgHkF.jpg


아무도 모른다 오디션 볼 때 모습, 당시 12살
아무도 모른다가 소속사에 들어간 후 처음으로 본 오디션이었는데 첫 오디션에서 덜컥 주연으로 발탁됨
고레에다 감독이 야기라가 오디션장으로 들어오자마자 저 눈빛이다라고 생각했다고 함



WNxga.jpg

?scode=mtistory2&fname=http%3A%2F%2Fcfil
?scode=mtistory2&fname=http%3A%2F%2Fcfil

이후에도 별에서 온 소년, 붕대클럽 등 작품을 해가긴 했지만 

칸 남우주연상 수상 이후 주위 기대치가 높아져서인지 어린 나이에 부담감이 상당했다고 함 

현장에서 칸 수상한 천재 아역이라더니 기대했던 것만큼은 아니네~ 하는 분위기가 직접적으로 느껴져서 너무 무서웠다고



MCcrd.jpg

의사가 처방해준 안정제를 평소보다 많이 먹어서 생긴 해프닝으로 마무리되긴 했지만 

이런 일이 발생할 정도로 극심한 우울증으로 고생하기 시작함


스트레스로 하루에 8끼 이상씩 먹어서 몸무게가 급격하게 늘어나기도 하고 

어릴 때부터 연예계에서 일하는 것에 회의감을 느껴서 세차장이나 식당에서 알바를 하기도 함



TQEHH.jpg

살이 급격하게 쪘던 시기의 사진 

이러한 일들로 작품 활동도 뜸해졌었는데


XcgaX.jpg

갑자기 결혼 발표가 뜸 

이때 나이가 20살 

이른 나이에 결혼하는 걸로도 여론은 걱정스러운 분위기였음...



rMLCo.jpg

부인분은 고등학생 때부터 4년 간 사귄 사이였는데 

사람들의 우려와는 달리 결혼하면서 야기라는 안정을 찾기 시작함



img.gif

img.gif

bTylD.jpg

결혼 후 안정을 찾고 작품을 다시 시작했는데 

영화, 드라마 두 분야 모두에서 좋은 평가와 높은 화제를 얻으며 재기에 성공하게 됨


지금이 제2의 전성기 소리 들어도 부족함이 없을 정도로 주연으로 잘나가는 중 

무엇보다 어떤 캐릭터든 잘 소화해서 연기적으로 평가가 좋음



DpIgld5UwAI9vBJ?format=jpg&name=900x900

이건 영화 여명으로 부국제 찾았을 때 직찍



bBpMT.jpg feOHV.jpg lsQrp.jpg VnPPI.jpg

야기라 유야가 게스트로 나온 방송에 고레에다 감독이 남긴 코멘트


"그렇게 어릴 때 큰 상을 탄 후 (힘들어하는 걸 보면서 그를) 한동안은 만나고 싶지 않았고 나 자신도 엄청난 책임감을 느꼈다.

또 유야와 같이 작품을 하고 싶지만 다시 만날 땐 '아무도 모른다'를 뛰어넘는 작품을 만들지 않으면 유야도 나도 부끄럽다. 그래서 아직은 오퍼하지 않는 것이다."


이 말을 듣고 눈물을 보이는 야기라



그냥 주목받은 것도 아니고 무려 칸 영화제 최연소 남우주연상이다보니

주위의 기대에 무너진 케이스인데 다시 성공적으로 재기해서 잘나가는 거 보면 내가 괜히 뿌듯해지는 배우임



https://www.youtube.com/watch?v=_9l_KySeB-I


어린 시절 본인 모습 보면서 부끄러워 하는 귀여운 야기라 유야로 마무리


목록 스크랩 (0)
댓글 5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영화이벤트] 세상의 주인이 바뀌었다!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예매권 증정 이벤트 52 00:07 707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497,384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955,497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755,691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0,242,898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1,231,372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3 21.08.23 3,399,762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6 20.09.29 2,216,033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39 20.05.17 2,946,486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53 20.04.30 3,498,559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글쓰기 권한 포인트 상향 조정) 1236 18.08.31 7,864,720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90506 이슈 완벽한 착륙 00:24 27
2390505 이슈 26년 전 오늘 발매♬ 하야시바라 메구미 '~infinity~∞' 00:22 13
2390504 정보 Kep1er(케플러) 'Straight Line' M/V 1 00:21 101
2390503 이슈 다음주 틈만나면 게스트 조정석 1 00:21 229
2390502 유머 타렴 신지군 00:21 44
2390501 이슈 어제 브랜드 팝업 행사장에서 시큐 사다리로 때린 댈찍(수정) 23 00:20 1,548
2390500 이슈 똥구멍을 소중하게 지켜야 하는 이유 10 00:19 1,060
2390499 유머 트위터랑 더쿠 중 누가 더 큰지 궁금했던 케쪽이 5 00:19 639
2390498 이슈 백호(강동호) 뒷모습 (feat. 등근육) 6 00:16 316
2390497 이슈 [선재업고튀어] 선재 고백씬 원작에서는(ㅅㅍ?).x 4 00:15 959
2390496 이슈 🐼퇴근시간 되니 알아서 공주님안기 포즈 준비하는 루이바오🐼 28 00:12 2,602
2390495 이슈 22년 전 오늘 발매♬ 하마사키 아유미 'Free & Easy' 1 00:11 56
2390494 이슈 2024.04.24 수요일 실시간 예매율 순위 00:10 195
2390493 이슈 (여자)아이들 우기 미니1집 [YUQ1] 초동 1일차 종료 11 00:10 1,054
2390492 이슈 공항에 온 팬들을 위해 30분넘게 싸인해주고 사진찍어주고 간 일본가수 9 00:10 1,692
2390491 이슈 SF9 휘영 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챌린지 7 00:10 317
2390490 이슈 푸바오 그리는 금손 ㄷㄷㄷ (보면서도 안 믿김) 23 00:09 1,795
2390489 이슈 방시혁과 민희진 저는 좀 다르게 생각합니다.jpg 98 00:09 7,514
2390488 정보 BGM으로 틀어 놓기 좋은 명탐정(같은 추리하는 사람들) 48인 테마곡 모음 00:09 142
2390487 유머 김태희와 결혼한 비의 고충 37 00:07 3,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