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우영우' 측 "故박원순 모티브해 옹호? 특정인물NO..억측 자제" [공식]
54,860 256
2022.08.11 11:37
54,860 256
'우영우' 측이 고(故) 박원순을 모티브로 했다는 의혹에 대해 "특정 인물과 무관하며, 지나친 억측을 자제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내놨다.

11일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작진은 OSEN에 "12회 에피소드 역시 다른 회차와 동일하게 사건집에서 발췌한 내용이다. 특정 인물과 무관하며, 지나친 해석과 억측 자제 부탁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우영우'에 등장한 법정 스토리는 실화를 참고했거나, 사건집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져 큰 관심을 받았다. 지난 4일 방송된 12회 역시 사건집에서 발췌해 드라마로 옮겼지만, 방송 직후 일부에서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모티브로 해서 정치적인 의도를 가진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기업 보험회사 미르생명이 구조조정을 하는 과정에서 사내부부 사원 중 여성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권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여성 인권 변호사 류재숙(이봉련 분)이 해고된 여성 직원들의 변론을 맡았고, 상대편 변호사로 한바다 로펌의 우영우(박은빈 분), 정명석(강기영 분) 등이 나섰다.

실제로 1999년 농협에서 부부 사원들 중 여성 직원을 그만두게 됐고, 퇴직한 여성들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때 변호를 맡은 공동변호인단 3명 중 박원순 전 시장이 있었다고. 또한 '우영우'에서 류재숙 변호사가 안도현의 시 '연탄 한 장'을 낭독하는 모습이 나오자, 박원순 전 시장이 2010년 연탄 배달 봉사 행사에서 같은 시를 낭독했다며 "모티브로 한 것 같다"라는 의혹이 나왔다.

그러나 '우영우' 측은 이를 강하게 부인하며 "지나친 해석과 억측 자제 부탁드린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리며, 신드롬급 인기를 자랑 중이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109/0004676423
목록 스크랩 (0)
댓글 25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영화이벤트] 거침없이 싹 쓸어버린다! 마동석x김무열x박지환x이동휘 영화 <범죄도시4> 예매권 증정 이벤트 1087 04.08 54,313
공지 ▀▄▀▄▀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52,633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553,780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270,65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9,907,528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0,831,087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2 21.08.23 3,260,580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4 20.09.29 2,061,942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32 20.05.17 2,810,508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52 20.04.30 3,370,321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글쓰기 권한 포인트 상향 조정) 1236 18.08.31 7,740,062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82505 이슈 일본 고등학생 연애 프로그램에서 여출에게 관심 있는 사람 물어보는 남출.jpg 21:14 137
2382504 유머 의외로 시체관극 해야하는 관람석 9 21:12 786
2382503 이슈 하이디라오 NEW 건희 소스 최초 공개! 21:11 500
2382502 이슈 삼성에서 만든 게이밍용 49인치 모니터.jpg 5 21:11 540
2382501 이슈 해리포터 작가 JK 롤링이 억만장자에서 백만장자로 내려간 이유 30 21:09 1,991
2382500 이슈 야구팬 하고 싶다는 세븐틴 에스쿱스 16 21:08 901
2382499 유머 라오스 대학교에 한국인 출입금지가 붙은 이유 19 21:07 2,630
2382498 유머 편견없는 더쿠.jpg 5 21:05 1,118
2382497 이슈 BTS 화양연화 기반 창작 드라마 'begin≠youth' 예고편 17 21:04 651
2382496 이슈 아빠가 엄마의 이불을 깔아주는 이유.manhwa 16 21:03 1,100
2382495 이슈 세븐틴 투어 'FOLLOW' AGAIN TO INCHEON HIPHOP TEAM🔥 4 21:03 379
2382494 정보 춘천 28도, 대부분 27도까지 율라가는등 때 이른 더위 절정, 고온에 산불 비상 '건조주의보'인 내일 전국 날씨 & 기온.jpg 4 21:00 352
2382493 기사/뉴스 HDC현대산업개발 ‘대구 범어 아이파크’, 1순위 평균 경쟁률 15.3대 1 기록 11 20:59 493
2382492 이슈 '실격 방송'에 환호성이..?! 황대헌 결국 국가대표 최종 탈락 13 20:57 2,423
2382491 이슈 rokh H&M 컬렉션에 참석한 트와이스 미나 채영 기사사진.jpg 31 20:56 2,020
2382490 유머 혈육의 연애를 지켜볼 수 있다? 없다? (주어 강동호(백호)) 7 20:56 630
2382489 이슈 황정민, 1312만 '흥행 대박'→4번째 '칸 초청'…'꽃길' 걷고 또 걷는 한 해 20:56 422
2382488 기사/뉴스 日인구, 작년 10월1일 기준 1억2435만2000명…0.48% ↓ 13년 연속 감소 20:54 118
2382487 유머 근데 갈증을 가짜 배고픔으로 오해하는 거 진짜더라 17 20:51 4,239
2382486 이슈 하마가 수영으로 보트 쫓아오는 속도 25 20:50 2,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