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제시카 소설 일부 번역 (소녀시대 탈퇴사건 전말?)
107,775 692
2022.06.04 16:14
107,775 692
https://twitter.com/cvrvldvnvvrs/status/1523931252310609920?s=20&t=WkeBmEMaGuJhi6NGL1BEYw
그룹에서 쫒겨난 날 이후로 멤버들과 연락이 없었다
아직도 생각해면 고통스럽지만 날이 갈수록 줄어들었다





https://twitter.com/cvrvldvnvvrs/status/1523932098201112577?s=20&t=WkeBmEMaGuJhi6NGL1BEYw
아홉명이 함께하는 사진이 다신 없을거라고 생각하니 기분이 이상하다
그 생각에 가슴이 뭉클해지며 목이 매인다





https://twitter.com/cvrvldvnvvrs/status/1523937850634510338?s=20&t=WkeBmEMaGuJhi6NGL1BEYw
레이첼: "나는 지난날동안 계속 생각해왔고 패션사업도 계속하고 그룹도 탈퇴하지 않을것이라 결정을 내렸다"
누군가는 안도하는 것처럼 보였고 누군가는 동의했으며 누군가는 짜증을 내었다
레이첼: "나는 두가지 모두를 너무 사랑해서 어느 한쪽도 놓고싶지 않다 나는 결코 그룹에 전념하지 않은적이 없었고 실망시키지 않기위해 최선을 다했다"





https://twitter.com/cvrvldvnvvrs/status/1523941053363015680?s=20&t=WkeBmEMaGuJhi6NGL1BEYw
미나: "우리는 LA콘서트가 얼마나 중요한지 안다. 우리는 모두 정시에 나왔는데, 너는 네가 원할때만 춤을 추면 된다"
레이첼: "영화 촬영하느라 7번이나 결석한건? 우리는 전부 늦거나 결석한적이 있다"
나는 동의를 위해 다른 멤버들을 바라보았지만 그들은 서로 시선을 교환하거나 침묵할뿐이었다
말은 안했지만 나는 알수 있었다 멤버들은 모두 미나에게 동의하거나 얘기하는것을 두려워한다
미나" 어쨌든, 시작하자. 더이상 레이첼공주님을 기다리는데 시간을 낭비할수 없어"


한씨는 한숨을 쉬며 
"어젯밤 걸스포에버 멤버 8명이 찾아왔다. 당신이 패션라인에 눈이 멀었다고 하더니 당신도 가면 LA콘서트에 불참하겠다고 했다.
미안하지만 멤버들이 너와 무대에 서지 않는다면 우리는 더이상 너의 자리를 남길수 없다"





https://twitter.com/cvrvldvnvvrs/status/1524056827255795713?s=20&t=WkeBmEMaGuJhi6NGL1BEYw
노씨 : "우리는 여전히 너를 위해 최선을 다할것이다. 우리는 이상황을 처리하고 너의 이미지를 지켜줄수 있다. 너는 여전히 DB의 가족이다"
가족이라는 단어가 가슴을 찌른다. 나는 멤버들을 자매라고 불렀다.
사소한 질투와 말다툼은 있었지만, 그들이 나에게 이런식으로 돌아설 줄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
충격을 헤치고 나아가 그 황폐함을 온전히 받아들인다면 나를 완전히 짓밟을 것이다.
 





세세한 부분들은 소설이니 극대화시킨것도 있을거고 제시카시점이니 제시카 감정이 실린거 같은데
전체적인 그림은 제시카가 패션사업 욕심으로 그룹활동에 소홀해지자 멤버들이 결단을 내리고 회사 역시 동의했다는 내용


댓글 69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Nejoo x 더쿠] 빗앤붓 대표원장 박내주 브랜드 Nejoo의 돈워시 트리트먼트 #내주폼 체험 이벤트 900 02.19 67,064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04,141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82,886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75,927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82,781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81,834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75,282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68,452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00,773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59,295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6 20.09.29 1,728,327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6 20.05.17 2,511,925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072,982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380,405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0236 이슈 르세라핌 easy 앨범 초동 판매량 2 23:07 181
2360235 유머 ???: 아..하늘이 맑아서 수업 들어가기 싫다 2 23:06 516
2360234 이슈 드라마 '고려거란전쟁'에 대해서 굉장히 놀라운 사실.jpg 9 23:05 651
2360233 이슈 개봉 나흘만에 200만 돌파한 파묘 최종 스코어 궁예해 보는 달글 17 23:05 548
2360232 이슈 오늘 도쿄돔에서 제대로 신난 샤이니 막내라인ㅋㅋㅋㅋㅋ 1 23:05 185
2360231 이슈 보아 마리끌레르 화보.jpg 1 23:05 370
2360230 이슈 아이패드 고치러갔다가 가격듣고 황당해서 걍 옴 AS센터 아니고 걍 고민상담소같애.twt 6 23:04 913
2360229 유머 엔하이픈 콘서트 중 개큰 "그냥 꺼져" 2 23:02 759
2360228 이슈 르세라핌 EASY 멜론 탑백 6위! 29 23:02 545
2360227 유머 강아지한테 산책당하는 입짧은햇님 8 23:01 1,530
2360226 이슈 태연 X 에스파 카리나 챌린지 43 23:01 832
2360225 기사/뉴스 '강남-고척은 지옥이었다' 이정후, SF 새 집은 10분 거리...야구에만 '올인' [SC캠프 in AZ] 6 22:58 791
2360224 유머 이걸 어떻게 안 사요... 30 22:58 2,514
2360223 이슈 루카스 컴백으로 다큐멘터리 제작 해준 SM 해외팬 국내팬 극명한 반응 차이.JPG 53 22:54 3,587
2360222 이슈 애플에서 나온 신작 요금제 26 22:53 2,836
2360221 이슈 홍석천 망태기에 새롭게 담겨진거 같은 아이돌 13 22:52 3,512
2360220 이슈 여성 영화 감독 전성기 열린 프랑스 영화계 상황 11 22:51 1,858
2360219 이슈 최근 멜론 100위밖에서 상위권까지 주행 성공한 두곡 추이 비교.jpg 42 22:49 3,029
2360218 이슈 나 이 팬 때문이라도 내일 엔시티 태용 새음원 들어보고 싶다 109 22:46 6,669
2360217 유머 유니콘을 믿을수 밖에 없는게 21 22:46 2,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