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집사'라는 표현 때문에 진짜 고양이한테 집사처럼 쩔쩔매는 사람들에게
46,917 36
2015.11.30 11:53
46,917 36




출처 - 디씨 야옹이갤러리 




오냐오냐 5959를 외치며 고양이를 상전 모시듯이 모시고
고양이가 시시때때로 마음에 안들면 할퀴고 하악질을 해도
아이고 고양이님이 그럴수도 있죠 그러면서 사는 사람들 있는데
피지배욕구나 피학적 성애가 있는게 아니라면 고양이를
잘못 키우고 있기 때문에 발생하는 일이다.


고양이는 원래 단독생활을 한다, 혹은 서열이 없다? 
잘못된 이야기이다. 서열까진 아니더라도 우위는 확실히 잡혀있다.
고양이는 단체생활도 한다.
우리나라야 고양이들 어느정도만 모여도 처리반 출동해서
집단안락사행 시켜버리지만 그렇지 않은 
외국 같은 경우 수십마리가 한 무리로 다니는 경우도 종종 발견됨.
당장에 다묘 가정만 봐도 코딱지만한 집에 고양이가 5마리인데 잘 살잖아. 



야생의 영역을 생각해봤을 때 고양이가 자기 몸 누일 공간만을
자기만의 영역이라고 여길 턱이 있나. 창문으로 뻔히 
바깥 세상이 있는걸 아는 놈들이?
제일 센 놈이 지 마음에 드는 자리를 차지하는 것 뿐이다.
걔가 어느날 변덕이 생겨서 자리를 바꾸면 원래 그 자리
있던 놈은 슬슬 피해버리지. 


아무튼 개처럼 주종관계는 불가능하도라도 우열관계는
확실히 형성가능하다. 쩌리고양이가 형님고양이에게
하악질하는거 봤나? 못한다. ㅈ되거든.
사람하고 비슷하다. 둘이서는 친하게 지내도 셋이 되고
넷이 되면 중심점이 생겨나는 것처럼. 

사람도 둘일 때 웬만큼 호구가 아닌이상 막대하지 않는다.


다시 돌아와서, 자칭 집사들이 몸에 삼줄 감은 것도 아닌데
상처를 달고 살아가는 이유는 고양이와의 관계정리가 
안되어있고 캣초딩때 버릇을 잘못 들여서 그렇다.
물론 고양이들과의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어서 그런
할큄과 무는 행동을 참으며 살아도 된다면 그냥 그렇게 살아. 

왜 이런 애들 있지? 

남들이 보면 딱봐도 친구라기보다는 호구취급하는게 보이는데 

스스로는 자기세뇌하며 친구가 그럴 수도 있지...하는 애들. 그 꼴이야. 우습지.

그러기 싫다면 확실히 차이를 보여줘라.
캣초딩 한창 때가 제일 적절하다. 그 전에는 애라서 이해를 못해. 

하지만 저 때는 알아듣는다. 좀 컸거든. 

성묘나 이미 버릇 잘못 들인놈의 경우는 모르겠다. 


고양이가 하면 안되는 짓을 할 때. 쓰읍 같은거 해도
안들어처먹을 때. 위해를 가할 때. 마운팅을 해라.
바로 해야한다. 고양이는 왜 잘못했는지 생각하라해도 한계가 있거든.
다만 마운팅을 확실히 항복선언을 받을 때 까지 해라.
하악질할 땐 절대 놓으면 안된다. 필요하다면 오래 잡고있어도 상관없다. 

그리고 목소리 톤 등으로 고양이에게 
차이를 확실히 보여주어라.(혼낼 때도 마찬가지다.)

무슨 30초하고 놔주고 그러면 고양이입장에서도 빡친다.
어디 빵셔틀 취급 하던 놈한테 잽 몇대 맞았다고 생각해봐라.
어쭈 이게 쳐? 이런 기분이겠지? 고양이도 같다. 

이런 생각이 들지 않게 얘한테 대들면 국물도 없구나 하는
항거불능 상태 (줘패라는게 아니다 마운팅을 유지하라는거)를 

확실히 인지시켜주는게 중요하다.


다시 말하지만 줘패지마라. 패는건 적에게 하는 행동이지
우열관계를 형성할 때 하는 행동이 아니다. 줘패는건
진짜 고양이하고 다시는 안보겠다 이런 뜻이다.

솔직히 고양이를 줘팼다면 그냥 다른데 입양보내던가 

자연으로 돌려보내던가 그래라. 너하고 평생 같이 사는건 여러모로 힘들다.

그리고 마운팅 이후에는 철저히 무시해라. 
고양이가 먼저 관계개선을 바라면서 주변에 맴돌 때 까지.
그리고 다가온다면 잘해주면 된다. 아량을 보여주는거야.


그리고 다시 나쁜 짓을 하면
(하악질이라던가 하면안돠눈 행동) 쓰읍 등으로 1차 경고
를 하고, 같은 짓을 하면 다시 마운팅을 해준다. 

몇번 해주면 어느 순간부터 쓰읍만해도 먹히기 시작한다. 

그렇다면 너는 이제 고양이에게 어느정도 영향력을 끼칠 수 있게된 것. 

하지만 그렇다고 훈련시킬 생각은 하지마라.
그럴거면 개를 키워...지금 하고 있는 건 그저
고양이가 나에게 해로운 행동을 못하게 하는 것 뿐이다.


이 과정이 네 새끼같고 유일한 친구같은 고양이와 관계를
망가뜨리는거 같아서 가슴을 부여잡다가 금새 관두면서
울 애기들에게 그런거 못하겠어요.. 하는 애들이 있는데
그러면 진짜 고양이 버릇 망가뜨리는거다. 한번 했으면 
일관성을 가져야지..그렇게 어중간하게 그만두는 순간
묘성 개판되는거다. 

만약 고양이와 트러블 없이 쓰읍 같은 것 만으로도 통제가
어느정도 되고 잘 지내고 있다면 이런거 하지마라. 

너도 친구하고 잘지내고 있는데 갑자기 친구가
개새끼야! 하면서 어퍼컷 날린다고 생각해봐라. 

배신감이 하늘을 찌를거다.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cat&no=728009&page=2




냥갤에서 개념글에 올라와있는 글인데 뭔가 공감되는 점이 많아서 퍼옴...


목록 스크랩 (0)
댓글 3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다크닝과 무너진 메이크업에 지쳤나요? 네니요. 베이스맛집 입큰의 NEW 톤큐레이팅 신박템 <톤 웨어 틴티드 베이스 2종> 체험 이벤트 854 07.19 56,799
공지 [완료] 7/23(화) 12시 30분 경 서버 작업 공지 07.14 15,040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GIF 원본 다운로드 기능 개선) 07.05 407,444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536,944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196,180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342,52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568,063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864,060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9 21.08.23 4,156,836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5 20.09.29 3,092,817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400 20.05.17 3,710,626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72 20.04.30 4,262,179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768,329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63050 이슈 요즘 기사에서 말하는 쉬었음 청년 = 구직 활동, 취직 준비, 공부, 육아, 가사 노동 다 안함 18:22 10
2463049 유머 자꾸만 뿌까 머리가 풀리는 루이바오🐼 2 18:21 236
2463048 정보 [KBO] 통산 400+ 도루 선수들 (이종범의 위엄) 18:20 95
2463047 이슈 한국 애니메이션 [호랑이 들어와요] 0화 선공개! (본편은 7월 25일부터 라프텔에) 18:20 50
2463046 기사/뉴스 이재용·정의선, 기업 총수들도 '파리올림픽' 응원 원정(종합) 2 18:19 55
2463045 기사/뉴스 [전문] 어도어 “‘민희진 뉴진스 뺏기’ 보도는 허위, 매체에 강경대응” 6 18:18 504
2463044 기사/뉴스 구성환 보고 있나?..이주승, 35번째 생일 기념 선물 폭탄 [★SHOT!] 5 18:17 460
2463043 이슈 팬미팅장소에서 스태프랑 현피 뜬 아이돌 팬 4 18:16 1,223
2463042 이슈 2024 ZEROBASEONE THE FIRST TOUR [TIMELESS WORLD] 6 18:13 401
2463041 이슈 실시간 홍대에서 촬영 목격담 뜬 아이돌.jpg 1 18:13 2,159
2463040 이슈 NCT WISH 가요대전 썸머 현장 포토 선공개.jpg 5 18:13 226
2463039 이슈 연 4% 원화 예치금 이자 주겠다는 빗썸 23 18:13 1,540
2463038 이슈 오늘도 청순 토끼 뽐내는 걸그룹 멤버 2 18:13 319
2463037 기사/뉴스 이승훈 "위너 멤버들 빈자리, '태계일주' 팀이 채워줘…뭉클함 있어" (덱스101) 2 18:12 253
2463036 이슈 방금 발매된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 OST ❤️🖤 스트레이키즈 - SLASH 3 18:12 140
2463035 기사/뉴스 장민호, 무릎 꿇고 꽃다발 프러포즈…상대는 누구?(2장 1절) 18:10 157
2463034 정보 누군가는 되게 잘 찍고 있을테니까 영상 찍지말고 공연 즐기라는 김재중 17 18:09 1,413
2463033 이슈 Candy Shop(캔디샵) - Tumbler (Hot & Cold) Special Clip 18:09 50
2463032 이슈 이번 갤럭시 Z플립6, Z폴드6에서 압도적으로 인기 많다는 컬러.JPG 48 18:08 2,468
2463031 기사/뉴스 솔비 “아이 낳으려고 결혼할 수 없어, 난자 나이는 30대 중반”(두데) 18:07 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