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10개 로펌에 의뢰” SM, 악플러와의 한판전쟁 예고 [전문]
19,797 240
2020.11.02 16:41
19,797 240

2일 SM 홈페이지에 입장 게재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한 악성 루머에 대한 법적 조치가 있을 거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SM 측은 2일 공식 홈페이지에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올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각종 불법행위와 관련하여, 국내 최고의 대형 법률사무소/법무법인 및 분야별 전문 법무법인 등 10개 이상의 로펌에 의뢰, 이에 따라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SM 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이어 “최근에도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 SNS, 포털사이트 등에 악성 루머, 악의적인 게재글/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어, 더욱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의뢰한 상황입니다”라며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훼손에 대한 법적 대응 현황을 전했다.

SM은 “지속적으로 방대한 양의 악의적인 포스팅과 근거 없는 루머가 게재되고 있는 상황에서, 당사는 자체적인 모니터링과 팬 여러분의 제보, 국내외 플랫폼 및 포털사이트 등의 도움을 바탕으로, 불법행위 사실 및 그 행위자를 확인하고 있으며, 범죄 사실이 확정되어 다수의 유죄 판결이 내려지는 등 현재도 여러 사안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 중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SM은 신인 걸그룹 에스파의 멤버 카리나(본명 유지민)에 관련한 악플에 법적 대응을 했다.

최근 SM 소속 아티스트는 부정적 이슈로 인터넷을 달궜다. 레드벨벳의 아이린은 갑질 논란으로 공식 사과했으며, 엑소의 찬열은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가 찬열의 문란한 사생활을 폭로해 논란이 됐으나 SM측은 공식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아래는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각종 불법행위와 관련하여, 국내 최고의 대형 법률사무소/법무법인 및 분야별 전문 법무법인 등 10개 이상의 로펌에 의뢰, 이에 따라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도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 SNS, 포털사이트 등에 악성 루머, 악의적인 게재글/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어, 더욱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의뢰한 상황입니다.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내용을 조작해 악성 루머를 만들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기반으로 인격 모독 및 명예 훼손에 해당하는 글 등을 게재하는 것뿐 아니라, 이와 같은 루머를 유포하는 행위 역시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의 대상임을 알려드립니다.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지 않도록 주의 부탁드립니다.

더불어 2017년 12월 오픈한 당사의 제보 메일계정(protect@smtown.com)에는 하루에도 수 천여 건의 제보가 접수되고 있으며, 이를 당사가 모두 일일이 확인하고 불법행위임이 명확한 사안들에 대해 별도 분류하여, 해당 아티스트와 협의를 거쳐 수시로 고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방대한 양의 악의적인 포스팅과 근거 없는 루머가 게재되고 있는 상황에서, 당사는 자체적인 모니터링과 팬 여러분의 제보, 국내외 플랫폼 및 포털사이트 등의 도움을 바탕으로, 불법행위 사실 및 그 행위자를 확인하고 있으며, 범죄 사실이 확정되어 다수의 유죄 판결이 내려지는 등 현재도 여러 사안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 중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의 인격과 권리, 명예 보호는 물론 아티스트로서의 눈부신 성장과 발전, 활발한 활동을 위해 더욱 세심하게 지원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강경히 대응해 나갈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24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금일 접속 장애 문제 관련 사과문 및 추가 공지 사항 당부 알림 01.13 13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온에어 협조 공지 통합 2021.01.10📢, 추천인 코드/아이디 공유 금지 유의] 20.04.29 337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725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76 15.02.16 303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1783 20.05.17 1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649 20.04.30 45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1 18.08.31 26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4611 슈주독방에서 노는 법jpg 1 13:29 198
1784610 끝에 년이 붙는 이름 개명해야 할까요.jpg 3 13:29 351
1784609 호주 대통령, "한국인 호주 방문시 환전 필요없어" 3 13:29 308
1784608 갤럭시S21 체험 서비스 사용자 “일부 모델서 발열 문제 발생” 4 13:29 102
1784607 2005년, 윤여정이 말하는 '젊은 배우들의 연기', '젊은 배우 중 쟤는 좀 되겠다 싶은 사람'.jpg 4 13:28 627
1784606 이 그림체가 안 어울리면 무언가 잘 못 된거임.JPG 3 13:28 389
1784605 라떼 천재소년은 바로 얘였다구 11 13:27 632
1784604 드디어 300일이 깨진 육성재 7 13:25 602
1784603 페그오 사태 넥슨직원 반응 13 13:25 629
1784602 트와이스 행사에서 입구컷 당하는 트와이스 멤버 10 13:24 1332
1784601 입만 산 배우들에게 일침 놓는 코미디언 18 13:24 955
1784600 요즘 암행어사에서 미모자랑하는 매우 잘생긴 엘 (김명수) 6 13:24 196
1784599 먹고 살기 힘들어 죽겠는데 사람만한 고양이가 밥 달라고 찾아와요;;; 17 13:23 1412
1784598 [KBO] 22일 뇌동맥류 수술 앞둔 민병헌선수가 보내는 메세지 9 13:23 490
1784597 하츠네 형돈 13:23 148
1784596 에드워드권 유튜브에 갑자기 테이블이 생긴 이유 4 13:23 934
1784595 세븐틴 멤버가 찍은 MV와 잡지 2 13:22 311
1784594 요즘 애들은 모르는 프로그램.jpg 18 13:19 1599
1784593 금융위원회 ‘가계부채 폭증’ 대책 곧 윤곽 10 13:17 427
1784592 장애인 앵커가 있다고?? 5 13:17 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