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기묘한이야기 레전드편..jpg
15,798 26
2019.10.04 22:46
15,798 26


GmgHa


연구소에서 일하는 여성



fMKmL


그녀의 이름은 요시노 사쿠코

WjomK


그런데 갑자기!
뒷통수를 가격 당하고 정신을 잃고 만다.


UHbVk


얼마나 지난 것일까...
정신을 차린 그녀는 깜깜한 곳에 누워있었다.


zkpuH


자신이 관처럼 생긴 상자에 갇혔다는 것을 인지하고
필사적으로 도움을 청하는 그녀

하지만, 주변에는 아무도 없는 듯하다.



GFQGg


갑자기 목에 통증을 느끼고...
다시 한 번 주변을 둘러보는데 무언가 보인다!


soaMw


바로 핸드폰!


tDJet


자신의 핸드폰이 아니었기에 급히 긴급통화로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는 그녀


Yscpz

PGofQ


차분하게 자신의 상황을 알리는 그녀

하지만 경찰은 그녀의 위치를 파악하지 못해서 도움을 주기 힘든 상황.
그래서 경찰은 시간을 조금 달라고 하며, 추적을 시도 하는 동안
핸드폰의 배터리가 떨어지면 안 되니 특이사항이 생기면 다시 전화를 달라며 끊는다.


ApYZY



갑자기 자신이 갇힌 상자가 어디론가 이동되는 느낌을 받는다
급히 경찰에 전화를 걸어, 이 사실을 알리는 그녀



cyPqw

HxXnc

jqxFn

VcNYw


상자의 이동이 멈추더니,
갑자기 시끄러운 파이프 오르간 소리가 들린다.

경찰은 그 내용을 듣고 그녀의 주변 교회를 수색해보겠다고 한다.

'드디어.. 살 수 있다' 라는 안심을 하며
그녀는 전화를 끊는다.


IBfJj


어찌된 일일까?
한 시간이 지나도 경찰은 도통 연락이 없다.

경찰에 다시 전화하는 그녀


YTUsN
uFlTa


경찰은 주변 교회를 수색해봤지만 아무것도 찾을 수 없었다고 한다.
게다가 파이프 오르간 소리가 확실하냐고 묻는데
그녀는 아까 통화할 때 같이 듣지 않았냐고 절규한다.

경찰은 통화 녹취가 되기 때문에 확인 가능하다며
녹취록을 들려주는데...




XrQvh

mTCDz


녹취에는 거짓말처럼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KNung


믿었던 희망까지 날아가버리자,
슬픔과 공포에 미치기 일보직전인 그녀.


udFsX


소리를 지르고,
상자를 아무리 쳐봐도 주변은 조용할 뿐이다.



uLQhw


상대는 전화를 받지 않아 음성사서함으로 넘어가고...

cLltv

oQkjS


음성메세지로 실종 신고 좀 해달라는 그녀..

그런데 그때!



ttKCv


그녀를 부르는 남자의 목소리!

하지만 환청이었을까..
핸드폰에는 여전히 음성메세지 녹음중..



rLNZk

vsyWe

VKZyb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남자의 목소리를 듣고 싶다며 슬프게 우는 그녀,

그런데 갑자기 한줄기 빛이 들어오고...

IJowT

vukyo

eOrct

QrPlR

eQOdY


상자 안에서 나오니 주변 동료들이 보인다.
그리고 너 자신이 지원한 연구였다는 얘기를 하는 동료들..

wxYci



그것을 듣자마자,
다시 상자 안에 갇힌 모습으로 돌아와버리는 그녀.

대체 무슨 일일까...?

dlxnE

cOsbc

RimLU

사실, 그녀는 지금 '식물인간'이다.

누군가가 뒤에서 무언가로 때린 것이 아니라,
그녀의 뇌간이 출혈하면서 무언가 맞은 듯한 충격으로 쓰러진 것이다.



MQMdt

VkDGK

VvpAE



게다가 그녀가 목에 느꼈던 통증..


SpUqH
PWQrP



몸에 벌레가 기어다니는 듯한 팔의 통증


JPmHm

gbTeN

fVUrP



자신이 갇힌 상자가 이동하고 있다고 느꼈던 것..



IPLEi

Dzpre


파이프 오르간 소리까지..
그 모든 것들이 식물인간이 된 그녀가 느끼고 있었던 것이었다

zclQJ




아무리 도움을 요청해도 아무도 듣지 않는다.
아니, 아무도 들을 수가 없었다.
그녀는 식물인간 이기 때문에...



KGcyB

VDbha

jdNTC


겉으로 평온한듯 누워있지만,
그녀의 의식 속에서는...

LKPWT

vDGvE


살려달라며 울부 짖고 있다.
그녀의 절규하는 모습이 점점 멀어지며 이번화는 끝이 남.



목록 스크랩 (0)
댓글 2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JTBC⭐] 📱치ㅣ우치엔ㄷ윈치우치엔웬ㅇ📱 <My name is 가브리엘> 스마트폰 중독 테스트 656 07.12 25,795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 07.05 232,133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371,472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043,044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164,779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379,018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641,743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9 21.08.23 4,051,964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5 20.09.29 3,022,838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98 20.05.17 3,630,039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70 20.04.30 4,196,393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680,395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54844 유머 잔망루피 도쿄돔 뤂진스 하니 ‘푸른 산호초’ 18:23 50
2454843 이슈 에피소드 - 이무진 (Cover by 드림노트 보니) 18:17 65
2454842 정보 진짜 쪽팔렸던 것 같은 라이즈 앤톤 25 18:16 1,802
2454841 이슈 오랜만에 장발로 출국하는 라이즈 원빈 18 18:15 805
2454840 이슈 한국에서 번 돈으로 큰 집도 사줬지만, 계속 돈 더 보내달라는 38명 대가족 35 18:15 2,723
2454839 유머 진수 탈주 후기.X 11 18:15 1,295
2454838 이슈 최근 미국에서 평 좋은 공포영화 2 18:15 547
2454837 이슈 어제자 긴장하다가 풀린 태민 퇴근길 경호원 1 18:13 923
2454836 이슈 아이바오 생일에 더 신났던 판다 한마리 17 18:10 2,167
2454835 유머 야 니 차례잖아... 뭐해...gif 7 18:10 970
2454834 이슈 뉴진스 공트업 !!! 음중 첫 출연 !!! 🕺✨ 🛸🌼🚨🍭📱 12 18:08 818
2454833 이슈 진짜 찰떡인듯한 폴로 랄프로렌 앰버서더 NCT 마크 실시간 런던 착장 3개.jpg 17 18:06 1,130
2454832 기사/뉴스 카라큘라 “1원도 요구한적 없어, 쯔양이 내 억울함 풀어달라” 226 18:06 10,531
2454831 정보 약혐) 돌출귀(원숭이귀) 교정 수술 4 18:05 1,806
2454830 기사/뉴스 '하차 통보' 이유도 가지가지…"여자라서" 김신영→"비호감" 장영란의 씁쓸한 퇴장 [TEN피플] 4 18:04 2,099
2454829 정보 레드벨벳, 내달 팬콘 추가 회차도 단숨 '매진' 3 18:04 299
2454828 이슈 Weeekly 위클리 ‘LIGHTS ON’ Recording Making Film 18:04 94
2454827 유머 쓸데없는 tmi 주제 3 18:03 644
2454826 기사/뉴스 나혼자 힘들게 산다… 10명 중 6명 월 250만원도 못벌어 29 18:03 2,123
2454825 이슈 키스오브라이프 나띠 쥴리 💵 million dollar baby 1 18:02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