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강성훈, 팬들도 돌아섰다..팬클럽 미인선발대회 주최 폭로
5,469 39
2019.05.13 16:59
5,469 39

강성훈, 키 165cm 이상, 몸무게 50kg 이하 요구
조건에 안맞는 팬은 탈락
후배 아이돌 '얼평' 이어 충격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그룹 비투비, 아스트로 차은우 등의 '얼평'을 했다는 비난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팬들을 대상으로 미인 선발대회를 진행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지난 12일 강성훈의 온라인 팬덤 중 하나인 디씨인사이드 강성훈 갤러리에는 "팬들이 아직 의리가 있다고 느낀 게, 이건 아직 안 풀렸다"며 "후니월드 전신 아이리쉬 팬클럽 시절, 여름 캠프에서 미스 아이리쉬라고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처럼 강성훈의 이상형을 뽑는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아이리쉬는 강성훈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의 전신이다. 젝스키스 해체 후 강성훈이 개인 활동을 시작할 당시 창단됐다. 


글 작성자에 따르면 미스 아이리쉬 선발대회는 매 라운드마다 강성훈이 이상형 조건을 말하면 탈락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키 165cm 이상, 몸무게 50kg 이하, 긴 생머리 등을 강성훈이 말하고 이에 맞지 않으면 탈락했다. 


작성자는 "당선된 미스 아이리쉬는 강성훈 보다 키도 크고 얼굴도 예쁜 언니였다"며 "그분이 미스 아이리쉬가 된 기념으로 강성훈과 사진 찍고, 악수하는 과정들을 다른 팬들은 들러리가 돼 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기획을 누가 했는지, 지금 생각해도 별로"라고 덧붙였다. 


댓글로 "이게 정말 사실이냐", "이거 밝혀지면 매장 아니냐", "충격적이다" 등의 반응이 나오자, 작성자는 "내가 잘 기억할 수 밖에 없는 게, 나도 미스 아이리쉬 대회에 나갔다"며 "무대 위에서 평가받는데 고개를 들 수 없을 만큼 수치심을 느꼈다"고 답해 신빙성을 더했다.


/사진=강성훈 갤러리 캡처



강성훈은 미스 아이리쉬 선발대회 폭로에 앞서 후배 그룹들의 외모 평가를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12일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를 통해 '망언1'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영상에는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그룹들의 외모를 지적하는 발언들이 담겨있다.


영상 속 강성훈은 의자가 아닌 테이블 위에 앉아 팬들과 대화를 나눴다. 강성훈은 "키 크는 수술은 왜 안나오지? 8cm만 더 크면 좋겠다"면서 키에 대한 콤플렉스를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요즘 아이돌들은 못생긴 거 같다. 샵(미용실)에서 보면 더럽게 못생겼다"며 후배들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강성훈은 "피부도 더럽고, 왜 이렇게 못생겼냐"고 추가로 말했고, "동방신기 이후 잘생긴 아이돌이 한 명도 없는 거 같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한 팬이 "저번에 봤던 비투비는요?"라고 묻자,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니?"라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강성훈은 "내가 제작을 하면 얼굴 보고 뽑을 것"이라며 "연예인이면 좀 괜찮게 생겨야 하는 거 아니야? 피부도 좋고, 아우라도 나야 하는데, (내가) 활동을 안 하니까 아우라가 죽었어"라고 외모 자신감을 보였다. 


강성훈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논란/사진=강성훈 후배 아이돌 비하 발언 동영상 캡처


또 지난해 1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에도 "원조 얼굴 천재인데 21세기 얼굴 천재 차은우 씨를 어떻게 보냐"는 질문에 "이렇게 봤을 때 잘생겼는지 모르겠는데, 난"이라고 답변을 했다. 


강성훈은 1997년 젝스키스로 데뷔했지만 팀 해체 이후 사기 혐의로 법정 구속되기도 했다. 이후 보석으로 풀려나고, 피해자들과 합의를 통해 형을 감량 받았지만 지난 해 또 들을 대상으로 사기, 횡령한 혐의로 피소됐다. 여기에 올 초엔 전 매니저 A 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입건됐다. 


논란이 커지자 강성훈은 2016년 MBC '무한도전'으로 재결합한 젝스키스에서도 퇴출됐다.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도 해지됐다. 



https://news.v.daum.net/v/20190513154703612

댓글 3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더쿠 이용 규칙 **[📢 일부 유저에게 계속 뜨는 혐오류 구글 광고 관련 당부 유의사항 추가 04/12] 20.04.29 442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806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391 15.02.16 324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2103 20.05.17 19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729 20.04.30 59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214 18.08.31 283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859484 "토악질 나와 죽여버리고 싶다" 기자들에 분노 표한 '숙명여고 쌍둥이들' 07:53 33
1859483 [유퀴즈] 박대성 주무관님 : 특히 한글을 켜면 좌우 문서 여백 20, 20.JPG 19 07:49 889
1859482 다람쥐 볼따구 난리남 2 07:47 498
1859481 드라마 속 역사 왜곡 논란.... “아이들에게 잘못된 역사관 주입” 우려 5 07:47 317
1859480 온몸에 구타 흔적' 학교폭력 알고도 늑장 대응 초등학교 '논란' 3 07:47 208
1859479 입으면 힘솟는 옷감 개발한 한국 기계연구원 10 07:44 820
1859478 어이없게 폐점된 롯데마트 구리점...jpg 22 07:40 1537
1859477 케이트가 직접 찍은 영국 여왕 부부와 증손주들 사진 공개 11 07:40 1193
1859476 라카이 코리아 럭키박스 (19,000/2,500) 4 07:38 872
1859475 40대에 아빠 된 '나 홀로 집에' 맥컬리 컬킨…아들 이름은 '다코타 송 컬킨' 10 07:30 2095
1859474 이슬람 라마단' 맞아 경찰 긴장…보안활동 강화 9 07:27 686
1859473 아이즈원 디아이콘 사쿠라 민주 원영 조합.gif 8 07:22 977
1859472 ‘간 떨어지는 동거’ 중국PPL 피하면 그만? 안심하긴 이르다 [이슈파인더] 11 07:19 1017
1859471 주주클럽 타이거 라이언도 걍 이 분 앞에서는 냥이됨 3 07:19 554
1859470 고양이 사냥법 2 07:14 731
1859469 빅히트 피셜) 연습생 1명당 1년동안 들어가는 비용 57 07:14 4745
1859468 '라디오스타' 김해준 "최준 쉼표 머리 때문에 시력저하" 6 07:13 2655
1859467 원숭이도 사람의 시선을 따라 고개를 돌린다. 4 07:12 484
1859466 게임 트럭시위 땡땡이 정황 6 07:11 764
1859465 오늘부터 액분한 카카오 주식 가격.jpg 26 06:59 5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