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새로운 덕질을 하는데 구최애랑 덕친한테 미안해서 죄책감 드는 후기
561 5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85029331
2018.07.13 02:15
561 5
7년을 최애 좋아하면서 좋은 덕친들을 많이 만났어. 같이 해외도 다니고 많은 추억들이 쌓이면서 최애와 함께한 시간들이 일상이 되어버렸는데 사실 난 최애가 좋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나랑 안맞는 사람이란걸 느꼈어. 그냥 내가 너무 힘든길을 걷고 있단걸 알고있다가 드디어 인정해버린거지. 최근에 완전 정이 뚝 떨어져버렸어. 정말 거짓말처럼 매 스케쥴을 함께하고 달리던 시절이 거짓말처럼 아예 소식도 안찾아보고 그냥 뭘해도 그런가보다 싶고 진짜 이게 바로 탈덕이구나 싶더라고 ㅋㅋ 집에 쌓여있는 굿즈들과 흔적들이 되게 허무할정도로 마음이 팍 식어버리더라. 내가 정 떨어지게 된 계기는 그냥 내가 처음에 좋아했던 느낌이 많이 사라지고 나랑 안맞는 사람이란걸 알게 되서야.. 솔직히 큰 계기는 없고 그냥 식어버린거지.
그러다가 새로운 덕질을 하게 되었는데 정말 구최애랑 너무 다른데 내가 구최애한테 아쉬웠던 부분을 귀신같이 다 채워주고 오히려 내가 바라는거 그 이상으로 보여주고 이런 모습에 한순간에 빠져버려서 왜 이제 만났나 아쉽까지하고 저번 덕질을 부정하고싶고? 막 그정도로 진짜 너무 꿀행복덕질인거야 최애랑 나랑 너무 잘맞고.... 그래서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스케쥴도 덕친 몰래 다니고 진짜 요즘 너무 행복하거든. 근데 나는 원래 일코를 잘 못하는데 주위에 덕친들이 너무 많다보니까 일코하면서 숨어서 좋아하니까 구최애한테도 미안하고 덕친들한테는 너무 미안하고 현최애한테까지 미안하고 요즘 막 밤에 현최애 보며 행복하다가도 구최애와 덕친 생각하면 미안해서 울다가 잘때도 있고 막 내가 의리 없어진거 같고 그런기분이야 ㅠㅠ
진짜 막 덕친들이랑 영원히 가자고 술마시고 맨날 약속잡고 그랬는데 내가 맨날 바쁘다그러고 그러니까 더 미안하고 그냥 계속 미안한 마음뿐이고 내가 갈아타고 배신한 나쁜 사람인가 싶기도 하고
너무 마음이 이상해 ㅠㅠ 최근에 진짜 구하기 힘든 오프티켓을 덕친이 양도해준다고 했는데 내가 못갈거같다니까 식은거 같다고 그렇게 얘기하는데 너무 죄책감 드는거아.. 그냥 덕질일 뿐인데 바람피는거같고(?)ㅋㅋㅋㅋ 근데 진짜 탈덕했다고 말해버리먄 인연이 끝날까봐 무섭고 또 뉴최애 생겼다하면 더 배신감 느낄거같아서 내가 반대로 생각해도 그렇거든. 근데 내 뉴최애가 구최애 팬들이 거부감 느끼는 연옌은 아니긴한데 말하기도 뭔가 부끄럽고 못말하겠고ㅠㅠㅠㅠ 진짜 요즘 너무 ㅠㅠㅠㅠ 죄책감+미안함 이게 너무 크다.. 솔직히 최애도 잘못한거 하나도 없는데 그냥 내 마음이 식은게 다라서 그것도 미안하고 또 덕질이 뭐라고 이렇게 마음고생하나 싶고....... 근데 덕친들을 잃고싶진 않고 몸살걸리겠어 진짜..... ㅠㅜㅜ 하지만 나 뉴최애랑 진짜 오래가고싶은 한순간의 덕심이 아닌거같아서 고민이다ㅠㅠㅠㅠ 그냥 말해버리는게 나을까 ㅠㅠ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08/29 (수) 더쿠 기능 업데이트 내역 알림 08.31 9.6만
전체공지 동영상 움짤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7.7만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31 22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9.7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4689 16.06.07 266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257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36 15.02.16 13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10796 그외 대학 자퇴한 덬들 그 이유랑 그 후가 궁금한 후기 06:24 2
110795 그외 친구한테 서운해해도 되는지 궁금한 후기 06:06 24
110794 그외 사주 보고왔는데 긴가민가 한 후기 05:53 29
110793 그외 나 같은 성향을 가진 사람은 없나 궁금한 후기 3 05:01 78
110792 그외 어제 본 시험 거하게 말아먹어서 슬픈 후기 04:50 38
110791 그외 아파트 단지에서 지랄 난 고딩 패거리 새끼들 주민들이 신고한 후기 03:46 103
110790 그외 폰 메인보드가 고장난것 같은 후기.ㅠㅠㅠㅠ 1 03:44 40
110789 그외 편도선염때문에 잠못이루는 중기 1 03:01 48
110788 음악/공연 자이언티 - 아무도 모르는 이야기 후기 2 02:30 72
110787 그외 정신과 다니면 인생에 불이익이 있거나 부끄러운 일일까..? 7 02:21 131
110786 그외 인생이 수학문제 같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후기 4 02:14 107
110785 그외 엔시티 소방차 몇번이나 불렀는데도 짜증이 가시지않는중기 3 02:12 165
110784 그외 외할머니 돌아가신 후기.. 1 02:12 96
110783 그외 내 생일선물로 엄마가 백,옷,시계,화장품 등등 원하는 거 사준다는데 피티말할까 고민중인 중기 2 02:11 165
110782 그외 아직 일어나지 않은 주변사람의 죽음때문에 자꾸 우울함에 잠식 당하는 중기 01:52 66
110781 그외 공부를 안했는데 한 과목 빼고 A+ 받은 후기 14 01:44 452
110780 그외 아빠가 보고 싶다 1 01:40 76
110779 그외 감정이 메말라가는 듯한 후기 01:39 43
110778 그외 소소하게 성적 오른 후기 01:38 45
110777 그외 갤럭시 엣지 쓰는 덬들 인터넷할때 굴곡면 글씨 잘 보이는지 궁금한 중기 01:36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