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다이어트 평생 한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불행하고 모태마름들 부러운 후기 ㅠㅠㅠ

메뉴 건너뛰기

theqoo

그외 다이어트 평생 한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불행하고 모태마름들 부러운 후기 ㅠㅠㅠ
1,298 11
무명의 더쿠 https://theqoo.net/713270944
2018.04.17 11:27
1,298 11

나덬은 태어날 때부터 우량아로 태어나

통통~퉁퉁을 넘나드는 인생을 살았고

고3 때 수험생이라고 처묵처묵하다보니 수능 끝나고 165cm에 70kg를 찍었음


어릴 때 친척들도 넌 주워온 거 아니냐고 그러고 (엄빠는 말랐음..)

초중고 다니는 내내 은은한 인신공격, 혹은 대놓고 인신공격 당한 적도 많고

초중딩 때 살 가지고 들었던 말이(맏며느리감 덩치라느니 삼겹살이라느니 얘는 푹신해서 좋다느니)

그게 아직까지도 넘나 상처가 될 정도로 남아 있어서

대학 가서 열심히 살을 뺐음 ㅠ 천천히 빼긴 했지만


1학년 끝나고는 70kg를 63kg로 감량했고

2학년 끝나고는 63kg가 53kg가 되어 있었엉 그리고 여기서 멈춤

그렇게 빼고나서 태어나서 처음으로 날씬하다, 말랐다 소리를 몇번 들었는데 울 뻔함 너무 감격스러워서 ㅠㅠ


나름 열심히 빼긴 했고 뺀 게 아까워서 그 무게를 몇년간 잘유지하긴 했는데 (수험생활 동안 좀 찌긴 했는데 그후 다시 뺌)

이게 문제는.. 내가 모태마름이 아니라 그런지 모르겠는데 좀만 관리를 느슨하게 해도 살이 또 훅훅 붙는 게 느껴져 ㅠㅠ

근데 다이어트한 덬들은 많이들 공감하겠지만 1,2kg만 불어도 너무 강박처럼 불안해지고 예전 모습으로 돌아갈까봐 괴로움

나에게는 이게 뿌리 깊은 콤플렉스라서...ㅇㅇ

태어난지 이십몇년만에 겨우 날씬하단 소리를 들어봤는데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기가 싫음 ㅠㅠ


지금은 서른을 앞둔 이십대 후반인데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이젠 예전보다 군살이 더 잘 붙음 ㅠㅠ 살도 잘 안 빠지고

이번 겨울 동안 춥고 피곤해서 좀 내려놨더니 살이 좀 붙었는데 옷이 얇아지니까 넘나 옷태도 안나고 팔뚝살이며 군살들이 도드라져서

저번주부터 다시 다이어트를 시작했는데 너무 불행함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옆자리 여직원이 되게 여리여리 말랐거든? 딱히 운동도 안하고 항상 뭔가를 부스럭부스럭 먹고 있는데 군살 붙은 거 없이 늘씬함 ㅠㅠ

난 군것질도 끊는다고 사무실 차류들 쳐다도 안 보고 있는데 그런 거 가져다 먹는 거 보면 또 부럽고 ㅠㅠ


다이어트는 평생이라는데, 난 왜 애초에 날씬하게 태어나지 못했을까 싶은 생각이 자주 들어

예전에 비하면 살 많이 빼긴 했지만 몸보다 팔다리에 살이 많이 붙는 체질이라 쇼핑할 때도 제약이 많고 입고 싶은 옷들을 못 입거든 ㅠㅠ

나도 막 스키니에 블라우스 넣어 입고 싶고 훅훅 파인 민소매 원피스 입고 싶은데 넘나 힘든 것 ㅠㅠ


인스타나 sns, 아니 그냥 길거리만 봐도 여리여리 날씬하고 옷핏 예쁜 여자들이 차고 넘치던데

난 왜 그중의 하나가 되지 못했을까 싶어서 또 괜히 우울함 ㅠㅠ

다이어트 하기 싫다...

댓글 1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동영상 업로드 기능 추가 08.21 6542
전체공지 더쿠 개편 오픈 필독 공지! (각종 유의사항 및 현재까지 추가된 새로운 기능 안내) 08.20 3.1만
전체공지 더쿠 이미지 업로더 2.0 개편 및 사용 방법 안내 (리사이즈 오류 필독, 한 장만 업로드되는 문제 필독) 08.20 1.6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618 16.06.07 257만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7만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8 15.02.16 128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205 그외 갤러리 보다가 예전에 학원에서 만들었던 네일아트 보여주고싶어 사진올리는 후기. 02:21 36
106204 그외 후기방 읽으면서 공감하고 위로받은 후기 02:11 18
106203 그외 타오바오 배대지 어디 쓰는게좋은지 궁금한 후기 2 01:50 30
106202 그외 빌려준 30만원 먹고 나른 지인 민사 소송한 최종 후기 12 01:42 271
106201 그외 스트레스 너무 받아서 뭐라도 해야될 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01:25 43
106200 그외 우리 엄마가 새삼 너무 좋고 대단한 후기 1 01:14 99
106199 그외 덬들은 언제 정신 차리고 인생 제대로 살았나 궁금한 무례한 초기... 3 01:13 110
106198 그외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방법이 궁금한 중기 (긴글주의) 1 00:59 77
106197 그외 라섹하고 나같이 시력 짝짝이인 덬들 있는지 궁금한 중기 1 00:59 39
106196 그외 성향, 취향, 가치관이 바뀌었다는걸 느끼는 후기 4 00:50 182
106195 그외 TA가 학기 시작하는데 다른 수업으로 말도 없이 바꿔서 열받은 후기 8 00:46 124
106194 그외 영화관 알바하면서 겪었던, 가장 기억에 남는 진상 후기 7 00:41 195
106193 그외 집에 오며 사진 찍은 후기 4 00:34 149
106192 그외 갈증 심해지고 화장실 자주가는 후기 3 00:32 139
106191 그외 내가 쓴 소설 웹사이트에 올려본 후기 2 00:24 154
106190 그외 에어팟 차음?이 안되서 고민인 중기 4 00:18 183
106189 그외 예신인데, 웨딩샵 어떻게 골라야할지 모르겠는 후기 4 00:16 162
106188 그외 렌즈를 못껴서 잘끼는방법 추천받고싶은 중기 10 00:01 131
106187 그외 술마시고 항공권 예매해서 다행이라 생각하는 후기 3 08.21 364
106186 그외 공부를 안하는 내가 이상한 후기.. 08.21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