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혼자 여행하면서 새로운 내 얼굴 발견 후기
1,911 5
2024.05.26 15:20
1,911 5
유럽 여행을 하면서 원래 일정에 없었는데
갑작스런 현지 사정으로 개인 가이드 투어를 진행하게 되었어
내 개인 취향에 맞는 투어를 맞춰준다고해서


가이드님이랑 수다떨면서 여긴 이런거고 저긴 저런거고
지나가던 동네 할아버지랑 인사하고 그할아버지 개 똥개아니구 품종견인데 어쩌구
이런 소소하고 쓰잘데기없는 대화들이 오고가다가
예쁜 스팟 나오면 사진찍어주시고
한껏 예쁜척하다가도 가이드님이 웃기면 웃고 뭐 그러면서 사진을 찍었어


나는 사실 사진도 잘 안찍고 거울도 잘 안봐
거울은 집에서 나오기위해 화장하려고 한번 보지 굳이 보기싫거든 못생긴 내얼굴
나 얼빠인거 내 얼굴에도 적용 돼가지고 진짜 꼴뵈기싫었음
특히 치열이 고르지 못해서 영구같이 보이니까 사진찍을때 입벌리고 웃는거 너무너무 싫어하거든ㅠㅠ
근데 이런 내가 무슨 바람이 불어서 사진을 이렇게 찍겠다고 난리였는지 모르겠고
투어하면서도 사실 아 이거 보정도 안해주는건데 못생긴 나 사진 잔뜩 가져다 뭐하겠다고
이 졸라비싼 개인 가이드투어를 했나
한껏 예쁜척하고 찍고 보정까지 한 스냅도 다 망했는데ㅋㅋㅋㅋㅋㅋ
약간 현타도 왔어


오늘 사진을 드디어 받아서 열어봤는데 거의 천장 넘게 칙혔더라구
초점나가고 눈감은거 다 정리하고 나니까 한 700장 정도 남았는데
가이드님이 여기선 시크한 것 보다 한껏 웃고 밝게 찍은 사진이 훨씬 예쁘다고
웃으라고 자꾸 하셨는데 솔직히 웃기싫었거든ㅋㅋㅋ치아 보이는거 싫어서


그래서 어색한 미소만 계속 짓다가 그래도 가이드님이 자꾸 날 웃겨서 많이 웃긴 웃었는데
정리하다보니 겁내 빵터진 사진이 엄청 많더라구ㅋㅋㅋㅋㅋㅋ
근데 그게 나쁘지않더라 뭔가 각잡고 이런저런포즈 하세요 한 사진도 있지만
진짜 자연스럽게 도촬당한 사진도 되게 많은데
그거보면서 아 나 이럴땐 이런표정이고 이런땐 이런얼굴이구나
이런 각도에선 이렇게 보이고
개빵터진 사진이 의외로 엄청 못생기지 않았고 보기에 나쁘지않네 싶다고 느꼈어


그래서 빵터진 사진들 원래라면 싹다 제거했을텐데 삭제 안하고 거의 남긴것 같아
나 되게 행복해보임ㅋㅋㅋㅋㅋㅋㅋ


예전에 지인들이 어디 모자라보이니까 그렇게 웃지마라 이런얘기도 했어서
더 사진찍을땐 자제했던 것도 있는데(평상시엔 그냥 영구같이 웃습니다만)
이렇게 보니까 웃는것도 나쁘지않네
물론 치아보정은 좀 하고싶단 생각이 안드는건 아니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


여행하면서 새로운 나를 발견한다거나
뭐 시야가 넓어진다거나 교훈을 얻는다거나 이런거 다 개소리야~~~
그냥 돈 많이쓰고 재밌자고 하는짓 아닌가 이런 생각 했었는데
의외에 곳에서 몰랐던 나의 모습을 알아간 느낌이 들어


첫 혼자 해외여행 우여곡절도 많았고
출발 전부터 이런저런 감정상할 일도 많았었는데
좋은거 얻어가는 기분! 뿌듯하다

목록 스크랩 (0)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아이깨끗해 x 더쿠🩵] 휴가 필수품 어프어프 디자인 보냉백&비치백 굿즈 구성! <아이깨끗해x어프어프 썸머 에디션> 체험 이벤트 584 06.10 47,17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283,72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039,306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481,302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705,624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163 그외 아파트 인테리어 공사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 후기 1 14:09 60
179162 그외 버팀목전세자금대출 받고있는데 집 매매 궁금한 초기 1 13:35 81
179161 그외 가슴 작고 땀많은 덬들 여름브라 뭐입나 궁금한 중기ㅠ 9 11:25 361
179160 그외 집 매매 시 청약통장을 깨느냐마느냐 고민중인 초기 13 11:19 664
179159 그외 족저근막염 중기 11 11:10 295
179158 그외 동유럽여행 하루 용돈 어느 정도로 잡는지 궁금한 초기 3 10:58 225
179157 그외 친오빠가 내 가족이라는 게 너무 싫은 후기 16 10:40 1,064
179156 그외 명품알못이여서 도움을 구하는 초기 10 10:24 521
179155 그외 세탁 맡긴 신랑 예복이 결혼식날 밤 열시에 도착한 후기 17 10:16 1,155
179154 그외 갑자기 생각나서 쓰는 산모교실 후기(비추) 3 10:04 437
179153 그외 블루투스 이어폰은 다 물속에서 말하는 것처럼 들리는지 궁금한 후기 2 09:50 186
179152 음식 파스타를 도시락으로 싸는게 궁금한 중기 24 08:38 1,320
179151 그외 콜로소 강의 들은 후기 5 05:39 429
179150 그외 세스코 하루겪은 후기 4 02:00 944
179149 그외 학부모가 되어 가정통신문을 받아보는 중기 4 01:32 653
179148 그외 택배가 새벽에 도착하는게 이거 방법이 있는지 궁금한후기... 22 00:19 1,805
179147 그외 집 계약하고 청소하러 갔다가 벌레 마주친 후기.. (벌레사진주의) 7 00:18 737
179146 그외 원하던 직장으로 이직하는데 불안해 1 06.12 451
179145 그외 회사에서 나한테 바라는게 있는데 그게 너무 버거운 중기 12 06.12 1,184
179144 그외 독서하는 습관을 기르고자 밀리의 서재를 깐 지 일주일차 한 권 완독 후기 12 06.12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