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고시원 살이부터 지금집 살기까지의 후기
2,353 17
2023.12.07 17:40
2,353 17

막 좋은 집은 아니지만

남편이랑 같이 장만한거라

내 지분은 반 밖에 안 되지만 

고시원살이부터 시작해서 

어쨋든 내 명의 집과 차는 하나 생김


고아나 마찬가지인 집에서 자랐고

성인되고 나도 모르던 내 빚 천오백 갚느라 

화병 났었는데 그거 갚고 집이랑 인연 끊은 뒤

돈 모을 수 있었음

후기방에 가끔 내 처지랑 비슷한 덬들 있던데

고민말고 인연 끊자 

그래야 내가 살아지더라


다행히 이래저래 대학은 장학금으로 다닐 수 있었고

생활비는 아르바이트로 충당

졸업하고 취업해서도 1년은 고시원 살았어

보증금이 없었거든

그 뒤에 보증금 만들어 원룸 월세 살이 시작했고

첨엔 월세 내고 옷사고 뭐사고 

그동안 못했던거 한풀이 하느라

돈 모으기 넘나 힘들었는데

친구 중에 진짜 야무지고 알뜰한 친구 있거든

걔 보고 많이 따라했어

주택청약도 실비도 치과보험도 적금도 

다 그 친구 따라 들었고 

같이 아꼈어 ㅋㅋ

주변에 흥청망청인 친구만 있음 나도 그랬을거 같은데

야무진 친구가 있어서 모델링 할 수 있었음

지금은 둘 다 자리잡고 평범하게 잘살아


7년 일하고 8천 정도 모으고 결혼했고

월급이 많지 않아 이것도 힘들게 모은거ㅠ

엄마빠 빚등 거기에 돈 안들어갔음 1억은 됐을듯 ㅠ

여튼 신랑도 나랑 비슷하게 모아뒀었고

그거 합쳐서 결혼할때 24평 아파트 대출껴서 장만했었어

그런데 그 아파트 바로 근처에 호재가 있어서

2년만에 꽤 올라 그거 바로 팔고 

34평 바로 옆 지역인 지금 집으로 이사했어

지금 집도 우리가 샀던 가격보다 많이 올랐고


서울 기준으로는 소소하게 오른거 일수도 있지만

우리 지역에선 많이 오른거

이사다닐때 부동산 공부 열심했고

임장도 많이 다녔어 

내가 고르고 골라 이사한 아파트가 

우리지역에선 젤 많이 오른편이고

그래서 더 뿌듯함

물론 대출금 열심 갚고 있음ㅠ


20대때 달에 80만원 씩이라도 꾸준히 적금했던 게

보너스 받은거 다 저금들었던 게

그리고 무엇보다 가족이랑 인연 끊은 게

정말 정말 잘 한 일이었던듯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포레스트 x 더쿠☀] 슬로우에이징의 시작 🌲포레스트 <초록병 세럼 & 에센스 선크림> 체험 이벤트 500 02.22 42,134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17,239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95,218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82,084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88,879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92,130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84,161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79,552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12,179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8347 그외 방통대 다니고 있는데 그만 두고싶은 초기 17:08 59
178346 음식 합정동 길고양이 보호소가 있는 카페 직관 후기 17:05 66
178345 그외 편평사마귀 개빡치는 후기 5 16:33 173
178344 그외 목기운 부족한 덬들 어떻게 보완하는지 궁금한 초기 4 16:32 120
178343 그외 이틀한 알바 잘릴까봐 불안한 초기 2 16:03 169
178342 그외 여름 휴가지 고민 초기 11 15:33 208
178341 그외 치아 크라운 선택 고민하는 초기 9 15:19 108
178340 그외 혹시 다른 나라에서 일하고 자발적으로 한국 돌아와서 한국 직장생활에 잘 적응한 사람들이 있는지 궁금한 중기 5 14:58 228
178339 그외 잘생긴 사람을 좋아할 뿐인데 주변 지인들이 나 축구 박애주의자로 오해하는 후기 5 14:08 459
178338 그외 보험 가입 직전인데 잘 짠 건지 궁금한 중기 2 14:04 116
178337 그외 헤어진 구남친이 연애하는거 알게된 후기 6 13:59 683
178336 그외 봄맞이 셀프네일 후기 14 13:41 782
178335 그외 30대 중반이 되니 이래서 다들 연애하고 결혼하는 건가 싶은 중기 11 13:41 823
178334 그외 번아웃덬 인턴을 할지말지 고민인 초기 8 13:04 242
178333 그외 어제 심심해서 틀었던 넷플릭스 [사진속의 소녀]를 본 후기 2 12:50 319
178332 그외 이런 상황이면 부모님 집 물려받는게 나을까싶은 초기? 11 12:43 849
178331 그외 컴퓨터 교체하고 인터넷망 업그레이드 한 후기 1 12:34 87
178330 그외 우울증 치료 이력이 4년째인데 5년 지나고 보험 가입하는게 좋을지 궁금한 중기 3 12:31 173
178329 음식 친구한테 영업당해서 먹어본 젤리랜드 쇼콜라 푸딩 후기 2 12:04 467
178328 그외 돌려서 끈 조이는 운동화 고장 잘 안나는지 궁금한 중기 10 11:56 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