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아래 층간소음 사이다후기글 보고 적어보는 예전 경험 후기
2,360 3
2020.10.04 18:02
2,360 3

몇 년전 나덬은 신혼집으로 위치는 정말 좋으나 부실공사로 층간소음 장난아닌 아파트에서 전세로 살았었음 

어느정도였냐면 윗집 전화통화소리가 내 귀에 실시간 중계되고 아랫집 알람소리로 잠을 깰 정도. 

게다가 중문이 없는 곳이라 현관문 밖 계단에서 사람들이 속닥거리는 소리도 집안으로 그대로 들려왔음ㅋ

우리집 꼬맹이가 뽈뽈 배밀이하는 수준일 때 아랫집에서 항의 인터폰이 왔는데, 아랫집 할머니가 제발 좀 고만 뛰어다니라고(...) 하는거임 

아니 낮에는 나랑 애기밖에 없고 인터폰 온 당시 애는 자고 있고 난 컴퓨터 앞에서 근 두 시간째 작업하고 있는데 어디서 무슨 소리를 들었단 건지?? 

그때 당시 우리 윗집도 조용했었는데..

그러다 아이가 10개월쯤 되고 갓 걸음마를 시작할 즈음에도 할머니가 직접 쳐들어오셨음 

애가 뛰어다니면 애엄마가 단도리를 좀 해야하지 않느냐는거임 

아니 우리집은 한두 걸음 간신히 걷는 애 혼자 있을 뿐이구요~ 

애를 보더니 잠시 할 말을 잃은 할머니는, 그럴리가 없다 다른 방에 큰 애를 숨겨둔 거 아니냐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면서 승질내고 내려가심


그러다 집주인이 현재 집을 전세끼고 매매할건데 혹 우리더러 구입할 의향이 있느냐 물으셨고 매매가도 꽤 괜찮았지만, 

저 할마시땜에라도 짜증나서 못 살겠기에 그냥 관두기로 했음

그래서 새 집주인이 정해지고 우리집에서 집주인-새주인-부동산업자-나까지 앉아서 화기애애하게 매매계약서를 작성함 

원 집주인분이 좋은 분이셔서, 계약당시 '지금 새댁네 1년 남은 전세만기까지는 확실히 보장해줄 것'을 조건으로 매매계약을 해주셨음 

(왜냐면 우리지역은 당시 전세가 상당히 귀해서 집주인이 이사비 주면서 나가달라는 경우가 허다했음)

 

그런데 얼마 안 있어 새 집주인네서 연락오기를, 이사비 줄 테니까 지금 자기네가 살고 있는 집(역시 전세임)으로 이사해서 살아주면 안 되냐는거임 

어차피 인근 아파트고 평수도 비슷한데 우리는 전세니까 새로운 집에서 새로운 맘으로 살아보는 것도 괜찮지 않냐는거였음 

그리고 자기네는 우리가 살고 있는 집이 자기집이니까 빨리 리모델링해서 살고 싶다는거....ㅋㅋㅋㅋ이무슨??? 

어이가 없어서 당연 우리는 거절했고 새주인네는 뜻대로 안 돼서 상당히 기분 언짢아하는 기색이 역력했음


이윽고 일년이 흘러 전세만기가 다 됐고, 우리가족은 새로 분양받은 아파트로 이사를 가게 됐음 

이사가는 날 할머니가 또 득달같이 올라옴 이날은 이사하는 날이니 정말 시끄러웠겠지? 

이삿짐 옮기는 걸 보면서 왈 "아이고 이제 좀 조용하게 살 수 있겠네~" ㅎㅎㅎㅎㅎㅎ

그러나, 그 할머니는 전혀 몰랐을거임 

이리로 이사올 새 집주인네가 혈기왕성한 꼬꼬마 삼형제네 집이란 걸ㅋㅋㅋㅋ

난 아직도 가끔 궁금하긴 함 이후 그 두 집의 층간소음대전은 어떻게 진행되었을까? 

둘 다 맘에 안 들어서 싸우든 말든 동정도 안 가겠지만



참고로, 층간소음은 아파트 시공문제가 엄청 크단 사실을 느끼고 있음 

예전 집은 허울만 좋은 브랜드아파트였고, 지금 집은 그냥 2군급 아파트임에도 층간소음으로 고민해본 적은 별로 없음 

그리고 윗집 아랫집 할 거 없이 다들 미리 고개숙이며 양해를 구하기 땜에 웬만한 경우는 다 이해하고 넘어가는 편이라 쓸데없는 스트레스를 안 받아서 좋다

목록 스크랩 (0)
댓글 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티르티르] 티르 패밀리 세일 & 1억 1천만 원 상당의 초호화 경품 이벤트(+댓글 이벤트까지!) 238 06.21 43,903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463,536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244,74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719,41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주의] 16.05.21 22,947,551
모든 공지 확인하기()
179174 그외 노래 제목 찾는 후기 1 14:27 6
179173 그외 증량 중인데 얼굴살이 쪘다 빠졌다 하는 중기 2 13:58 66
179172 그외 동생이 포기 안 하는 후기 25 13:52 419
179171 그외 칫솔살균기 곰팡이 궁금한 후기 3 13:06 269
179170 그외 카메라 안 어색해하고 자연스럽게 잘찍는덬들 비법이 궁금한 중기 2 12:46 212
179169 그외 헤어 클립 시세가 궁금한 중기 11 11:32 485
179168 그외 할머니 강아지 비장암인데 수술할까 말까 망설이는 전기 23 10:54 733
179167 그외 전세자금대출 전세 중간에 받을수 있는지 궁금한 초기.. 3 10:53 325
179166 그외 여름 거실가전배치 궁금 후기! ( 제습기 공기청정기 선풍기 다 나와있으면 복잡하겠지..?) 9 09:38 359
179165 그외 매일매일 시들어간다고 느끼는 후기 6 08:40 831
179164 그외 아파트 사는 덬들 창문에 벌레 많이 붙고 그러는지 궁금한 초기 ㅠㅠ 22 08:20 763
179163 그외 나팔관 조영술 앞두고 있는데 고민인 초기 23 08:17 830
179162 그외 창작 관련 일하는 덬들 인풋 어떻게 하는지 궁금한 후기 3 02:14 525
179161 그외 어른들의 사정(?)으로 짝사랑이 완전히 끝나버린 후기 8 01:06 2,165
179160 영화/드라마 키타로 탄생 게게게의 수수께끼 후기(노스포) 1 00:34 293
179159 그외 스벅 투썸 파바 뚜레쥬르에서 각각 젤 맛있는 디저트가 뭐야?? 초기 10 06.23 743
179158 그외 외국인 친구집에 놀러와있는데 조언을 구하는 중기 15 06.23 2,054
179157 그외 ㅌㅁ에서 동남아 패키지 많이 팔던데 가본덬 있는지 궁금한 초기 9 06.23 1,264
179156 그외 미용실에서 묶었을때 예쁜 머리 추천해달라하면 어떤머리 해줄지 궁금한 중기 8 06.23 1,065
179155 그외 뭐 부탁할 때 뭐 거절할 때 카톡확인 못하는 거 왜그런 건지 궁금한 중기 9 06.23 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