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日보복 부당'..정부, 일본에서 열린 국제행사서 질타
1,456 9
2019.07.12 16:21
1,456 9

https://news.v.daum.net/v/20190711190702629


[the300]임성남 아세안대사 "정당화될 수 없고 결코 정당화 되어서도 안돼"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가 11일 일본 오다와라에서 개최된 제17차 동아시아포럼에 우리측 수석대표로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정부 고위당국자가 일본 내에서 개최된 국제행사에 참석해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등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정부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국제 여론전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런 압박이 추가보복을 억제하는 효과를 낼지 주목된다.

11일 외교부에 따르면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는 일본 오다와라에서 열린 제17차 동아시아포럼에 우리측 수석대표로 참석해 아세안·중국·일본측 참석자들과 지속가능한 발전 및 번영을 위한 역내 국가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동아시아포럼은 아세안 10개국 및 한중일 정부·재계·학계 대표가 참석하는 포럼이다. 2003년 12월 서울에서 창립총회가 개최된 이후 아세안 국가와 한중일이 매년 1회씩 교대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동아시아의 자유롭고 개방된 경제 촉진’을 주제로 개최됐다. 일본 외무대신 정무관(차관)과 중국 외교부 아시아사무 특별대표를 비롯해 각국에서 총 60여명이 참석했다.

임성남 대사는 기조연설에서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세계경제의 하방 위험 등 등 불확실한 국제정세 하에서 아세안+3(한중일) 국가 간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협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임 대사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을 포함해 국제규범에 부합되지 않는 WTO 회원국에 대한 일방적 조치는 정당화될 수 없고 또 결코 정당화 되어서도 안된다”며 일본을 겨냥해 발언했다.

이어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한중일을 포함한 각국 정상들은 의장성명을 통해 개방적이고 호혜적이며 규칙에 기반한 포용적 국제무역환경을 지지하기로 한 공동의 공약을 재확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달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도 각국 정상들은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하면서 예측가능하고 안정적인 교역 및 투자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부연했다.

외교부는 일본 측 수석대표인 스즈키 노리카즈 외무대신 정무관의 주요 발언과 관련해 “스즈키 정무관은 G20 때 정상들이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하면서 예측가능하고 안정적인 교역 및 투자 환경에 합의한 바 있음을 설명했다”고 소개했다.

외교부가 스즈키 정무관의 발언 중 ‘자유무역’ 관련 부분을 강조한 것은 일본 정부가 취한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가 G20 때의 입장과 모순되며, WTO 협정도 위반한다는 점을 지적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는 지난 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TO 상품·무역 이사회에서 일본의 보복조치 문제를 긴급 안건으로 건의해 상정하는 등 부당성을 알리기 위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정부는 오는 23~24일 열리는 WTO 일반 이사회에서도 이 문제를 안건으로 상정해 일본 보복조치의 부당성을 국제사회에 거듭 설명할 계획이다. 서로 우군을 확보하려는 한일의 외교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나 혼자 산다』의 헨리&캐서린 프레스콧 등장 《안녕 베일리》 무대인사 시사회 466 08.16 4.7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5-2번항목 주의] 5954 16.06.07 437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05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18 15.02.16 192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138 18.08.31 156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351985 [혐] 일본인이 55일동안 입고 있었다는 팬티 상태 428 08.14 3.3만
1351984 오늘 부산에 뜬 역대급 무지개.jpg 50 08.14 6817
1351983 `김포-하네다` 노선은 영향없어…비즈니스 왕래는 살아있어 26 08.14 2312
1351982 한국어 잘하는 홍콩시민이 남긴 트윗들 352 08.14 3.3만
1351981 영화 패션왕을 본 침착맨.jpg 11 08.14 2050
1351980 [2019 프로야구 KBO 정규리그] 8월 14일 경기결과 및 순위 22 08.14 1050
1351979 남양주시장의 공까지 가로채는 이재명 feat.계곡 24 08.14 1833
1351978 동물학대로 실형 선고된 것은 단 4건뿐 2 08.14 549
1351977 ??? : 혐오? 증오? 차별? 뭐 지금 마음껏 즐겨둬 9 08.14 2081
1351976 저비용항공 ‘플라이 강원’ 10월 양양 ~ 제주 첫 취항 9 08.14 638
1351975 줄어든 日 여행객 만회하려했는데…中, 국내 항공사에 신규 취항 금지 44 08.14 5448
1351974 뉴욕에서 만난 핑클 이효리 이진 47 08.14 7566
1351973 자전거 이렇게 타는 거임.ytb 6 08.14 441
1351972 본래 실험적인 컨셉을 즐기는 데이즈드 (9월호엔 유아인을) 11 08.14 1608
1351971 90년대 지드래곤으로 불린다는 시대를 앞서간 스타 14 08.14 2319
1351970 한국 구매력평가 1인당 GDP 2023년에 일본 추월 전망 5 08.14 694
1351969 "붉은 고기에 '육류세' 매겨 온실가스 줄이자" 5 08.14 718
1351968 드라마 더킹 준비중인 배우 이민호 39 08.14 3975
1351967 DHC 회장 일본인은 백인 발언 일본 반응 19 08.14 5854
1351966 병장월급 2022년 67만6천원…급식 개선 등 30조 투입(종합2보) 17 08.14 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