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기사/뉴스 이정후 “장정석 감독님은 평생 은인…재영이 오면 잘해줄게요”
2,238 5
2019.12.07 13:11
2,238 5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이정후(21·키움)는 2년 전만큼이나 바쁜 연말을 보내고 있다. 각종 시상식에 참석해 수많은 상을 받았다.

수상 소감 중 가장 인상적인 발언은 장정석(46) 전 키움 감독에 전한 감사의 인사였다. 지난 4일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장 전 감독을 오랜만에 만나 허리 숙여 인사했다.

이정후는 “장정석 감독님이 신인 시절부터 많은 기회를 주셨다. 감독님 앞에서 상을 받아 더욱 기쁘다”라고 밝혔다.

https://img.theqoo.net/OafCT
이정후는 장정석 전 키움 감독을 ‘평생 은인’이라고 표현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2016년 10월, 키움 지휘봉을 잡은 장 전 감독은 이정후와 3년을 보냈다. 초보 감독과 새내기의 만남이었다. 스프링캠프부터 기회를 얻은 이정후는 곧바로 주전을 꿰차더니 국가대표 주전 외야수로 성장했다.

이정후는 3년간 통산 타율 0.338 535안타 14홈런 172타점 283득점 36도루 장타율 0.449 출루율 0.397을 기록했다. 신인상(2017년), 골든글러브(2018년)를 받은 그는 올해도 유력한 골든글러브 수상 후보다.

이정후는 “따로 수상 소감을 준비한 건 아니다. 사실만 말했을 뿐이다. 장정석 감독님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고, 이렇게 계속 상을 받고 있다. 그리고 프로야구선수가 되면서 설정한 목표를 하나씩 이룰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키움은 한국시리즈가 끝난 뒤 장 전 감독과 재계약을 포기하고 손혁 감독을 선임했다. 당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를 대비해 야구대표팀에 소집됐던 이정후도 깜짝 놀란 소식이었다. 제대로 작별 인사도 하지 못했다.

이정후는 “오랜만에 감독님을 뵙게 돼 좋았다. 내게는 정말 감사한 분이다. 평생 은인이다”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장 전 감독의 아들인 장재영(17·덕수고)의 이름을 언급했다.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했던 장재영은 고교 최대 유망주다. 에이스이자 4번타자로 투·타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이정후와 한솥밥을 먹을 가능성이 있다. 키움은 내년 서울 연고 팀 중 신인 1차 지명권을 가장 먼저 쓸 수 있다. 이정후는 “(장)재영이가 키움에 올지 모르겠지만 오면 정말 잘해주겠다”라고 약속했다.

단, 해외 진출 가능성도 있다. 장재영은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도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를 몰고 다녔다. 이정후는 “그래도 재영이가 (키움에) 와야 한다”라며 꼭 한 팀에서 뛰기를 희망했다.

장 전 감독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재계약에 실패하면서 장재영의 앞길에 변수가 생겼다는 추측이 많다. 아버지는 아들의 미래에 대해 조심스럽기만 하다.

장 전 감독은 “(재계약 불가 통보 후) 아들 이야기가 거론되는 게 부담스럽다. 아들은 아들이고, 나는 나다. 재영이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댓글 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작은 아씨들》 시사회 당첨자 발표 81 01.24 1.1만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하정우x김남길 ‘2020 미스터리의 시작!’ 《클로젯》➖예매권➖ 증정 1441 01.21 3만
전체공지 [⭐필독⭐ / 4번 업데이트사항 필독] 현재 도입 된 본인인증 시스템 인증 필수! / 운영관련 공지 19.10.14 63만
전체공지 [더쿠공지 - 추가 강조 공지 및 8번 19금 항목 수정 19.09.06] 6053 16.06.07 512만
전체공지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좀!! 확인 必] 16.05.21 467만
전체공지 [1806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현재 theqoo.net 가입 불가] 1730 15.02.16 217만
공지 ■■■ 한시적 정치글 스퀘어 자제 공지 - 정치토크방 이용바람 ■■■ 19.10.04 16만
공지 스퀘어방 이용 규칙 1142 18.08.31 181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1447163 곤 "현지인 가담없는 탈출은 환상"..일본인 협력 시사 6 01.17 1362
1447162 난폭한 고양이들.gif 8 01.17 2354
1447161 이래서 명마를 찾는구나.. 7 01.17 3246
1447160 [공식] '미친개' 예지, 30일 '마이 그래비티' 발표…2년 9개월만 컴백 4 01.17 956
1447159 폰은정 뺨 후려치는 아임뚜렛 유튜브 상황 108 01.17 2.5만
1447158 죽은 애인의 환시를 봐요 33 01.17 5079
1447157 오늘 6시에 발매되는 방탄소년단 새앨범 선공개곡 제목 스포 194 01.17 2.1만
1447156 우리의 10년 뒤 미래는 종말일 수 있다. 11 01.17 1661
1447155 유명셰프 최현석, 휴대폰 해킹 사생활 유포 협박 받았다.gisa 37 01.17 1.1만
1447154 양준일 "음반내고 망할 권리 있어, 음악은 패션" 35 01.17 4224
1447153 [하이원서울가요대상 D-13]신동엽X김희철X조보아, 특급 MC 라인업 완성 7 01.17 882
1447152 엄마한테 딜X 걸린썰.jpg 17 01.17 4326
1447151 캐시슬라이드 ㄱㅇㅈㅎㅇㅇ 9 01.17 780
1447150 저체중 아기 고양이들, 건강해지자 건달 무리로 돌변 27 01.17 6659
1447149 [1보]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25%로 동결 5 01.17 1831
1447148 별걸 다 라이브하는 몬스타엑스 기현 16 01.17 1182
1447147 박서준X김다미 청춘美, ‘이태원 클라쓰’ 메인 포스터 공개 21 01.17 3705
1447146 2년간 2배 수익 올린 '철든책방' 인근에 ‘홍철책빵’ 연 재테크 고수 노홍철 47 01.17 4487
1447145 펌))기생충을 기묘하게 써먹는 일본방송.jpg 84 01.17 1.6만
1447144 치킨먹고싶은 댕댕이.gif 13 01.17 2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