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당신 아이가 물건 훔쳤다"…합의금 장사로 돈 버는 무인점포 [현장+]
4,985 17
2024.06.11 19:21
4,985 17
cLHEwb


무인점포가 '절도 범죄의 온상'으로 거듭나며 당국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계속되는 절도범죄에 경찰력 낭비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에게 보안 비용을 전가한다는 지적에 이어 일부 '합의금 장사'를 하는 무인점포 업주들도 문제가 되고 있다.


jlDilI


은평경찰서에는 최근 무인점포 절도 범죄로 인한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80대 노인이 무인 과일점포에서 2000원 상당의 과일을 훔쳐 입건되고, 지체장애인이 무인 편의점에서 1000원짜리 과자를 훔쳐 입건되는 등 소액 절도가 대부분이었다. 이처럼 무인 매장을 중심으로 경미범죄가 늘면서 일선 경찰서에서는 경찰력 소모가 크다고 호소하고 있다. 범인을 잡기 위해 CCTV와 용의자 동선 분석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주거단지 주변 지구대·파출소에서는 무인점포 절도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매장 주변으로 순찰을 주기적으로 돌고 있다. 무인점포에서는 지역 관할 경찰서 로고가 붙은 포스터를 내부에 비치하며 '집중순찰 구역'이라고 적극적으로 홍보하지만 '보안 비용의 외주화'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수도권 30개 무인점포을 점검한 결과 출입문 보안이 돼 있는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경찰력이 낭비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업주들은 범죄방지에 적극적이지 않다. '합의금 장사'가 점포의 수입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합의금 대신 물건값을 변상하라고 해도 기존 상품 가격의 10배 많게는 50배까지 받아 낼 수 있다.


범죄자가 학생인 경우 절도 범죄 사실이 추후 대학 진학에 영향을 끼치지 않게 하기 위해 부모에게서 수백 만원의 합의금을 받아 내기도 한다. 학생 범죄자의 경우 합의금은 '부르는 게 값'이다. 소년사건을 전문으로 다루는 조기현 법무법인대한중앙 대표변호사는 "1만원 정도 절도사건에 100만원 정도의 합의금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경찰·법조계에 따르면 '학교에 알리겠다'는 식으로 겁을 주며 고액의 합의금을 요구할 경우 협박죄가 성립할 수 있다.

경기도 고양시의 한 무인 할인점에는 학생의 연령대별로 구체적 합의 사례를 적시한 안내문이 게재되기도 했다. 초등학생 100만원, 중학생 200만원, 고등학생 300만원인 식이다. 아이스크림 매장의 평균 월 매출이 150~300만원 사이인 점을 고려하면 합의금으로만 월 매출을 전부 벌어들인 거다.

무인점포 업계 관계자는 "절도범이 학생이나 어린아이일 경우 경찰의 도움으로 부모님에게 연락해 합의금을 받아 낼 수 있다"며 "1000원짜리 아이스크림을 파는 것보다 몇십만원 대 합의금을 손에 쥐는 게 업주 입장에서 이득이라 정부 규제가 따로 없는 상황에서 보안시스템에 투자할 요인이 적다"고 지적했다.


https://naver.me/xtgwGbCw


경찰 관계자는 “경미범죄 심사 건수가 늘었다는 건 그만큼 소액 범죄가 늘었다는 의미”라며 “무인점포에서 절도 사건이 비일비재하지만 처벌 전에 합의에 이르는 사례가 대다수”라고 말했다.


일선 경찰관은 “무인점포 때문에 치안 공백이 생길 정도”라고 호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절도범이 미성년자이면 경찰의 도움으로 부모에게 연락해 합의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고 귀띔했다. 일선 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매일 경찰서에 사건을 가져오고 합의해 공갈·협박을 하는 게 아닌지 의심되는 업주도 있다”고 전했다.


목록 스크랩 (0)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디어스킨 X 더쿠💛] 모!처럼 달!라진 일주일을 선사하는 <디어스킨 리얼모달> 체험 이벤트 167 06.21 51,300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483,65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286,400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738,653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주의] 16.05.21 22,978,761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7 21.08.23 3,907,056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4 20.09.29 2,808,868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82 20.05.17 3,493,723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5 20.04.30 4,064,03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510,207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41953 유머 예술을 하다가 국밥집으로 커리어를 바꾼 사람 12:17 246
2441952 이슈 전국투어에 착장만 12개였다는 엔시티 위시 팬미팅 1 12:16 54
2441951 유머 조석작가에게는 한낱 소재에 불과하지만 3 12:15 407
2441950 이슈 해외팬이 만든 예지(ITZY) 헤어 염색컬러표 4 12:14 318
2441949 기사/뉴스 박명수 "윤상 子 라이즈 앤톤 만나…예의 바르고, 잘생겼다" (라디오쇼) 12:13 151
2441948 이슈 낳아준 친부모와 절연을 한 연예인들.jpg 1 12:13 862
2441947 이슈 오퀴즈 12시 정답 7 12:13 101
2441946 이슈 플레이어2 [8화 선공개] 사이비 교주 허성태한테 당당히 팩폭 날리는 사기꾼 송승헌😎 12:10 126
2441945 이슈 자켓 사진 사기 당한 기분이 드는 것 같다는 이번 AKB48 신곡 6 12:09 702
2441944 기사/뉴스 [단독] "KT, 조직적 해킹팀 꾸려..news 11 12:09 848
2441943 이슈 아파트 주차장 형태.jpg 23 12:09 923
2441942 기사/뉴스 내일 밤부터 제주에 또 많은 장맛비…주말 중부도 장마 시작 8 12:09 397
2441941 이슈 중국 팔이피플이랑 라이브로 화장품 공구하는 리한나 (찐임) 16 12:08 1,717
2441940 유머 보고있으면 행복해지는 망원동 실바니안패밀리 온앤오프의 단체 쇼츠들.shorts 2 12:07 252
2441939 이슈 벌써 은근히 그리운 새끼.jpg 19 12:04 1,159
2441938 이슈 아는 사람들은 아는 지브리 <귀를 기울이면> 남주 성우 6 12:03 975
2441937 이슈 중국에서도 비율로 승부하는 판다 푸바오 10 12:03 1,266
2441936 유머 쉽지 않은 아이돌 챌린지.. 12:02 612
2441935 이슈 명탐정 코난과 롯데월드의 만남…7월 1일 ‘매직 시티’ 개장 11 12:02 686
2441934 기사/뉴스 박명수 “자녀 성적? 부모 DNA 따라가…내 딸 국어 못해” 팩폭 (라디오쇼)[종합] 4 12:01 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