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보 에스파다움과 대중성의 조화를 고민한 정규 1집
4,066 20
2024.05.31 05:39
4,066 20

 

소멸로써 빛을 내는 초신성을 뜻하는 제목. 전설의 힙합 프로듀서 아프리카 밤바타의 'Planet Rock'과 연관성이 지적된 스타카토 코러스. 그 코러스를 에워싼 채 부서지는 신스 멜로디. 평범한 청년들이 우연히 초능력을 얻어 파멸로 치닫는 영화 '크로니클'을 연상케 하는 뮤직비디오. "스테로이드가 가미된 'Next Level'"이라는 해외 리뷰어의 평가대로 심장박동 같은 킥 드럼과 기름 같은 베이스가 곡의 혈관을 휘젓는 'Supernova'는 확실히 강렬했다. 거듭 허물을 벗으면서도 본질은 부여잡고 가는 단단한 구성은 시종 귀를 뗄 수 없게 하는 것이다. 하지만 특정 곡의 우수함은 나머지 곡들에 그늘을 드리우기 마련. 국내외 할 것 없이 좋은 앨범들은 언제나 고루 준수한 곡들의 집합이었다. 'Supernova'는 너무 좋아서 문제였다.

에스파의 1집이다. 음악 하는 사람에게 풀렝스 1집은 소설로 치면 습작과 단편을 거쳐 내놓는 첫 장편에 가깝다. 세월이 흘러 많은 조건들이 바뀌었지만 적어도 '명반'의 조건은 여전히 정규 앨범이기에, 에스파는 지금 싱글, 미니앨범과는 다른 온도의 새로운 출발선에 선 셈이다. 물론 준비한 쪽과 기다린 쪽 사이에 흘렀을 부담과 설렘이라는 긴장은 필연이다. 'Supernova'는 그 시작이었다.

 


앨범 'Armageddon'은 'Black Mamba'부터 구축해온 에스파 스타일을 한자리에 펼쳐놓은 느낌을 준다. 문을 힘차게 여는 'Supernova'에 이어 뱀처럼 구불거리는 신스 베이스, 중동풍 멜로디로 이끄는 타이틀 트랙 'Armageddon'과 'Next Level'의 바이브를 가진 'Set the Tone'까지 힙합 댄스로 초반을 몰아가던 이들은, 속도를 줄이고 분위기에 집중한 'Mine'을 지나 록 기타와 트랩 비트를 엮어 상대에게 끌리는 마음을 노래한 'Licorice'로 앨범 전체 분위기를 바꾼다. NME는 이 지점을 "(쉬운)접근성과 (난해한)실험성의 중간 지대"로 표현했다.

바뀐 분위기는 에스파가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는 걸 증명하는 'BAHAMA'의 햇살 같은 멜로디로 서둘러 상징된다. 물론 브리지에서 안이한 팝 따윈 자신들과 거리가 멀다는 걸 은연중 들려주지만, 그런 거에 아랑곳없이 그저 밝은 팝 사운드를 즐기는 사람들에겐 어떤 식으로든 어필할 트랙이다. 에스파 1집의 두 세계 중 한 세계를 대표할 이 곡은 향후 'Supernova'와 투톱으로 여겨질 확률이 높다. 아울러 실사와 애니메이션을 함께 녹인 뮤직비디오를 통해 귀여운 에스파를 만날 수 있는 'Long Chat (#♥)'은 토크 박스풍 리프와 번쩍이는 신스 사운드의 조화가 귀를 잡아끄는데, 시작과 끝의 올드한 재즈 트럼펫은 영상의 유머 코드에 어울려 넣은 장치로 들린다. 하지만 이쯤에서 'Supernova'라는 소문난 잔치 소식을 듣고 온 사람들 중 일부는 고개를 갸우뚱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앨범의 두 번째 아쉬운 점, 바로 일관성이다.

 

 

그렇다고 신스가 주도하는 팝 왈츠 트랙 'Prologue'나 'You Belong with Me'를 부르던 초창기 테일러 스위프트 내지는 에이브릴 라빈의 전성기가 떠오르는 펑크 팝 트랙 'Live My Life'이 달콤하지 않다는 건 아니다. 그러나 특별하진 않다. 레퍼런스가 보일 땐 그 레퍼런스를 넘어서야 해당 창작물은 비로소 의미를 띠는 법. 그래서 이 앨범은 'Prologue'부터 조금 풀어지는 느낌이다. 사람들이 에스파 음악에서 바랄 쫀득한 스릴이 없기 때문이다. 순한 맛은 '블랙 맘바' 에스파에겐 어울리지 않는다는 걸 앨범의 후반부는 들려주고 있다. 무엇을 말하고 보여주려는지 머리로는 이해할 것 같지만, 정규 앨범이라면 좀 더 가슴을 뒤흔드는 일관된 무엇을 들려주어야 하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을 계속 하게 만든다. 차라리 'Supernova'의 에너지를 그대로 이어가는 방향은 어땠을지. 긴 호흡을 살려가야 하는 앨범에선 트랙 배치가 곧 핵심 전략이다. 전략은 곧 서사가 되고, 서사는 일관성 아래 머문다. 다음 작품들에선 재고해볼 만한 대목이다.

기획사 측에선 이번 앨범을 "세계관 시즌 2 서사"와 "강렬한 질주"로 들뜬 홍보를 했다. 뚜껑을 열어본 결과 그 안엔 에스파다운 초현실 우주와 에스파가 가끔 들렀던 지구의 현실이 함께 있었다. 이 양자 구도는 'Supernova'와 'Live My Life'의 뮤직비디오를 비교해보면 직관적으로 알 수 있다. 다 씹어 먹을 듯 했던 'Supernova'로 시작해 그리움의 정서를 담은 '목소리 (Melody)'로 사그라지는 앨범은 f(x)와 소녀시대를 가로지르며 주체성과 자신감, 극복과 위로의 메시지를 한껏 전한다. 한마디로 에스파의 정규 데뷔작은 마니아의 특별한 취향과 대중의 보편적 취향을 모두 취하려는 모양새다. '선택과 집중' 대신 '느슨한 융통성'을 택한 느낌이고, 따라서 듣는 재미는 있는 앨범이다. 그러나 앞서도 말했듯 에스파가 잘하는 스타일로 달려가는 '일관된 에너지'는 계속 짐으로 남는다. 이후 정규 2집에선 한 번 기대해보고 싶다. 'Live My Life'나 '목소리 (Melody)' 같은 느낌은 다른 걸그룹들에게 맡기고, 에스파는 'Set The Tone'이나 'Supernova' 같은 칼을 더 예리하게 가는 것. 지금 에스파에게 필요한 건 에스엠다움보단 에스파다움이다.
 
김성대(대중음악 평론가) () https://m.entertain.naver.com/article/465/0000008055
목록 스크랩 (0)
댓글 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티르티르] 티르 패밀리 세일 & 1억 1천만 원 상당의 초호화 경품 이벤트(+댓글 이벤트까지!) 210 06.21 31,282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438,92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211,792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689,295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주의] 16.05.21 22,913,497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7 21.08.23 3,895,600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4 20.09.29 2,785,681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82 20.05.17 3,469,425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5 20.04.30 4,055,961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495,164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40155 유머 은근히 흔하다는 가정환경 10:04 11
2440154 이슈 공무원 손님이 고의로 흘린 맥주 닦았다가...결국 영업 그만두기로 한 치킨집 신혼부부 사장님 10:04 170
2440153 정보 Kb pay 퀴즈정답 10 10:00 344
2440152 정보 미리 올려보는 네이버페이12원(끝)+1원 12 09:57 562
2440151 이슈 졸업 [14화 선공개] 정려원X위하준 연애 발각(?)에 꽁꽁 얼어붙은 대치체이스ㅠㅠ 3 09:56 406
2440150 유머 왜 자꾸 이런 거 그려주시는걸까 했는데 26 09:55 2,089
2440149 이슈 에어컨이 없던 90년대 여름 한국 사람들은.youtube 6 09:55 590
2440148 유머 증거있ㅇㅓ????? 4 09:54 813
2440147 기사/뉴스 FC서울에 잘 녹아들고 있는 린가드 "축구 외적으로도 도울 점 있는지 고민"[오!쎈 인터뷰] 2 09:53 468
2440146 유머 편의점 사장님이 내택배 미친듯이 뜯음.jpg 17 09:52 2,303
2440145 기사/뉴스 71세 여성 미스유니버스 USA 참가...'역대 최고령' 1 09:52 843
2440144 유머 시험보는 중간에 공황 왔음. 30분 동안 눈물 콧물 줄줄 흘리다 글자도 못쓰고 교수님이 괜찮냐해서 답안지 제출하고 화장실에서 울다 감. 11 09:49 2,956
2440143 이슈 강민경이 말하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이 트렌디함을 잃지 않는 비결 12 09:49 2,689
2440142 유머 요즘 아이들 고민이 이해가 안된다는 강호동.jpg 40 09:43 4,370
2440141 유머 2024년 5월 일반 신용카드 무이자 할부 이벤트 15 09:39 2,741
2440140 이슈 이태리로 간 나물 명인 할머니들🌸 ‘나물의 민족’ 9 09:39 1,798
2440139 이슈 [MLB] 김하성 시즌 10호 홈런 5 09:36 606
2440138 유머 여자친구 흑역사 생기는 순간 3 09:33 2,192
2440137 이슈 엠마 스톤, 안젤리나 졸리, 스칼렛 요한슨 그리고 3 09:31 1,642
2440136 이슈 쯔양 간식창고 수준 42 09:29 7,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