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법원 "최태원, 김희영 이혼에도 관여…도저히 이럴 수 없어"
21,293 26
2024.05.31 02:11
21,293 26

 

자필 편지 근거로 2008년 11월 이전 외도 시작 가능성 지적

"공개 활동으로 유사 배우자 역할…盧 부양의무 이행은 안해"

"별거 후 김희영에 최소 219억원 이상 지출…盧에 정신적 고통"

 

 

 

VngqEy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한주홍 기자 = 항소심 재판부가 최태원(63) SK그룹 회장이 1심의 20배에 달하는 위자료를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줘야 한다며 최 회장의 '유책 행위'를 조목조목 지적했다.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20일 역대 최대인 1조3천808억원억원의 재산을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현금으로 분할하는 동시에 정신적 손해를 배상하기 위한 위자료로 20억원을 인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재판부는 일단 최 회장이 동거인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과의 관계가 시작된 시점은 2008년 11월 이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이사장은 2008년 11월 이혼했는데, 최 회장이 같은 시기 노 관장에게 보낸 자필 편지에 "내가 김희영에게 이혼하라고 했다. 모든 것이 내가 계획하고 시킨 것"이라고 적혀 있는 게 근거가 됐다.

 

재판부는 이에 대해 "이 기재 내용은 혼인관계의 유지·존속을 좌우할 정도로 중요하고 결정적"이라며 "만약 최 회장이 노 관장과의 혼인 관계를 존중했다면 도저히 이럴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그 직후 세 자녀에게도 편지로 김 이사장과의 관계를 공개하며 "너희는 잘못도 없는데 나 때문에 피해를 봤다. 너희 엄마도 피해를 보게끔 행동했다"고 적기도 했다고 재판부는 밝혔다.

 


재판부는 당시 최 회장이 과거 횡령 사건의 공범인 김원홍 전 SK해운 고문을 통해 김 이사장을 취직시켜준 점을 공개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2009년 5월 노 관장이 암 진단을 받은 것을 보면 최 회장의 행동 자체가 노 관장에게 정신적 충격을 줬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최 회장이 2015년 김 이사장과의 혼외 자녀의 존재를 외부에 알리는 과정에서도 유책행위가 있다고 재판부는 봤다.

 

재판부는 "노 관장과 혼인 관계가 해소되지 않았는데도 김 이사장과의 공개적 활동을 지속해 마치 유사 배우자 지위에 있는 태도를 보였다"며 "이와 같이 상당 기간 부정행위를 지속하며 공식화하는 등 헌법이 보호하는 일부일처제를 전혀 존중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소송 초반엔 경제적 지원을 하다가 2019년 2월부터는 신용카드를 일방적으로 정지시키고 1심 이후에는 현금 생활비 지원도 중단했다"며 최 회장이 노 관장의 부양의무도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은 노 관장이 서울 종로구 서린빌딩 퇴거를 요구하는 소송을 내는 반면, 상당한 돈을 출연해 김 이사장과 티앤씨를 설립하는 대비되는 상황을 연출하면서 노 관장에게 정신적 고통을 줬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최 회장이 별거 후 김 이사장과 생활하면서 최소 219억원 이상의 지출을 했고, 한남동에 주택을 지어 김 이사장에게 무상거주하게 하는 등 다양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점을 봤을 때 1심 위자료 1억원은 너무 적다고 판단했다.

 

 

재판부 "최 회장은 최소 십수년간 이런 태도와 행위를 통해 노 관장의 배우자로서의 권리를 현저히 침해했고 지속적으로 이어진 고의적 유책행위로 노 관장에게 발생한 손해배상은 이뤄져야 한다"고 판시했다.

 

 


2vs2@yna.co.kr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1/0014718588?sid=102
 

목록 스크랩 (0)
댓글 2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이자녹스 X 더쿠💙] 여름 꿀템🔥❄️ 얼려쓰는 비타민 수딩젤! 이자녹스 <비타맥스 아이싱 수딩젤> 체험 이벤트 298 00:12 10,220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336,369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5,113,261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568,920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796,930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7 21.08.23 3,865,914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3 20.09.29 2,749,810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80 20.05.17 3,425,103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3 20.04.30 4,006,18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428,448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35002 기사/뉴스 상가 지하주차장서 차량 납치된 30대 여성, 1시간 만에 극적 탈출 18:55 148
2435001 유머 집마당에 오물풍선 떨어져서 핫게갔던 유튜버의 범상치 않은 테무깡 18:55 174
2435000 유머 턱걸이 풀업을 하면 치즈케익을 드립니다! 18:54 90
2434999 이슈 티아라, 초신성 _ TTL (2009) 18:53 28
2434998 이슈 아빠가 놀아줄 때만 가능한 놀이... 2 18:52 221
2434997 기사/뉴스 영화『극장판 하이큐!! 쓰레기장의 결전』공개 4개월 만에 흥수 110억엔 돌파 1 18:52 63
2434996 이슈 [TEASER] WARMBO - 첫 사랑 M/V TEASER pt.1 18:51 41
2434995 이슈 피식대학 구독자수 근황 5 18:51 1,026
2434994 이슈 올해 뉴진스 아이브 에스파 르세라핌 발표곡 스포티 누적 14 18:49 561
2434993 이슈 영화 <탈주> 속 송강 x 구교환 둘의 관계 10 18:48 958
2434992 이슈 라이즈 1st Mini Album ‘RIIZING’ 56만장 (초동 1일차) 16 18:48 664
2434991 이슈 어릴 때부터 말더듬 있었다는 원빈 2 18:45 1,121
2434990 이슈 노르웨이 소꿉친구들이랑 휴가간 홀란드 근황 4 18:45 1,405
2434989 유머 신박한 피자 세이버 12 18:44 1,291
2434988 이슈 트와이스 나연 X 블루밍테일 X 오드원아웃 콜라보 굿즈🩵 23 18:42 1,042
2434987 이슈 팬 아닌데 사고 싶어지는 어느 남돌의 인형 15 18:41 2,542
2434986 이슈 안 귀여우면 더쿠 탈퇴 6 18:40 527
2434985 이슈 [💎홍석천의 보석함💎] Zㅏ기Zㅏ기 보Zㅏ기들아 이번 주에는 이클립스 멤버 온다. 13 18:39 1,492
2434984 이슈 세븐틴 정한X원우 THISMAN 초동1일차 24만장 돌파 17 18:39 795
2434983 이슈 악뮤 이찬혁 인스타 ㅋㅋㅋ 7 18:39 1,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