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탈모' 푸바오, 충격 근황…비공개 접객, 목줄 의혹까지
49,278 276
2024.05.26 09:27
49,278 276


웨이보에 푸바오 접객 의혹 사진 올라와 '논란'
이마 상처, 목부분 탈모.. 목줄 착용 의혹까지


YGazjY



[파이낸셜뉴스] 푸바오가 중국에서 비공개 접객에 이용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최근 중국 SNS에는 푸바오로 보이는 판다를 가까이서 촬영한 사진이 올라왔다. 사육사가 아닌 누군가 손을 뻗어 만지거나, 먹이를 주는 듯한 모습이 담긴 휴대전화 사진이었다.

사진 속 판다에게서는 탈모와 목 부분이 눌린 자국이 발견되기도 했다. 최근 센터가 공개한 영상 속 푸바오도 같은 모습이었다.

판다는 감염에 취약한 동물이기 때문에 한국 사육사들은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상태로 푸바오와 접촉했다.

문제의 사진을 본 중국 누리꾼들은 푸바오가 특별한 소수에게만 '접객'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푸바오에게 넓은 정원을 제공한다더니 왜 지저분한 시멘트 바닥에 누워있나" "한 달 이상 격리·검역 과정을 거친 이유가 대체 무엇이냐" 등 분노의 반응을 보였다.


https://naver.me/FUzZWTh8

목록 스크랩 (0)
댓글 27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비클리닉스💕] 패션모델 바디템✨ 종아리 붓기 순삭! <바디 괄사 마사지 크림> 체험 이벤트 376 07.15 22,521
공지 더쿠 이미지 서버 gif -> 동영상 변환 기능 적용(GIF 원본 다운로드 기능 개선) 07.05 305,268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1,434,614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5,108,418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6,234,985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2,442,791
공지 [필독]성별관련 공지 [📢언금단어 사용 시 무통보 차단📢] 16.05.21 23,729,116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9 21.08.23 4,077,844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5 20.09.29 3,048,958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98 20.05.17 3,669,744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71 20.04.30 4,215,987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708,973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57948 이슈 21년 전 오늘 발매♬ 케츠메이시 '夏の思い出' 22:11 6
2457947 유머 게임 개발자의 의도를 완벽하게 파악한 사람 ㄷㄷㄷㄷ.ytb 22:10 242
2457946 이슈 보넥도 명재현 뉴진스 'Supernatural' 챌린지 7 22:09 249
2457945 유머 이것이 미노년(경주마) 22:09 69
2457944 유머 LG 프로스포츠 구단 입단 선물.jpg 15 22:07 1,390
2457943 이슈 죽음마저 까와 빠를 미치게하는 종지부 정점 끝판왕 조선 kingㄹㅇ.jpg 13 22:06 832
2457942 이슈 오타쿠들 당황하고 있는 메간 디 스탈리온 최신곡 가사 상태...jpg 8 22:06 585
2457941 이슈 이쯤되니까 롯데자이언츠가 한 번은 시타 or 시구로 불러줬으면 하는 아이돌 4 22:05 768
2457940 이슈 NCT 도영 삼촌이 왜 태요미네에서 나와요..?👶🏻🖤 4 22:02 741
2457939 이슈 '농약 오리고기' 중태자 4명으로 늘어…"고의로 보고 수사" 18 22:02 1,916
2457938 이슈 집순이들의 외출 과정.jpg 17 22:02 1,967
2457937 유머 펀쿨섹좌가 왜 사람들이 내 연설을 안 들어줄까 궁금해서 8 22:01 1,014
2457936 기사/뉴스 '콜미 바이 유어 네임' 아미 해머, 성폭행으로 몰락 후..."너무 행복" [할리웃통신] 10 22:00 2,324
2457935 이슈 50대 교수님한테 반말하는 학생들.jpg 21 22:00 1,644
2457934 이슈 당시 중고가 250만원이었던 강동호(백호)의 첫차 갤로퍼 5 21:58 1,057
2457933 유머 뉴진스 하니: 동..동학. 새로운단어배웟다 22 21:57 1,847
2457932 이슈 일본에서 출시된 폭신폭신한 반창고 27 21:54 4,637
2457931 유머 써브웨이 1일차 신입.jpg 15 21:53 2,886
2457930 이슈 눈물나는 사진 한 장 5 21:52 1,626
2457929 유머 오늘자 오바오가 부르는 목소리에 자발적으로 퇴근하는 루이후이🐼🐼 28 21:52 3,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