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흉기 피습' 광주 경찰관들 중상해 고통…장기 재활·재건치료 불가피
7,641 17
2024.04.21 13:09
7,641 17

무방비·무차별 흉기 공격에 상처 깊어…'정신질환 의심' 50대 피의자 구속영장 신청



폭행 용의자로부터 흉기 피습을 당한 광주광역시경찰청 경찰관들이 상당기간 재활·재건치료가 필요한 중상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신질환이 의심되는 50대 피의자는 실탄과 테이저건을 발포한 경찰에 체포된 이후에도 범행 동기를 제대로 밝히지 않았다.


이들 경찰관은 사건에 앞서 인근 도로에서 이유없이 행인을 폭행하고 현장을 벗어난 용의자 A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변을 당했다.


A씨는 경찰관 4명이 집밖에서 자신을 부르자 날이 25㎝ 가량되는 톱을 들고나와 대문이 열림과 동시에 이를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예상치 못한 흉기 테러에 뒷걸음질치는 경찰관들을 상대로 얼굴과 신체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 공격을 감행했다.


대문 바로 앞에 서있던 B 경감(50대)은 순식간에 이마와 왼쪽 다리에 깊은 자상을 입었다. 출혈이 심했던 그는 A씨가 진압된 이후 전남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의료진 부족에 상무병원으로 전원 조치돼 치료를 받고 있다.


안면부에 치명적인 부상을 입은 C 경사(40대·여)는 사건 직후 조선대병원으로 이송돼 반나절 동안 봉합 수술을 받았다. 이마와 오른쪽 뺨에 깊은 자상으로 인해 장기간 재건치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D 경위(50대)는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손가락 인대가 파열돼 씨티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또 다른 손가락과 팔꿈치, 뒷목, 얼굴 등에도 열상을 입고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일부 경찰관은 심각한 신체·정신적 충격으로 흉기 난동과 총기 발포 등 사건 당시를 기억하지 못하는 단기 기억상실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무방비 상태에서 반복적으로 감행된 잔인한 공격과 날카로운 톱날의 위력 탓에 경찰관들이 회복하기 힘든 큰 피해를 입은 것이다.


현장을 목격한 동료 경찰관은 "피습을 당한 동료의 신발 안에 핏물이 흥건했고, 얼굴 상처가 깊어서 눈뜨고 보기 힘들 정도였다"며 "퇴원 이후에도 치유하기 어려운 고통과 상처 속에서 지낼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안타까워했다.


강효 광주 미라클의원 외과 전문의(의학박사)는 "흉기의 종류와 안면부에 집중된 부상 부위를 감안할 때 상당기간 감염 관리와 반흔 재건치료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파열된 인대 또한 수술 이후 만성적인 불안정성으로 발전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재활치료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국경찰직장협의회 대표단도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해 사건 발생 다음날인 20일 입원 치료 중인 동료 경찰관 3명을 차례로 위문하고 지원 의사를 밝혔다.


민관기 전국직협 회장은 박정수 광주직협 회장과 병실을 찾아 "위험한 상황에서 피의자를 검거하다가 큰 부상을 입은 동료들이 제대로된 치료와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위로금 모금과 현장 물리력 대응 방안 등에 대해서도 경찰 지휘부와 의견을 나눌 방침이다.


해당 남부경찰서도 사건 직후부터 경무·청문기능 경찰관들을 부상 동료가 입원 중인 병원에 급파해 어려움을 살피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이날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현주 기자




https://v.daum.net/v/20240421114236476


목록 스크랩 (0)
댓글 1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브링그린X더쿠💚] 민감한 트러블 피부의 썬케어, 브링그린 #민트썬! <브링그린 티트리 시카 톤업 선쿠션> 체험 이벤트 356 05.27 18,964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000,15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4,725,318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135,181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332,966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6 21.08.23 3,720,710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9 20.09.29 2,583,476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71 20.05.17 3,274,056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1 20.04.30 3,854,403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236,8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22157 유머 장도연이 시청률이 낮아 자신없어하는 변우석에게 하는말 2 11:21 346
2422156 유머 내향적인 아이들 반에 유일한 외향적인 선생님 2 11:21 373
2422155 정보 네이버페이12원+2원 16 11:18 743
2422154 이슈 [히어로] 아무도 없는데 혼자 연기하는 천우희.twt 5 11:18 560
2422153 유머 찐팬구역, 한화 찐팬이지만 야알못인 미주 근데 어찌어찌 다 때려 맞추는 편.jpg 5 11:18 465
2422152 이슈 [컨셉 티저] SBS '신들린 연애' 무당이랑 연애하면 어떨 거 같은데? 4 11:18 204
2422151 이슈 7년전에 몇몇 덬들이 딱 이맘 때쯤 보던 프로그램 (2017년 방송) 7 11:17 374
2422150 이슈 EQ는 감수성의 척도가 아니라 스스로를 통제하는 힘이라고 함 2 11:17 286
2422149 유머 [KBO] 썰 듣고 다시보면 얼굴에서 'ㅈ됐다'가 보인다는 KIA 나지완 싸인거부 짤.jpg 14 11:17 861
2422148 이슈 친구에게 "야, 저거 유령이야 새야?" 그랬더니 옆에 있던 직원이 조용히 108 11:13 6,680
2422147 유머 찐팬구역, 강재준 : 와이프도 한화 찐팬이고요 페라자 선수 팬이거든요.jpg 1 11:12 1,144
2422146 유머 이번에 여덬 제대로 끌어모을 것 같은 카리나...(짤많음ㅈㅇ)gif 14 11:11 873
2422145 이슈 아마겟돈 뮤비에서 지젤 나올때 (나만) 소리지른 부분 11 11:11 1,244
2422144 정보 오퀴즈 베러쿨 1 11:11 124
2422143 유머 산림청에서 만들었던 k-프라모델 15 11:10 1,516
2422142 기사/뉴스 “고객님 저한테 왜 이러세요?”…갑자기 흥분해 20차례 흉기 휘둘렀다 5 11:10 870
2422141 이슈 일본이 8년간 GDP 통계를 조작해도 걸리지 않은 이유.JPG 13 11:10 1,346
2422140 이슈 <선재 업고 튀어> 이벤트 진행 경품 중 하나 22 11:10 1,401
2422139 유머 공식 인형굿즈가 생기는 기성용과 린가드ㅋㅋㅋㅋㅋㅋ 5 11:10 746
2422138 기사/뉴스 김밥에서 으악....‘칼날’ 나와, 항의하니 “뭐 어쩌라고” 3 11:09 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