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예산 없어 '한국영화의 밤' 행사 못 하는 영화 강국?
10,378 30
2024.04.19 07:08
10,378 30
qffXBx
영화진흥위원회(아래 영진위)가 해마다 국내외 주요 영화제에서 열던 '한국영화의 밤(K-Movie Night)' 행사가 올해는 개최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진위 측은 17일 "예산 삭감으로 인해 5월에 열리는 칸영화제에서도 한국영화의 밤이 개최되지 않는다"며 "전주영화제나 부산영화제 등에서도 개최 계획이 없다"라고 밝혔다.
 
-
 
영화계는 한국영화의 밤 행사 예산이 없어 개최가 어렵다는 사실에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베를린영화제에서 참석했던 함상희 프로듀서는 "베를린에서 제일 놀라웠던 것은 영진위 공식 리셉션 행사인 한국영화의 밤이 없어진 것이다"라며 "영진위 예산이 줄었다는 말은 들었지만 설마 베를린영화제에서 평생 해오던 행사가 없어질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나라든 영진위와 같은 영화기관들이 국가를 대표해서 세계 주요 영화제에서 하는 행사인데, 예산이 없어 못 한다고 하니 대한민국 선진국이 맞나 의심스러웠다"며 "한국 영화인들과 해외 영화인들의 다리를 놓아주는 역할을 하는 중요한 행사를 돈이 없어 열지 못한다는 게 어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영화 강국들은 주요 영화제에서 경쟁적으로 리셉션을 개최해 자국 영화를 홍보하는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한국영화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면서 칸과 베를린에서 주로 개최된 '한국영화의 밤'은 해외 영화인들의 관심을 받았고, K-문화와 영화, 음식 등을 알리는 역할을 해 왔다.



(중략)



영화인들은 문화외교를 경시하는 태도라며 국가적 위상을 떨어뜨린다고 비판하고 있다.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는 남태우 대구경북시네마테크 대표는 "칸영화제에서 한국은 형편이 어려워서 공식 리셉션이 없다는 소리가 나오면 국제적인 망신인데, 칸에 간 영화인들이 얼마나 민망하겠냐?"고 말했다. 오는 5월 14일 시작되는 77회 칸영화제에는 류승완 감독의 <베테랑2>가 초청된 상태다.
 
이탈리아영화제를 개최하고 있는 정란기 이탈치네마 대표는 "영화관계자들에게 좋은 자리인데 개최를 못한다는 게 아쉽고, 칸영화제에서도 한국영화의 밤 파티를 못 하는 건 아닌 거 같다"고 지적했다. 국내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지낸 영화인도 "영화외교는 외교가 아닌 모양이다"라고 했고, 이원우 감독은 "문화예술 전체의 세계화와 국제교류를 정부가 발 벗고 나서서 방해하는 느낌이다"라고 성토했다.
 
영진위 측은 "예산 편성 과정에서 모든 축제성 예산이 삭감됐다"면서 "정부 안에서는 필요한 예산이라는 이야기도 있으나 올해는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칸에서 행사를 한 번 개최하려면 1억 이상의 비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영화제를 개최하고 있는 정란기 이탈치네마 대표는 "영화관계자들에게 좋은 자리인데 개최를 못한다는 게 아쉽고, 칸영화제에서도 한국영화의 밤 파티를 못 하는 건 아닌 거 같다"고 지적했다. 국내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지낸 영화인도 "영화외교는 외교가 아닌 모양이다"라고 했고, 이원우 감독은 "문화예술 전체의 세계화와 국제교류를 정부가 발 벗고 나서서 방해하는 느낌이다"라고 성토했다.
 
영진위 측은 "예산 편성 과정에서 모든 축제성 예산이 삭감됐다"면서 "정부 안에서는 필요한 예산이라는 이야기도 있으나 올해는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칸에서 행사를 한 번 개최하려면 1억 이상의 비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https://naver.me/F9zxGsNm

목록 스크랩 (0)
댓글 3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유동골뱅이 X 더쿠🐚] 쩝쩝박사 덬들 주목😉 저칼로리 저지방 고단백 식품 유동 골뱅이 체험 이벤트 <@유동 골뱅이 요리 콘테스트> 210 05.27 19,999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3,999,10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4,725,318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133,817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331,330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6 21.08.23 3,720,710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9 20.09.29 2,582,646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71 20.05.17 3,274,056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1 20.04.30 3,854,403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236,8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22114 이슈 소개팅하고 충치 생긴 이유.jpg 2 10:41 283
2422113 이슈 [돌싱포맨 선공개] “저 진짜 1호팬이에요” 구성환, 탁재훈 향한 진심 가득한 팬심 고백♥ 10:40 161
2422112 이슈 "비판 기사 쓰겠다" 광고비 갈취…인터넷신문 발행인 징역 1년 10:39 52
2422111 이슈 전국의 둘째들 눈물샘 폭발시킨 장면 5 10:37 991
2422110 기사/뉴스 ‘서울대 N번방’ 3명 기소…법조계 “범죄단체 혐의도 적용 가능” 10:37 79
2422109 기사/뉴스 전청조 아동학대 혐의 추가 기소…“골프채로 남현희 조카 때려” 5 10:37 366
2422108 이슈 오퀴즈 10시 30분 정답 3 10:36 155
2422107 유머 힐링) 이렇게 나이 들고 싶어라 10:36 226
2422106 이슈 조선시대에 우리나라가 오늘날 양념치킨급으로 국제적 맛집이었다는 메뉴 14 10:33 2,245
2422105 유머 아빠 : 아빠가 딸 잘못한거 말 안하면 착하게 있을꺼야?약속이다 9 10:31 1,610
2422104 기사/뉴스 천도재 지내다 저수지 빠진 무속인 구하려던 남녀 2명 숨져(종합) 35 10:31 2,054
2422103 기사/뉴스 '2025 개막전 목표' 오타니, 또 투구 훈련 '80마일(약 128.7km) 나와' 2 10:30 231
2422102 이슈 12사단 훈련병 사망 사건 관련 아저씨들 반응.jpg 13 10:30 1,934
2422101 기사/뉴스 식당서 비알코올 '카스' 맥주 마신다…오비맥주, 병제품 출시 3 10:29 362
2422100 이슈 에스파 CDP 제조사 아이리버 (오피셜) 182 10:29 8,529
2422099 기사/뉴스 오타니 "2026 WBC에도 나가고 싶다" "내 뜻대로 되는건 아니지만" 2023년 일본 우승 주역... 10:28 96
2422098 이슈 충격적인 훈련병 사망사고 사실관계.jpg 93 10:28 6,136
2422097 이슈 드디어 공개된 문제의 이창섭 MD 13 10:28 1,503
2422096 이슈 현재 전세계에서 스포티파이 리스너 가장 많은 가수들 9 10:25 718
2422095 이슈 6살 아이 짜장면 "네가 비벼" 이래야 해요 27 10:23 3,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