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단독] "노하우 로열티 아냐…이수만에 준 돈 과다"
4,666 9
2024.04.16 21:50
4,666 9

<앵커>

 

SM 엔터테인먼트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에게 너무 많은 수수료를 지급했다며 국세청이 몇 년 전 SM에 세금을 추징했습니다. 그러자 SM 측이 자신들은 잘못한 게 없다며 조세 심판을 청구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이 내용 임태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3년 전, SM엔터테인먼트는 세무조사를 받아 200억 원 넘는 추징금을 부과받았습니다.

 

SM 측은 곧바로 조세 심판을 청구했습니다.

 

추징 배경에는 SM엔터테인먼트가 이수만 씨 개인 회사에 지급한 거액의 수수료가 있었습니다.

 

2015년부터 5년간 이수만 씨 측에 600억 원 넘게 지급했는데, 이 씨가 프로듀싱한 192개 음반 관련 매출의 6%에 해당하는 돈입니다.

 

 

조세 심판의 쟁점은 이 씨 측에게 구체적인 용역 대가 외에 노하우의 대가인 로열티를 줄 수 있는지였습니다.

 

SM 측은 곡 선정과 편곡부터 비전과 세계관 등에 이르는 노하우에 대한 대가를 지급한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조세심판원은 노하우가 아무리 독창적이더라도 상표권이나 저작권과 달리 SM 측이 이전받아 사용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SM 측이 용역 대가 외에 노하우에 대한 로열티까지 지급할 의무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SM 측은 이수만 씨의 기여도나 역할로 볼 때 동종업계 총괄프로듀서보다 더 많은 금액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이수만 씨가 받은 특정 용역 대가는 하이브 방시혁 의장 등 같은 업계 총괄프로듀서보다 7배나 많았습니다.

 

하지만 심판원은 오히려 방시혁 의장 등은 비슷한 용역을 제공할 뿐 아니라 경영책임까지 부담하고 있다며 이보다 더 많이 받는 건 부당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SM의 청구는 기각됐습니다.

 

 

[이호성/세무사 : 행정소송이 제기될 경우 엔터테인먼트 산업계의 특수성을 감안한 프로듀싱 노하우에 대한 양측 간의 치열한 법적 공방이 예상됩니다.]

 

SM 측은 기각 결정에 따른 후속 대응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신세은)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기자 프로필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5/0001147620?sid=101

목록 스크랩 (0)
댓글 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유동골뱅이 X 더쿠🐚] 쩝쩝박사 덬들 주목😉 저칼로리 저지방 고단백 식품 유동 골뱅이 체험 이벤트 <@유동 골뱅이 요리 콘테스트> 235 05.27 36,756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030,872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4,751,785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171,392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375,437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6 21.08.23 3,729,625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0 20.09.29 2,593,275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73 20.05.17 3,291,265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2 20.04.30 3,863,356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245,742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23751 이슈 카리나: 내가 입맛 돌게 해줄까? 2 17:42 230
2423750 이슈 무대 퀄을 위해 악역을 자처한 리더.jpg 17:42 152
2423749 이슈 밴드곡도 잘 어울리는 것 같은 하이브 남돌 17:42 68
2423748 이슈 핑크팬서리스(PinkPantheress)가 말하는 본인 노래가 짧은 이유 2 17:40 194
2423747 기사/뉴스 [속보] 의학 단체들 "국민이 정부에 의대정원 철회 요구해달라" 32 17:40 463
2423746 이슈 성동구 찰순대 호두 지금보다도 더 뽀시라기때 모습 22 17:39 729
2423745 이슈 이런 캐릭터는 인기 없을 거다/기각!!!! 9 17:39 297
2423744 이슈 늦게 배송된다고 욕먹었던 god 팬클럽 키트 근황 14 17:39 1,131
2423743 유머 막 입사한 신입이 어휘력 문해력이 부족할때 8 17:38 470
2423742 이슈 강남 백화점에서 명품 훔친 10대 일본인…재입국하다 뒤늦게 검거 15 17:38 722
2423741 이슈 배달갤에서 레전드라 불리는 요청사항... 9 17:38 798
2423740 정보 오늘 진짜 즐거웠던거 같은 후이🩷🐼 헤헤 6 17:37 496
2423739 이슈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만화 잡지 주간 소년 점프의 출판사 근황.jpg 3 17:37 481
2423738 이슈 오늘 갑자기 스쿨어택에서 컴백곡 선공개했다는 라이즈 4 17:37 427
2423737 이슈 나는 부모님의 보호자 느낌 vs 아직 걍 애샛기 느낌 12 17:37 441
2423736 유머 남친의 소식을 트위터로 듣는거 개웃기네.twt 8 17:36 1,034
2423735 이슈 <문명특급> 상견니 배우 허광한 스틸컷 6 17:35 833
2423734 유머 지젤 틱톡 영상에 댓글 남긴 패리스힐튼...jpg 18 17:35 1,534
2423733 기사/뉴스 압구정 80억 30대, 한남동 94억 20대…초고가주택 사들이는 2030 6 17:34 518
2423732 이슈 유튜버 진돌이 길가다 마주친 이행시 천재;;; 9 17:33 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