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팁/유용/추천 [인기글] [그냥] 향수 팁 14가지.jpg
6,209 29
2024.03.05 20:24
6,209 29

1. 향수의 유통기한/사용기한이 있다? 없다? -> ???


- 유통기한/사용기한은 우리나라의 화장품법상 표시할뿐, 해외 면세점에서 구매한 향수만 봐도 유통기한/사용기한은 표시가 되어 있지 않음. 그리고 해외에서 향수를 구매해도 유통기한/사용기한은 표시가 되어 있지 않음


- 보관만 잘 하면 (적당한 온도의 장소 (너무 춥지도 너무 덥지도 않은) / 직사광선 피함 / 향수 냉장고 / 서랍 / 신발박스 / 장농 / 빛 안들어오는 책상,선반 위 등) 5년 10년 등 그 이상 사용할 수 있음


- 게다가 출시된 지 오래된 향수 AA가 단종이 되었고, 새롭게 리뉴얼돼서 출시된 AA' 있다고 가정할 때, 값어치는 ㅅ 새로 출시된 AA'보다 기존에 출시된 AA가 더 높은 경우가 더러 있음 (ex. 프레데릭엠 (구)오베드상, 샤넬 레 젝스클루시브 edt 시리즈 등)


- 하지만 이베이나 ㅅㅌㄹㅂㄹㄴ같은 해외 사이트에서 향수를 구매하는 외국인들도 울나라처럼 q/a같은 곳에 제조일자 최신껄로 보내달라고 하는 사람이 있는걸로 봐선 이 질문은 사람마다 주관적인 의견이 박혀있는걸로 생각됨


- 결론 : 믿기 나름

+++

LV.8 헤비감성보이

11.03 19:01

향수의 유통기한은 없다고 보기는 힘듭니다.
개봉 후 산화(혹은 환원)가 시작되면 냄새 분자가 변질되어 향이 변화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애초에 수분이 있는 향수는 미생물 번식에 취약한데 오래된 향수는 그것을 방지하기 위한 화학처리 물질 역시 변질되어 서로 충돌해 독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유통기한이 지난 향수를 피부에 사용하는 것은 되도록 지양하여야 합니다.

40

답글 1

LV.5 Monchel

11.11 10:08

공감합니다. 개봉 후 산소와 접촉되면 향이 변하기 마련이죠

답글쓰기




2. 향수의 지속력을 높이기 위해서 바세린? 무향로션? -> 지속력만 높이고 싶다면..


- 피부에 바세린을 바르고 그 위에 향수를 뿌리면 향이 피부에서 쉽게 날아가질 않으니까 피부에서의 지속력은 높아짐


- 근데 향이 날아가질 않는다는건 피부에 계속 얹혀있다는걸 의미함. 즉, 남에게 어필할 확산력은 떨어진다는 것임 


- 결론 : 어필할 상대가 가까이에 있거나 자기만족 위주로 뿌린다면 바세린/무향로션 등을 피부에 바르고 향수를 뿌리면 향이 오래감. 굳이 그게 아니라 다수의 사람에게 어필하고 싶으면 굳이..?



3. 향수의 지속력을 높이기 위해서 피부? 옷? -> 옷 ㄱㄱ


- 피부에 뿌리는 것 보다 섬유에 뿌리는게 더 오래감


- 변색이 될 수 있는 밝은색 옷에 뿌리는 건 지양


- 너무 가까이에서 뿌리는것도 지양. 적당한 거리에서, 적당히 어두운 옷에 뿌리는게 지속력 높이는 방법임



4. 피부에 뿌리고 싶은데 어디에 뿌리는 게 제일 낫나요? 

-> 각각 다름



4.1 지속/확산 상타에 어둡고 무거운 향을 뿌리고 싶은데 남들에게 피해끼치지 않게 뿌리고 싶어요 

-> 이런 향수들은 상체보다 하체쪽에 뿌리면 향이 위로 부드럽게 올라옴



4.2 지속/확산 하타에 조루예요 -> 목앞 / 쇄골 / 가슴 / 귀뒤 / 뒷머리카락 / 어깨 등 같은 머리와 가까운쪽에 뿌리는게 좋음



4.3 손등 / 손목 / 팔꿈치 접히는곳(특히 여름)은 다수의 사람에게 어필하기에 좋은 부위라고 생각함. but, 손등 손목은 손을 씻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으니 필자는 이 두 부위에 뿌리는 것을 그렇게 추천하고 싶지 않음



5. 향수 레이어링은 어떻게 하는건가요?


- A향수와 B향수를 겹치게 한 부위에 뿌리는 경우 -> SORRY I DON' KNOW THIS SITUATION.. 


- A향수와 B향수를 각각 다른 부위에 뿌리는 경우 -> 왼목 & 오른목 / 왼귀뒤 & 오른귀뒤 / 왼어깨 & 오른어깨 등



5.1. 어느 향수들로 레이어링 해야되나요? -> 제일 최선은 같은 브랜드의 비슷한 향조지만 두가지로 나눈다면


5.1,1. 비슷한 향조별 (단지 예시를 들은거라 이 이외에도 조합은 무수히 많음)


- 꽃 : 딥티크 롬브로단로(장미) 프레데릭말 카날플라워(튜베로즈) 


- 달달 : 바이레도 집시워터(바닐라) 톰포드 바닐파탈(바닐라) 


- 어두움 : 바이레도 슈퍼시더(우디) 프레데릭말 뮤스크라바줴(머스크)


- 어두운달달함 : 바이레도 발다프리크(우디달달) 메종프란시스커정 바ㅋ ㅏ라루쥬540(우디달달)


- 포카리 : 아뜰리에 코롱 클래망틴 캘리포니아 디올 옴므 코롱


- 불금 : 톰포드 화이트 스웨이드/퍼킹 패뷸러스 에따 리브르 도랑주 디벙엉펑


- 물과 철봉 : 메종 프란시스 커정 아쿠아 유니버셜 펜할리곤스 주니퍼슬링



5.1.2 같은 브랜드별 (단지 예시를 들은거라 이 이외에도 조합은 무수히 많음)


- 스킨1 : 디올 소바쥬 오 소바쥬


- 스킨2 : 샤넬 알뤼르 옴므 스포츠 블루 드 샤넬


- 꽃 : 르라보 플레르도랑줴27(장미) 리스41(백합)


- 꽃2 : 아뜰리에 코롱 앙상진해(장미) 로즈아노님(장미)


- 유명1 : 크리드 어벤투스 버진아일랜드워터


- 유명2 : 르라보 떼누아29 어나더13


- 유명3 : 조말론 우드세이지앤씨솔트 블랙베리앤베이


- 유명4 : 이솝 휠(우디) 테싯(우디 시트러스 유자)


- 유명5 : 딥티크 롬브로단로 오로즈



5.1.3 하나는 호불호 덜갈리고(남을 위한) 하나는 호불호 갈리는(자신을 위한) 향 


- 아쿠아 디 파르마 미르토 산타 마리ㅇ 노ㅂ라 멜로그라노


- 크리드 오리지널 베티버 바이 킬리안 보드카 온 더 락스


- 세르주루텐 로 에따 리브르 도랑주 콜롱


- 바이레도 라튤립 세르주루텐 라휘드 베흘랑



5.2 레이어링 왜 하나요? 


- 자기만족 (여러개 맡고싶어서)


- 향수들이 흔하다보니 남들에게 독특한 이미지를 주기 위해서


- 겨울잠 자고 있는 향수들을 깨우기 위해서



5.3 레이어링 몇번 뿌리세요? (지속/확산 비슷한 기준)


- 한번에 4번 뿌리던 사람 - A향수 2번, B향수 2번 


- 한번에 2번 뿌리던 사람 - A향수 1번, B향수 1번


- 한번에 3번 뿌리던 사람 - A, B 중 애착가는 거 2번, 그 외 1번



5.4 그럼 두가지 향수를 평소에 들고다녀야 되나요? -> 공병 두개 들고다니면 됩니다.



6. 지속력/확산력과 호불호와의 상관관계 -> 1


- 지속력/확산력 높음 : 향이 강함, 호불호 큼, 자기만족


- 지속력/확산력 낮음 : 향이 은은함, 호불호 적음, 피드백 위주




7. 지속력/확산력 높은데 은은한 향수 추천좀요. -> 모순덩어리



8. 공병 어느거 구매할까요? 


- 분사구 분리 되고, 돈 많다 -> 트라발로 밀라노 / 트라발로 클래식hd / 트라발로 퍼퓸팟


- 무난한거 쓰고싶다 -> 롭스 / 올리브영 / 아리따움 / ㅁㅇㅇㅍ 등


- 싼거 사고싶다 -> 다이소 / 스윗ㅂㅌ / 도ㅁ꾹 등



9. 면세로 향수 구매할 때 얼마정도가 ㅍㅌㅊ 가격인가요? -> 백화점 가격의 절반가격이 ㅍㅌㅊ라고 보시면 됨



10. 클럽에 갈때 무슨향수 뿌리죠? 은은한 향수 뿌려서 여자에게 어필하고 싶은데 괜찮을까요? 


- 은은한 거 / 약한 거 ㄴㄴ


- 담배쩐내 때문에 묻혀서 무조건 지속/발향 강한 거



--- 추가 ---



11. 카피향수를 뿌리고싶어요.


- 카피향수는 일반 향수들보다 값싼 향료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피부에 상당히 안좋습니다. (오죽했으면 ㅁㄹㅅㅊ도 피부에 뿌리지 말라고 했을 정도) 


- 뿌릴거면 섬유에 뿌리시는게.. (옷 망가지는 건 책임 안짐)


- 첫향은 비슷할 지 몰라도 잔향으로 가면 확연히 차이남. 즉, 진품향수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찾아보기는 힘듦



12. edt보다 edp가 무조건 더 향이 오래가나요? -> NO


- 무조건이라는 건 없음


- 1차적으론 edc < edt < edp < extrait de parfum (parfum)이지만, 2차적으론 향료에 의해서도 지속력이 결정된다고 생각함.



13. 시향 여러개 해봤는데 아직도 어느걸 살지 잘 모르겠어요.


- 시향보다는 웬만하면 착향을 하세요.


- 손가락 10개, 팔목 2개, 팔등 등 다 총동원해서 착향을 하셔야 그 향을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14. 시향지는 어디에다가 보관하는게 좋을까요?


- 책 한 권 들고가서 책 페이지마다 끼워 놓으면 편리합니다


- 다이소에 클리어포켓 파는데 거기에다가 넣어서 보관해도 됩니다.


+

2019년 글이니 예전 글임을 감안해서 봐줘

목록 스크랩 (20)
댓글 29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에스쁘아 x 더쿠] 바르면 기분 좋은 도파민 컬러 블러립 에스쁘아 <노웨어 립스틱 볼륨매트> 체험 이벤트 664 04.20 37,236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430,90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888,887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692,316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0,193,09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1,161,044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3 21.08.23 3,372,618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5 20.09.29 2,193,176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39 20.05.17 2,914,928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53 20.04.30 3,473,37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글쓰기 권한 포인트 상향 조정) 1236 18.08.31 7,851,186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88655 기사/뉴스 세계에서 가장 미친 韓 과일가격…日은 9.6% 올랐는데 우리나라는 36% 넘게 올랐다 09:02 40
2388654 이슈 베이비몬스터 'Sheesh' TOP100 16위! 2 09:01 81
2388653 이슈 <엘르> 뉴진스 민지 × 샤넬 '까멜리아! 민지 in 고자크(Gaujacq) 화보 대공개📸🇫🇷' 09:00 285
2388652 이슈 [MLB] 오타니 쇼헤이 시즌 5호 홈런 (일본인 최다 홈런 갱신) 1 09:00 108
2388651 이슈 눈물의여왕 촬영할때 식단조절 빡세게 했다는 김지원 2 08:58 938
2388650 이슈 글로벌 스포티파이 이틀차 스트리밍 수치도 대박난 테일러 스위프트 1 08:57 105
2388649 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 I Can Do It With A Broken Heart (2024) 1 08:55 88
2388648 기사/뉴스 30~40대는 '후뢰시맨'·10~20대는 '킹 누' 떼창…日 문화 제2의 전성기 36 08:49 1,161
2388647 기사/뉴스 이보영, 딸 뺏겼다…이청아·이무생에 분노의 반격 시작('하이드') 2 08:46 1,001
2388646 기사/뉴스 [정덕현 요즘 뭐 봐?]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에 입덕하게 만드는 ‘상견니’ 풍 타임리프 3 08:40 672
2388645 기사/뉴스 “반도체 잔치 다 끝났나”...엔비디아 폭락에 삼성·SK하이닉스 ‘초긴장’ 8 08:40 1,561
2388644 기사/뉴스 "왜 자꾸 겹쳐"…아일릿 팬덤명 논란→바꿔도 갑론을박ing 31 08:37 2,151
2388643 이슈 요즘 잘 나가는 티빙도 결국...구독료 20% 올린다 38 08:36 2,001
2388642 이슈 63억 건물주라더니…김지원 “가방 따로 없고 꾀죄죄한 에코백밖에 없어” 검소한 매력 112 08:36 7,261
2388641 이슈 같은 항공사에 기장으로 함께 근무한 아버지와 아들 2 08:33 1,961
2388640 기사/뉴스 롯데百 잠실점장 김상우 “1위 탈환하러 왔다” 10 08:24 1,301
2388639 기사/뉴스 대구 옆 경북 칠곡서 규모 2.6 지진 발생 26 08:19 2,541
2388638 기사/뉴스 방탄소년단 'LOVE MYSELF' 유니세프 누적 후원금 '89억원' 19 08:16 1,011
2388637 기사/뉴스 공채의 종말’… 삼성만 남았다 [심층기획-공채의 종말] 6 08:16 1,801
2388636 기사/뉴스 데이트 폭력으로 숨진 딸과 엄마의 통화 15 08:16 3,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