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의대증원 규모 빼고, 수용 가능"…전공의 설득 나선 정부
4,986 51
2024.02.23 00:35
4,986 51
https://naver.me/xoYiItkG


<앵커>

사직서를 낸 전공의들의 숫자가 이제 9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전공의 4명 가운데 3명가량이 업무에서 손을 뗀 겁니다. 의료 현장으로 즉시 복귀하라고 압박하던 정부는 오늘(22일)은 전공의들 요구사항 가운데 일부는 수용할 부분도 있다며 대화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지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마불사가 통하지 않을 거라며 구속 수사 원칙까지 언급해 전공의를 압박하던 정부가 설득 공세로 전환했습니다.

전공의 비대위가 밝힌 요구 사항의 여러 부분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며 대화하자고 요구했습니다.

[박민수/보건복지부 제2차관 : 열악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불가항력 의료사고에 대한 구체적인 법적 대책 제시 등 요구 조건의 많은 부분이 수용 가능하니….]


하지만 2천 명 증원 규모는 근거가 있는 정책 결정이라며 타협할 수 없음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의사 양성에 걸리는 기간,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의료수요 증대를 근거로 제시하며, 오히려 의사단체가 증원에 대해 어떤 의견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대정부 질문에 나선 한덕수 국무총리도 의대 증원은 불가피하다고 역설했습니다.

[한덕수/국무총리 : 2024년 현재 우리나라의 의대 정원은 30년 전인 1994년보다도 적습니다. 환자는 늘어나는데 의대 정원은 그대로입니다.]

대통령실도 가세했습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의료계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특히 의대 증원이 지역·필수 의료 재건으로 이어지지 않을 거라는 의료계의 주장에 대해서는, "지역에서 교육받으면 지역 의사로 성장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목록 스크랩 (0)
댓글 5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클리오 X 더쿠🤎] 더 뉴트럴하게 돌아왔다!! 가장 나다운 퍼스널 브로우 <클리오 킬 브로우 오토 하드 브로우 펜슬(UPGRADE)> 체험 이벤트 1494 04.16 67,963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287,236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768,184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552,660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0,087,155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1,038,982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3 21.08.23 3,329,041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4 20.09.29 2,149,480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36 20.05.17 2,878,297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53 20.04.30 3,437,103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글쓰기 권한 포인트 상향 조정) 1236 18.08.31 7,814,604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86156 유머 드디어 코첼라 공식채널에 풀린 도자캣 무대(후방주의) 2 02:36 323
2386155 이슈 주술회전 주인공 출생의 비밀 최신 스포 주의 10 02:32 369
2386154 유머 왠지 모르게 중독성 쩌는 판다 베이천 먹방🐼🎋 5 02:29 217
2386153 이슈 루이바오 후이바오 동갑 아기판다들🐼 (in 선슈핑 2023년 아기판다) 5 02:24 449
2386152 이슈 보다보면 뭔가 대리만족 되는 박신양 신빨 연기.gif 35 02:10 1,312
2386151 유머 얼굴몰아주기에 너무나도 진심이 되어버린 배우들의 네컷사진ㅠㅠㅋㅋㅋㅋㅋㅋ (황민현 신승호 김도완) 15 02:05 993
2386150 유머 광장시장 갔더니 사장님이 금사(金絲)로 문양을 직조한 직금원단을 슥 보여주심 40 02:03 2,410
2386149 정보 전국 고양이 폐사 원인으로 사료 지목 (+폐기원료 사료생산 허가 / 강아지 피해사례도 속출) 23 01:57 1,630
2386148 유머 가수 이소라가 생각난다는 파리 올림픽 심볼 13 01:56 1,906
2386147 유머 일론머스크 담당 일진 정은지 9 01:56 2,008
2386146 이슈 영파씨덬들이 다음 곡을 기대하는 이유...jpg 13 01:38 1,385
2386145 이슈 아이돌 팬싸를 갔는데 친구랑 연번이면 할수있는일 40 01:37 3,622
2386144 이슈 밴드광공 제왑이 말아준 엑디즈 정규앨범 악기 샘플러.ytb 5 01:37 503
2386143 이슈 1년 전 오늘 발매♬ King & Prince 'Mr.5' 01:37 230
2386142 이슈 라이즈 신곡 impossible 참여한 안무가님 인스타그램 10 01:34 1,493
2386141 유머 부침가루로 크림수프 해먹었더니 배탈났네 39 01:34 4,653
2386140 이슈 [KBO] 독침수거 7 01:32 1,249
2386139 기사/뉴스 "알코올 없이도 취한 느낌" 논란의 술…마시고 운전해도 '0.000%' [사실은] 36 01:28 2,953
2386138 이슈 오늘자 (여자)아이들 슈화 2 01:27 1,132
2386137 이슈 아스트로 문빈 1주기, 사랑하는 사람을 오래오래 떠올리는 시(詩) 모음 8 01:26 1,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