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이성민·유연석 '운수 오진 날', 3주 연속 유료 가입 기여자 수 '1위'
1,062 6
2023.12.11 11:49
1,062 6

ciNIvD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이 유료 가입 기여자 수 3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운수 오진 날'이 지난 8일 Part2(7~10화) 전편 공개와 동시에 또 한번 열띤 호응을 얻고 있다. 동명 원작 웹툰의 참신한 소재와 설정,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한 각색과 연출, 믿고 보는 배우들의 압도적인 열연은 더할 나위 없는 시너지를 빚어내며 새로운 웰메이드 장르물을 완성했다.


Part1에서 각자의 목숨을 걸고 치열한 싸움을 벌인 오택(이성민 역)과 금혁수(유연석 역)는 Part2에서 자신보다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한 처절한 미션을 마주했다. 휘몰아치는 전개와 반전 속에서 펼쳐지는 두 사람의 ‘리턴 매치’는 과몰입을 유발하며 정주행 욕구를 자극했다.


금혁수는 셀 수 없이 잔혹한 살인을 저지른 이후, 밀항선에 몸을 싣고 유유히 도망쳤다. 얼마 뒤 병원에서 깨어난 오택은 김중민(정만식 역) 형사에게 사라진 금혁수의 사진을 건네 받았지만, 그건 그날 밤 택시에 탄 남자의 얼굴이 아니었다. 유일한 목격자 오택의 주장에도 모두가 그의 정신 상태를 의심할 뿐이었다. 그날 이후 오택은 자신의 기억 속 '그놈'을 찾아 외로운 추적에 나섰다. 마치 아들 남윤호(이강지 분)를 떠나보낸 황순규(이정은 역)가 그러했듯이.


밀항선의 도착지를 따라간 중국에서 새로운 정황을 찾고 돌아온 오택은 윤세나(한동희 분)라는 이름을 떠올렸다. ‘그놈’의 고등학교 시절 소울메이트이자 첫사랑이었다는 인물이었다. 수소문 끝에 어렵게 만난 윤세나는 오택의 설명을 듣자마자 그가 누구인지 짐작했지만, 한동안 잊고 살았던 ‘그놈’의 이름을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괴로워했다. 그리고 오택이 그에게 복수하려는 것을 알고 조력자가 되어 공조를 펼쳤다.


마침내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운수 오진 날'을 함께한 그의 실체를 마주한 오택. 다시 만난 '그놈'의 눈빛에는 여전히 광기가 서려 있었지만, 오택의 독기 역시 만만치 않았다. 오택은 그를 납치 감금해 결정적 자백을 얻어냈다. 그러나 그는 오택의 가족을 볼모로 잡아 빠져나갈 기회를 노렸다. 그러자 '그놈'의 반격에 오택의 역습이 또다시 이어졌다. 오택이 선택한 것은 눈눈이이(눈에는 눈, 이에는 이) 전략이었다. 끝날 듯 끝나지 않는 두 사람의 정면 승부가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운수 오진 날' Part2는 기다림이 아깝지 않을 만큼 더욱 강렬하게 돌아왔다. 무엇보다 원작 웹툰의 엔딩 이후 시점부터 다시 시작된 전개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었다. 한층 더 확장된 캐릭터와 스토리는 원작과는 또 다른, 시리즈만의 독보적인 매력과 묘미를 느낄 수 있게 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312/0000640242

댓글 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메디패치 x 더쿠🩹] 진정한 스팟케어를 위한 동국제약 마데카 메디패치 3종 체험 이벤트 627 02.27 47,571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83,536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62,756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30,619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37,998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53,905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43,293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75,619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904,025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97,171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8 20.09.29 1,767,446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7 20.05.17 2,550,042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3 20.04.30 3,110,901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427,074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5402 이슈 자카르타 팬미팅중인 윤아 얼굴..jpg 17:57 56
2365401 이슈 [축구] 한국vs호주 계속계속 공이 안굴러가는 상황.gif 5 17:56 405
2365400 이슈 장다아 라디오 보는데 자매가 목소리 말투 발음이 다 똑같아서 신기함ㅋㅋㅋ.x 6 17:55 417
2365399 이슈 심인베스트 x 방탄소년단 뷔 'Hello from V' 9 17:52 234
2365398 기사/뉴스 "현재 멸종속도는 백악기말 대멸종 속도보다 81배 빠르며 1980년대 이후로 계산하면 165배 빠르다" 7 17:50 961
2365397 이슈 14년 전 오늘 발매♬ JASMINE 'THIS IS NOT A GAME' 17:50 28
2365396 유머 디즈니의 밤비 실사같은 사진 3 17:50 1,044
2365395 유머 며느리 스카웃 제의 들어왔었다는 홍합탕 먹는 법 15 17:48 2,935
2365394 기사/뉴스 '원더풀 월드' 차은우-김남주 첫 만남…자체 최고 시청률 5 17:47 658
2365393 이슈 푸바오 마지막 나들이 먹방 5만명 시청중 14 17:47 1,974
2365392 기사/뉴스 '사당귀' 김태호 PD "BTS·박명수 콜라보? 그들 위해서 거절" 5 17:44 961
2365391 유머 #노예 ‘의새’ 그림 인증 릴레이 하는 의사들 24 17:44 1,498
2365390 이슈 광고용 인플루언서가족이 한국에 실존한다면 성공할 수 있을까? 8 17:43 1,249
2365389 유머 오랜만에 본 인간친구 알아본 고양이 🐈 10 17:43 1,053
2365388 이슈 참 다사다난했던 일본 걸그룹 7 17:43 1,149
2365387 기사/뉴스 9일만에 20만개…요즘 편의점 디저트 1위라는 빵의 정체 5 17:41 2,231
2365386 이슈 한번만 먹어도 건강을 망치는 음식 95 17:39 8,190
2365385 팁/유용/추천 계단 오르기의 효과 29 17:39 3,353
2365384 이슈 공지호 인스타스토리 업뎃.jpg 7 17:38 1,633
2365383 유머 기차 타고 가면서 허용 가능한 음식 레벨은? 78 17:36 1,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