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더 글로리] 김은숙이 영혼 갈아서 쓴 것 같은 학폭 피해자 '문동은(송혜교)' 대사
67,105 381
2023.12.10 01:17
67,105 381


tiYBgX


연진아 그거 아니? 네 딸은 거꾸로 보는 세상을 좋아하는 거.
세상이 거꾸로인 순간엔 모든 색이 헷갈려도 이해받기 때문일까.



단 하루도 잊어본 적 없어.
어떤 증오는 그리움을 닮아서 멈출 수가 없거든.



흉터는 가렵고 생리통으로 배는 끊어질 듯 아프고
그 순간 그런 생각이 들더라.
약국은 9시에 열고 한강은 20분만 걸으면 된다.
물은 차가울 거고 그럼 다 편해질 거야.
너무 가렵지 않을 거야. 그게 어디야. 이게 맞을 거야.



매일 생각했어 연진아. 난 너를 어디서 재회해야 할까?
모든 것을 가진 네가, 세상 누구도 두렵지 않을 네가
순간이나마 내가 두려울 곳은 과연 어딜까?
아무리 생각해도 거기뿐이라 60 제곱미터의 나만의 체육관 말이야.
난, 아주 말캉하고 뽀얀 네가 제일 아끼는 고데기를 들 거야 연진아.



'눈에는 눈으로 이에는 이로'
'파상은 파상으로 때린 것은 때림으로 갚을지니'
글쎄, 그건 너무 페어플레이 같은데요. 여러분.



결혼 진심으로 축하해 연진아. 미안하지만 축의금은 준비 못 했어.
근데 뭐, 인생의 경조사가 결혼식만 있는 건 아니잖아.



2015년 그해 봄이 난 참 좋았어.
난 두 번의 도전 끝에 임용에 붙었고  고맙게도 엄마가 됐으니까.
가을에 태어날 니 아이의 이름을 난 백 개도 넘게 지어 봤어.
건배도 내가 대신했어. 타락할 나를 위해, 추락할 너를 위해.



아침마다 날씨 채널을 봐요.
예년보다 포근한 날씨의 겨울을 난동이라고 한대요.
겨울철 짙은 안개는 세밑 한파 뒤 찾아오는 난동이 원인이고.
지들은 따뜻하니까 밖이 얼마나 추운 줄도 모르고 한갓지고 그저 해맑고.



오늘부터 모든 날이 흉흉할 거야.
자극적이고 끔찍할 거야.
막을 수도 없앨 수도 없을 거야.

나는, 너의 아주 오래된 소문이 될 거거든.



남의 고통에 앞장서던 그 발과 나란히 걸은 모든 발,
남의 불행에 크게 웃던 그 입과 입 맞춘 모든 입.
비릿하던 그 눈과 다정히 눈 맞춘 모든 눈,
조롱하고 망가뜨리던 그 손과 손 잡은 모든 손,
그리고 그 모든 순간에 기뻐하던 너의 영혼.
난 거기까지 가볼 작정이야, 연진아.
용서는 없어, 그래서 그 어떤 영광도 없겠지만.



여기까지 오는 데 우연은 단 한 줄도 없었어.



궁금해라. 내 몸은 이미 다 망가뜨렸고,
내 영혼도 이미 부서뜨렸고 가 뭘 더 할 수 있는데?
예솔이 전학? 꿈도 꾸지 마. 내 전근, 생각도 하지마.
넌 지금부터 그냥 당하는 거야. 내가 그랬던 것처럼.



사과하지 마. 사과받자고 10대도, 20대도, 30대도 다 걸었을까.
넌 벌 받아야지. 신이 널 도우면 형벌, 신이 날 도우면 천벌.



무지개가 왜 일곱 빛깔인지 이해할 수도 없고,
과일이 익어가는 것도 눈치챌 수 없는

누군가의 세계를 난 외려 격려했어 연진아.



난 네가 시들어가는 이 순간이 아주 길었으면 좋겠거든.
우리 같이 천천히 말라 죽어 보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그런 순간들 말이야. 누군가를 좋아하고 좋아해도 되는
그런 순간들이 삶인 거면 내가 살아 있던 날들은 과연 며칠이나 될까 연진아.



좋겠어요, 선배는.
초콜릿 상자 같은 유년이었을 거고, 구김 하나 없는 좋은 어른으로 커서.
그렇게 입바른 소리만 해도 세상 살 만해서.



제가 거짓말했어요. 찌개를 끓이는 그런 저녁은 오지 않아요.
이모님은 선아를 잃게 되실 거예요. 하지만 선아는 안전하겠죠.
폭력을 행사하는 아빠한테서도, 죽음을 공모한 엄마한테서도.
우리가 공모한 건 그런 거예요.



당해봐서 아는데 각오를 했어도 이런 폭력은 많이 아파요.



그동안 감사했어요.
이젠 살고 싶었던 세상으로 가세요.
그곳에서 나의 이모님 말고
강현남으로 사세요, 명랑하게.



흉터는 시도 때도 없이 가렵고 아리고 뜨거울거야.
나도 그랬거든.
내가 복수를 왜 하는지 알아?
18년 동안 너희가 나를 잊었더라?
그래서 하는 거야, 기억되려고.
너도 기억되고 싶은 누군가가 생겼지?



나는 우리의 끝이 내가 세상에 있든 없든
너의 세상이 온통 나였으면 좋겠어.
살아 숨 쉬는 모든 순간, 뼈가 아리게, 억울해하면서.



 도와주는 거 아냐.
어디서 살든 어떻게 살든 이만큼은 짊어지고 살아.
그리고, 나 이제 더는 그 복도에 서 있지 않아.
그러니까 너도, 그 체육관에 더는 서 있지 마.



억울하긴 나도 마찬가지야.
이봐, 신은 날 돕지 않는다니까. 고작 형벌?
그러니 어떡해. 이 감옥이 너의 지옥이길,
평생 넌 아무것도 모른 채 이 지옥에서 오래오래 살아주길 계속 비는 수밖에.


그건 내가 할게. 날 죽이는 건 내가 할게. 그러니까 우린, 이제 그만... 안녕.
죽이고 싶었던 나의 연진아, 안녕.
이게 내 마지막 편지야.
그 외 여러분도 안녕히.
당신들도 나처럼 뜨거웠기를. 쓰리고 아팠기를.



한때는 그런 생각을 했어요.
누가 됐든 뭐가 됐든 날 좀 도와줬다면 어땠을까.
그렇게 열여덟 번의 봄이 지났고
이제야 깨닫습니다.
저에게도 좋은 어른들이 있었다는 걸.
친구도 날씨도 의 개입도요.
그리고 봄에 죽자던 말은
봄에 피자는 말이었다는 걸요.
저를 구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잘 크진 못했어요.
하지만 언젠가는 어느 봄에는 활짝 피어날게요.
오래오래 건강하세요.

댓글 381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 VDL & 더쿠 ] 베이스 맛집 VDL <커버스테인 파운데이션 & 치크스테인 블러셔> 2종 체험 이벤트 1185 02.26 43,110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55,924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32,312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15,213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22,511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27,383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18,85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45,240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69,981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86,418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8 20.09.29 1,755,611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7 20.05.17 2,539,174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100,117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413,640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3923 이슈 뉴진스 하니 X 쇼메 마리끌레르 3월호 화보...jpg 19:30 4
2363922 기사/뉴스 "내년" 언급한 윤 대통령... 3.1절 기념사가 위험한 진짜 이유 [김종성의 '히, 스토리'] 19:29 132
2363921 기사/뉴스 [단독] "여대 출신 거른다"…노동부 조사 결과 "근거 없어" 2 19:27 310
2363920 이슈 박보검 인스타 스토리 🇰🇷 12 19:26 816
2363919 이슈 [뮤뱅] 240301 크래비티 (CRAVITY) - 'Love or Die' (러브 오어 다이) 컴백 19:25 41
2363918 이슈 저희 제품은 욱일기와 무관합니다 9 19:24 1,572
2363917 이슈 상견니 왜 세번째 소원은 말하면 안되는 거야? 1 19:23 484
2363916 이슈 듄 OST 라이브 3 19:22 182
2363915 이슈 뮤직뱅크 트와이스 직캠 'I GOT YOU' & 'ONE SPARK' 2 19:21 153
2363914 이슈 오늘 핑계고에 나온 블핑 제니 짤.gif 7 19:20 1,580
2363913 이슈 노가다에도 존재하는 계급 20 19:16 2,843
2363912 이슈 우리 옆집에 삼촌이 살아요❤️ 엉클넥스트도어의 우당탕탕 육아 체험기 19:15 396
2363911 기사/뉴스 “한국 여성들, 왜 아이 안낳나요?”…BBC가 직접 들은 진짜 이유 21 19:15 1,879
2363910 이슈 미루는 습관 고치는 꿀팁 12 19:13 2,335
2363909 유머 펭수 근황.jpg 10 19:11 1,394
2363908 이슈 영풍문고에서 파는 흥미로운 ‘생일책’ 30 19:11 3,588
2363907 이슈 일본 음침하다vs이게 왜?로 말 갈리는 질문 40 19:09 2,579
2363906 유머 bdsm.or.kr 32 19:06 2,189
2363905 이슈 과메기를 다 널고나서야 늦은 저녁식사가 시작됩니다 식은 밥을 넣어 마시듯이 먹었던 물회는 포항 사나이들의 음식이였습니다 4 19:06 1,376
2363904 이슈 트와이스 "ONE SPARK" 챌린지 #JIHYO heart is burning burning burning🦄 3 19:04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