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1등은 처음이에요"…불수능서 전국 유일 '만점' 유리아 양
5,456 22
2023.12.08 09:31
5,456 22

"확신 못 했는데 소식 듣고 얼떨떨…사회에 기여하고 싶어요"
"쉴 때는 영화와 잠"…유 양 어머니 "자율적으로 키웠을 뿐"


(서울=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다 맞게 푼 것 같은데 답안지에 제대로 적었는지 긴가민가한 문제가 하나 있었기 때문에 제가 만점이라는 확신을 못 하고 있었는데 지금 굉장히 얼떨떨하고 정신이 없네요."

 

 

 

8일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인별 성적이 교부되기 하루 전인 지난 7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유리아(19) 양은 수줍게 미소 지으며 이렇게 말했다.

 

연합뉴스 취재 결과 유 양은 '킬러문항'을 배제한다는 교육당국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보다 어려웠다는 평가가 나오는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만점을 받았다.

 

용인 한국외국어대학교 부설 고등학교(용인외대부고) 졸업생인 그는 지난해 수능을 치르고 난 뒤 몇문제에서 실수한 탓에 자신이 원하는 의과대학에 가기 어렵다고 보고 재수를 결심, 다시 치른 이번 수능에서 최고의 결과를 냈다.

 

그런 유 양에게도 이번 수능은 쉽지 않았다.

 

유 양은 "시험을 보고 난 뒤에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고 만점이 없을 것 같다는 기사를 봐서 가채점 결과 만점이 나왔지만, 아닌가 보다 하고 있었다"며 "가장 어려운 문제는 국어에서 현대소설 '골목 안'이 지문이었던 문제들로, 맥락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했다.

 

킬러문항에 대해서는 "시험 도중에는 이게 킬러문항인지 신경 쓸 틈이 없어서 잘 못 느끼고 시간 관리에만 집중했다"고 전했다.

 

만점을 받은 비결로는 꼼꼼한 문제 읽기를 꼽았다.

 

유 양은 "올해 공부하면서 느낀 게, 너무 간단한 거지만 문제의 문장 하나하나를 제대로 읽어서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었다"라며 "그 외에는 기출 문제를 많이 풀어본 게 효과를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재수 기간에 평소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학원과 독서실에서 공부하고 주말에는 쉬는 생활을 유지하려고 했다는 유 양은 "수능에 최대한 생활 패턴을 맞추려고 했고 잠이 많아서 주말을 비롯해 쉴 때는 주로 잠을 자거나 아빠와 영화를 많이 봤다"며 웃었다.

 

그는 이번 수능에서 전국 1등을 했지만, 그동안 전교 1등도 해본 적 없다며 쑥스러워했다.

 

유 양은 "내신으로는 학교에서 최상위권이 아니었고, 모의고사는 상위권이었지만 1등을 해본 적은 없다"며 수줍게 말했다.

 

유 양은 지난해와 달리 원하는 의과대학에 갈 가능성이 커졌지만, 서울대 의대에는 원서를 낼 수 없다.

 

올해 서울대 의대는 과학탐구 영역에서 화학, 물리를 선택한 수험생으로 응시 자격을 제한했는데 유 양은 생물과 지구과학을 선택했다.

 

그는 원래 생물과 지구과학을 좋아했기에 자신의 선택에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의대를 목표로 한 이유로는 뇌에 관한 관심을 들었다.

 

유 양은 "고등학교 때부터 뇌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며 "외할아버지랑 친할머니가 알츠하이머병을 앓으셔서 더 관심이 생겼고, 뇌에 관한 공부를 열심히 해서 사회에 기여하는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유 양의 어머니는 수능 만점 자녀를 키운 비법이 있는지 묻자 "리아를 비롯해 자녀가 3명 있는데 각각의 성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자율적으로 키우려고 한 게 전부"라고 전했다.
 

후략

 

https://n.news.naver.com/mnews/ranking/article/001/0014378799?ntype=RANKING&sid=001

댓글 22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프레시안 x 더쿠💜] LG 생활건강 막내 프레시안의 등장 ! 에그라이크 쿠션 & 비건 세럼 립틴트 증정 이벤트 1127 02.22 19,696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482,345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61,857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58,206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64,716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61,428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56,539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34,215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770,251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47,547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6 20.09.29 1,716,560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5 20.05.17 2,500,155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061,235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365,840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58421 정보 밴드 라이브 예고한 ITZY 잠실 실내체육관 콘서트 20:17 0
2358420 이슈 2년 전 오늘 발매♬ NMB48 '恋と愛のその間には' 20:17 0
2358419 유머 지하철역에서 자는 펭수...jpg 20:17 21
2358418 이슈 중국드라마 괘씸해서 안보는 이유 20 20:13 1,067
2358417 이슈 오늘 미국 스케줄에서 깜짝 발표한다는 트와이스 4 20:11 1,358
2358416 이슈 남극 간 노홍철 근황 20 20:10 2,227
2358415 이슈 승무원은 웃을 때 ‘이거’ 절대 안 보임👀 | [학원 전생] EP.07 | TXT 태현 | 승무원학원 20:10 519
2358414 이슈 오늘 8주년 맞이한 아스트로 멤버들 인스타 6 20:10 863
2358413 이슈 [롤] 얼굴은 어려보이는데 키는 큰 프로게이머 1 20:09 528
2358412 이슈 전 티아라 소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4 20:06 3,129
2358411 유머 트위터 모음의 축복이 끝이 없네 트위터 모음 2 3 20:05 798
2358410 이슈 지금 의외로 글로벌 스포티파이까지 터진 걸그룹...jpg 11 20:01 2,134
2358409 이슈 핏도 이쁘고 색도 이쁜 바지의 치명적 단점.x 3 20:01 1,372
2358408 유머 언니에게 43000원 보낸 동생 11 20:00 2,056
2358407 유머 에스파에게 노래 뺏긴 sm 신인가수.shorts 10 19:59 2,182
2358406 이슈 데스노트 고딩이 주워서 쓰레기 숙청된거라 생각하는 달글 33 19:57 3,069
2358405 이슈 새삼 개노잼됐다는 리한나 인스타그램 근황 15 19:57 3,992
2358404 이슈 [놀토선공개] 24년전 안무까지 정확하게 출력하는 샤이니 키 13 19:56 1,197
2358403 이슈 NCT 127 - Fact Check (불가사의; 不可思議) Stage Mix(교차편집) Special Edit. 1 19:56 134
2358402 유머 플레이브 팬들이 무대를 기다리는 이유 6 19:56 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