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단독]'해병대 훈련 논란' 대한체육회의 위험한 해명 "올림픽은 전쟁"
28,719 420
2023.12.08 07:33
28,719 420

"어떻게 이런 입장을, 국방부 산하 기관인가요?"

대한체육회가 부정적 여론에도 불구, 국가대표 선수들의 해병대 훈련 계획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 체육회의 선수 훈련 기획 부서 간부 등은 7일 경상북도 포항의 해병대 1사단에 현장 답사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시대에 역행하는 설화(說話)가 현실화하는 모양새다.
 
특히 체육회 선수 훈련 기획 부서 간부의 관련 입장 표명도 논란이다. 이 간부는 이날 CBS노컷뉴스의 관련 취재에 파리올림픽을 '전쟁'이라고 표현하며 해병대 훈련의 당위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체육회 A 간부는 "파리올림픽 같은 대규모 이벤트는 국가 대항전이기 때문에 총만 안 들었지 전쟁이다. 그래서 (해병대 훈련을 통해) 국가관이나 국가에 대한 중요성, 국가대표의 자긍심, 이런 쪽에 대해 정신 교육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400명 되는 인원을 모아서 할 수 있으나 매일 훈련하는 장소에서 해봤자 의미가 없다"고 전제했다. A간부는 "양궁이나 펜싱 등 개별 종목들이 연말, 연초에 해병대 훈련을 포함한 일출봉 훈련 등등의 퍼포먼스를 한다"면서 "파리올림픽이 워낙 중요하다 보니 이번에 전체 선수단 차원에서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한 결정이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간부는 "국민들이 걱정하는 만큼 선수들의 사기나 경기력이 좀 많이 떨어져 있는 것도 사실이다. 반등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뜻을 모아보자는 취지로 이해해 달라. 체육회 임원들도 회장을 포함해 입소한다. 종목에서도 선수들만 보내서 고생하고 오라는 것이 아니다. 각 종목의 시간 되는 임원들이 함께 입소한다"고 체육회의 입장을 밝혔다.


체육회가 국가대표 선수들의 해병대 입소를 공식화하고 있는 가운데, SNS(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등에는 시민들의 조롱,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페이스북, 블로그 등에는 사회 지도층과 유명인, 일반 시민까지 대한체육회의 해병대 입소 계획을 성토하는 글이 지속적으로 등록·게시되고 있다.


A 교수는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도쿄올림픽 성적이 기대에 못 미치고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3위밖에 못했다고 이 추위 속에 극기 훈련을 시키겠다고 한다"며 성적 지상 주의를 비판했다. 이어 "오로지 정신력과 투지만을 강조하던 옛날로 타임 머신을 타고 가자는 얘기다. 일방통행식으로 결정하고 강압적으로 공문을 내려 보냈다고 하니 가가 막힌다. 체육회 공문에는 가치 있는 스포츠, 같이하는 인권 존중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내가) 졌다"고 비꼬았다.


교육 컨설팅업 종사자 D 씨는 "곧 삼청교육대도 부활하겠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몇 살인데 해병대 극기 훈련을 이런 한겨울에 실시하나. 무식한 X들"이라고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청소년 지도사 F 씨는 "뭐든 정신력이 제일이라는 북한을 따라하는 따라쟁이들을 빨리 북한으로 보내 버려야 나라가 제대로 굴러간다. 왜 1등이 꼴찌를 따라가지 못해서 안달일까. 역도 영웅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님이 (해병대 훈련에) 동의한다면 당장 정치를 포기하기 바란다"고 문체부의 중재를 요구하는 취지의 글을 게시했다.



https://n.news.naver.com/sports/general/article/079/0003841512


지랄지랄

댓글 420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더페이스샵 X 더쿠🧡] 더페이스샵 체험하러 올영💚😘 17년 동안 열일 중인 미감수 브라이트 클렌징 2종 체험 이벤트 279 00:09 9,290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17,725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95,722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82,283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89,068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92,514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84,48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79,991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12,631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63,605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6 20.09.29 1,732,729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6 20.05.17 2,516,268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077,305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385,591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0846 이슈 드디어 정식 음원으로 발매된다는 로이킴 버전 <봄이 와도> 17:59 2
2360845 이슈 TAEYONG 태용 'TAP' MV 17:59 10
2360844 기사/뉴스 '만취 벤츠녀' DJ, 사고 후 도주 중 배달원 쳤다…구속기소→"몰수" 1 17:58 114
2360843 유머 고베에서 후쿠오카까지 저렴하게 가는 방법 9 17:56 548
2360842 정보 GS25 방구석연구소 대한민국 만세대전 미니게임 1 17:55 241
2360841 이슈 김고은 아이디어 였다는 파묘 휘파람 장면 14 17:54 1,349
2360840 기사/뉴스 임영웅 '우리들의 블루스', 지난해 저작권료 최다 음원 등극 2 17:53 177
2360839 이슈 ??: 아니 거 파묘나 묘파나 똑같은 거 아니여!!! 5 17:53 577
2360838 이슈 푸공주와 할부지의 행복한 추억 모음.ZIP (우리의 영원한 아기판다 푸바오 💚) 5 17:52 281
2360837 기사/뉴스 [단독] 오존 소독 논란 ‘페리에’, 스타벅스서 퇴출 5 17:52 1,278
2360836 이슈 신사동호랭이 비보 이후 엔딩요정에서 울먹인 트라이비 리더 2 17:50 1,253
2360835 이슈 최윤겸 감독의 제언…"현직 감독, 전력강화위원으로 쓰지 말자" 1 17:46 337
2360834 팁/유용/추천 노래가 더 는 산들 - 사랑앓이 2 17:45 118
2360833 이슈 팬들 사이에서 반응 좋은 있지 새캐릭터 인형 트윈지 실물 12 17:45 1,131
2360832 유머 김여정 닮은 여자(백두혈통) 9 17:43 1,560
2360831 팁/유용/추천 ?? : 나는 항마력으로 도파민을 채워…gif (세대별 항마력 드라마 추천, 데이터주의) 15 17:41 942
2360830 기사/뉴스 대통령실, 의료대란에 '한의사·약사 카드' 만지작... "직역간 권한 조정도 검토" 26 17:41 1,036
2360829 이슈 전역까지 22일 남은 배우 49 17:40 3,332
2360828 이슈 공항에 보러 와준 팬들에게 사탕 나눠주는 (여자)아이들 우기 6 17:40 668
2360827 이슈 내일 한국 서비스 종료하는 트위치 코리아 팔로워 1위.jpg 9 17:40 2,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