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단독] ‘하루에 1000만원’... 제니·아이유 호텔 ‘아만’ 2027년 韓 상륙
8,280 25
2023.12.08 06:53
8,280 25

세계적인 럭셔리 호텔·리조트 브랜드 아만(Aman)이 자매호텔 ‘자누(Janu)’로 2027년 서울에 진출한다.

아만은 세계적인 럭셔리 호텔·리조트 브랜드다. 연예인 혹은 세계적인 부호들이 즐겨 찾는 장소로 알려지면서 독보적인 이미지를 구축했다.

국내에는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미국 유타 아만기리(Amangiri) 리조트에서, 배우 이종석과 아이유 커플이 일본 나고야 아만네무(Amanemu) 리조트에서 묵는 장면이 포착돼 인지도가 높아졌다.

아만은 도심과 멀리 떨어진 한적한 곳에 리조트를, 도심 지역에서는 편의성을 고려한 호텔을 ‘자누’라는 브랜드로 운영한다.

9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아만은 한국을 자누 호텔 여섯 번째 진출국으로 선정하고, 오는 2027년 서울에 도심형 럭셔리 호텔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만은 내년 3월 일본 도쿄 아자부다이(麻布台) 힐스에 자누 도쿄를 시작으로, 중동 사우디아라비아 디리야, 유럽 몬테네그로 부드바 섬에 연이어 자누 호텔을 연다.

서울은 동북아시아권에서 도쿄에 이어 두번째 자누 호텔 브랜드로 아만이 진출하는 도시다. 아만은 자누 서울 추이를 지켜보고 이후 부산에 자누 부산을 내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을 알려졌다.




아만은 가장 저렴한 객실 투숙료가 하룻밤에 수백만원을 넘는다. 제니가 묵었던 미국 아만기리는 비수기 1박 숙박비가 세금 제외 455만원에서 시작한다. 국내 유명 럭셔리 리조트 반얀트리와 비교해 최소 두 배를 훌쩍 웃돈다.

그러나 ‘숙박비 그 이상의 서비스’를 추구한다. 아만은 럭셔리 리조트 중에서도 극단적인 소비자 만족을 추구하는 것으로 정평이 났다.

예를 들어 리조트 인근 산 정상에서 피크닉을 즐기고 싶다고 하면 헬기를 미리 대기시켜 둔다. 투숙객은 원하는 시간에 헬기를 타고 산에 올라 차려진 밥상을 즐기면 된다. 머무는 도시에서 구할 수 없는 음식이 먹고 싶다고 할 경우, 미리 얘기만 하면 호텔 직원이 비행기를 타고 나가서라도 원하는 식재료를 공수해 준다.‘아무리 황당한 요청일지라도 투숙객이 요구하는 사항을 들어준다’는 명성이 쌓이면서 유명인들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 할리우드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대표적인 아만 열성팬이다. 배우 조지 클루니 부부는 아만 베네치아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은 스스로를 ‘아만 정키(Junkie·중독자)’라 부른다.


다만 서울에 자리잡을 자매호텔 브랜드 ‘자누’ 투숙료는 기존 아만 리조트에 비하면 저렴하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자누는 산스크리트어로 ‘영혼’을 뜻한다. 아만 리조트가 고요한 평화로움을 추구했다면, 자누는 사교적이고 활기찬 에너지를 추구한다.

내년 3월 문을 여는 자누 도쿄 선(先)예약 요금표를 보면 기본 객실은 1박에 120만원대부터 시작한다.

호텔업계에 따르면 아만은 현재 새 강북권 주요 거점으로 떠오르는 서울역 북부 역세권 개발 단지에 들어서는 방안을 유력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략


https://naver.me/5mBzhSPd

댓글 25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 VDL & 더쿠 ] 베이스 맛집 VDL <커버스테인 파운데이션 & 치크스테인 블러셔> 2종 체험 이벤트 807 00:07 10,451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16,76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94,773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81,958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88,743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91,789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83,914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79,317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11,880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63,390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6 20.09.29 1,732,504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6 20.05.17 2,516,054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077,086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385,333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0803 이슈 와씨 울회사 디자인회사인데 전등 살짝 나갔다가 들어오는 거야 17:00 150
2360802 이슈 리버풀 건물 사이에 끼어버린 한옥.jpg 4 16:59 467
2360801 이슈 트위터에서 화질로 알티타는 있지(ITZY) 유나 영상.twt 5 16:58 266
2360800 이슈 최근 공격적으로 호감도 높은 모델 기용하는 중인 하나은행 9 16:56 1,017
2360799 유머 창작자가 실력이 계속 늘어도 주기적으로 불행한 이유 2 16:55 735
2360798 기사/뉴스 [단독] 경기도교육청, ‘늘봄’ 미신청교에 ‘해라’ 통보…학교현장 ‘날벼락’ 2 16:54 470
2360797 이슈 밑에 리듬게임 글 보고 생각난 리듬게임 레전드.twt 4 16:53 404
2360796 이슈 한터 초동 잡히기 시작하는 오늘 컴백 아이돌들...jpg 4 16:53 1,073
2360795 기사/뉴스 세븐틴 히트곡 쓴 범주, 2023년 가장 많이 벌었다 '저작권료 킹' 8 16:53 594
2360794 이슈 셀럽은 셀럽인듯한 1조 가문 켄달제너의 818데킬라 한국 상황 8 16:52 1,027
2360793 유머 초코빵 대참사 🐱 7 16:51 564
2360792 이슈 역주행 조짐 보이는 중인 데이식스 <Love me or Leave me> 33 16:47 755
2360791 이슈 펌프나 ez2dj에서 기억이 멈춰있는 사람들은 깜놀할 요즘 리듬게임들.gif 13 16:46 816
2360790 이슈 서울대 물리천문학부생에게 의대에 갈 수 있으면 갈 것인지 물었더니... 136 16:41 11,171
2360789 이슈 판다월드 푸바오 야외방사장에 놔둔 기타 칫솔 안경.jpg (+시기적으로 못 만들어줘 아쉽다는 화관 ㅠㅠㅠㅠㅠㅠ) 26 16:39 3,202
2360788 이슈 에이스 와우, 병관 X 갓세븐 유겸 My Girl 챌린지 3 16:39 147
2360787 기사/뉴스 "尹, 공공병원은 확충 안 하면서 급할 땐 공공병원 찾나" 2 16:37 1,110
2360786 이슈 미국과 한국의 경범죄 차이 5 16:37 1,685
2360785 이슈 <사운드 오브 프리덤> CINE Q 경찰한정 관람인증 증정안내 12 16:36 403
2360784 이슈 전광판 크기 미쳤다는 어제 있지콘서트 182 16:35 16,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