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슈 '서울의 봄' 흥행에 '인질' 떡상한 이유…"황정민 탈 쓴 전두광"
3,735 16
2023.12.01 11:50
3,735 16

TiWQVZ

 

 

[스포티비뉴스=유은비 기자] '서울의 봄'이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황정민 주연의 영화 '인질'이 함께 언급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영화 '서울의 봄'이 300만 관객 돌파를 향해 가며 인기몰이 중이다. 지난 22일 개봉 이후 29일까지 8일간 모은 관객이 무려 271만 명. 개봉 2주차 관객이 오히려 증가, '개싸라기' 장기 흥행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서울의 봄'을 관람한 관객 중 2021년 개봉한 황정민 주연의 영화 인질을 관람하고 싶다는 반응이 다수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는 '서울의 봄'에서 군사반란의 주동자 전두광 역을 연기한 황정민의 실감나는 연기에 몰입한 관객들이 엔딩크레딧이 올라간 이후 결말에 대한 분노를 황정민이 수모를 겪는로 풀어내려 하는 것이다.

 


황정민은 '서울의 봄'에서 군사반란의 주동자 전두광 역을 맡으며 레전드 악역을 경신했다. 전두광은 보안사령관으로 10.26의 수사 책임자인 합동수사본부장을 겸직하며 모든 정보를 한 손에 틀어쥔 후, 권력 찬탈을 위해 군내 사조직을 동원, 1979년 12월 12일 군사반란을 일으키는 인물이다.

 

 

그는 실존인물을 모티브로 한 전두광 역할을 완벽 소화하기 위해 파격적인 대머리 비주얼을 감행했다. 또한, 입술의 떨림까지 조절하는 메소드 연기를 통해 완벽하게 역할로 분해 군사 반란의 주동자이자 권력을 위해서는 못할 것이 없는 권모술수의 대가 전두광의 탐욕스러운 면모를 세심하고 과감하게 그려냈다.

 

 

권력을 차지하려는 목표하에, 하극상, 권모술수, 전방부대를 서울로 불러들이는 것까지 못 할 것이 없는 탐욕의 민낯을 그린 황정민의 열연에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 사이에서는 "황정민 얼굴만 봐도 분노가 치솟는다"라며 "황정민 고문당하는 영화 추천 좀 해줘라"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런 가운데 추천된 영화가 바로 '인질'. '인질'은 평소와 똑같던 어느 새벽, 서울 한복판에서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대한민국 톱배우 '황정민'이 납치되고,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상황 속 살기 위한 극한의 탈주를 담은 액션 스릴러 장르의 영화다.

 

 

황정민은 해당 영화에서 납치된 배우 황정민 역을 맡아 인질범을 향해 도망치며 온갖 수모를 겪는다. 이에 '서울의 봄'에 과몰입한 관객들은 "황정민 징벌 차원에서 '인질' 보고 자겠다" "황정민 탈 쓴 전두광이 고통받는 걸 볼 수 있다"며 웃픈 후기를 쏟아내고 있다.

 

 

유은비 기자(dbdmsql456@spotv.net)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462624
 

댓글 1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영화이벤트] 아카데미 작품상 노미네이트! 셀린 송 감독 × 유태오의 <패스트 라이브즈> 예매권 증정 이벤트 358 02.20 25,518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474,900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54,719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51,173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57,592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54,373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49,662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20,937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758,861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42,671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6 20.09.29 1,711,709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5 20.05.17 2,495,284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056,377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359,875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57651 유머 오빠는 이 춤 출 때 무슨 생각 했어? 23:03 57
2357650 이슈 비비 밤양갱 22일 22시 23시 hot100 핫백 1위 1 23:03 53
2357649 유머 숨겨진 수도밸브 직접 여는 판다..ytb 23:02 89
2357648 이슈 [팝업★]홍석천, 티모시 샬라메 만난 조세호 향한 부러움 폭발 "내 월드보석 1호" 1 23:01 130
2357647 유머 🪙귀여운 동전지갑들 모음👛 5 23:00 469
2357646 유머 군대 장교 계급별 차량 특징.ytb 22:59 181
2357645 이슈 할미들은 다 아는..감성 개지렸던 앨범 종류.Jpg 15 22:57 1,465
2357644 정보 갑작스럽지만 여러분은 직장인 오타쿠의 가장 공포스러운 순간이 언제인지 아십니까?.twt 13 22:55 1,085
2357643 유머 배우의 놀라운 이미지 변신 22:55 773
2357642 기사/뉴스 "유퀴즈' 섭외력 무엇"…'14년 공백' 원빈도 부탁해요 [엑's 초점] 2 22:55 743
2357641 이슈 엑신 MY IDOL 챌린지 🤘 with 피원하모니 인탁 22:54 45
2357640 이슈 [크라임씬3] 콩콩절이다! 콩콩절이다! 4 22:54 992
2357639 유머 디토 중세시대 버전 stay in the Middle (Ages) 12 22:51 454
2357638 유머 데뷔하는 날 너무 긴장해서 이름 까먹음.twt 17 22:49 1,915
2357637 유머 보고 있으면 왠지 킹받는 쇼파 광고 4 22:49 1,061
2357636 유머 전설의 태산 "누나 제가 좀 데리고 있을게요" 플러팅 3 22:49 1,467
2357635 기사/뉴스 업계에선 방열에 자신감을 얻은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가 앞으로 프리미엄폰에 엑시노스 공급 비중을 높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8 22:49 621
2357634 이슈 21세기 우크라이나의 현대판 매국노 9 22:48 1,798
2357633 이슈 스압 주의)솔직히 이정도면 자부심 가져도 될 것 같은 할리우드 배우들 내한 대포짤들 모음 1.jpgif 30 22:47 2,671
2357632 이슈 백스테이지에서 물 마시면서도 팬서비스를 잃지않는 티모시 샤랄라 샬라메 5 22:47 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