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박수홍 "돈 관리 직접, 집도 제 것…김다예 향한 악플 용서 없다" [RE:TV]
12,735 66
2023.01.08 09:46
12,735 66
https://img.theqoo.net/ZsSXu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박수홍이 김다예에게 결혼하자는 말을 처음 꺼낸 건 김다예를 향한 악성 루머가 퍼진 후였다. 박수홍은 "제 옆에 있다는 이유 만으로도 마녀사냥을 당했다. 무슨 이 사람이 마약을 하느냐. 마트를 가면 우리 뒤에서 '마약, 마약' 그런다. 마약 아니면 도박, 저는 성추행, 이런 게 들리니까 마트도 못 갔다. 이 사람이 제 옆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마약쟁이가 되고 내 돈을 노리는 사람이 되고 사회적으로 매장을 당하는 걸 보면서, 어차피 나 때문에 혼삿길 막혔고 내가 너무 좋아하니 결혼하자고 그랬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결혼한다고 했을 때 김다예 부모님의 반응은 어땠을까. 김다예는 "반대를 하셨다. 그런데 힘든 일이 생기고 나서, 박수홍의 미담과 박수홍을 도와주는 사람들을 보면서 '저런 사람이면 괜찮겠다'라고 하면서 그때 허락을 해주셨다. 오히려 '네가 저 사람을 지켜줘라'라고 했다. 부모님을 생각하면 울컥한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결혼 때문에 김다예가 부모님과 크게 싸웠다면서 "장모가 딸을 시켜 저를 조종한다는 그런 루머까지 있어서 아파트에 오지 않고 아파트 지하에서 반찬만 주고 가시고 그랬다. 아프시기도 했고, 아버님은 스트레스로 눈이 안 보이시기까지 했다. 정말 예쁘게 잘 키워놓은 딸이, 한 순간에 마녀가 되니 감당이 안 되셨을 것 같다"고 마음 아파했다.

김다예는 힘든 시간을 어떻게 견뎠느냐는 질문에 "일단 부모님이 가장 힘들었고 마음이 많이 상하셨다. 오히려 제가 부모님을 위로해 드렸다. 괜찮다고, 변호사님이 '진실이 밝혀질 거다'라고 했다. 변호사님이 늘 '조금만 버티세요'라고 위로를 해주셨다. 그걸로 버틸 수 있었다. 부모님은 너무 놀라셨는데 제가 전화해서 괜찮다고 말해드렸다. 제 친구들도 저한테 전화해서 너무 화를 내더라. 가만히 있으면 안 되겠다고, 자기라도 나서야겠다면서 대신 화를 내줬다. 오히려 주변을 제가 설득하고 '괜찮아'라고 말을 했다. 하지만 혼자 있을 땐 안 괜찮았다"고 말했다. 스트레스 때문에 원형탈모가 생겼고 단 것을 너무 많이 먹어서 살이 많이 쪘다고 한다.

김다예는 "나의 아픔이 10이면 박수홍은 1000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런 사람 옆에서 자신의 아픔을 드러낼 수는 없었다. 박수홍은 김다예의 진심에 결국 눈물을 보였다. 김다예는 "제 꿈은 열심히 제 앞가림을 해서 남편에게 차를 사주는 것이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오해하는 분들이 아직도 계실까 봐, 돈 관리는 제가 하고 있고 집 명의도 제 명의다. 집사람이 다른 목적으로 결혼했다는 댓글은 이제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https://v.daum.net/v/20230108051009364?x_trkm=t
댓글 66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메디패치 x 더쿠🩹] 진정한 스팟케어를 위한 동국제약 마데카 메디패치 3종 체험 이벤트 615 02.27 45,003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80,684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959,908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728,239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435,532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451,141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140,579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9,069,764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99,055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95,157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8 20.09.29 1,765,342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7 20.05.17 2,548,015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108,907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424,478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5040 이슈 xikers(싸이커스) - [HOUSE OF TRICKY : Trial And Error] Preview 1 09:12 33
2365039 이슈 25년 전 오늘 발매♬ aiko 'ナキㆍムシ' 09:12 18
2365038 이슈 [롤] 바텀메타라는 말 많았던 24LCK 스프링 근황 1 09:09 324
2365037 정보 네페 100 15 09:08 851
2365036 이슈 트위터 구조조정 겪는 만화.manhwa 8 09:02 709
2365035 이슈 파리패션위크 이자벨마랑 산다라박 2 09:02 1,206
2365034 이슈 [LOL] 'T1 오너' 선수 병가로 1군 콜업되서 경기 치르게 된 'T1 구원'선수 신입 모먼트 6 09:00 860
2365033 이슈 [지진정보] 03-03 08:53 전남 신안군 흑산도 북북서쪽 56km 해역 규모2.8 1 08:58 191
2365032 기사/뉴스 "내 딸 빼고 다 명품 패딩"…이지혜도 두손 두발 다 들어 11 08:57 2,302
2365031 이슈 파묘 700만 넘겨야 되는 이유.JPG 2 08:54 2,917
2365030 이슈 풍경이 다한 '텐트밖은유럽'…캠핑은 힐링, 예능감은 글쎄 [N초점] 21 08:54 1,602
2365029 이슈 가난한 흙수저는 간호대 가라고 하고 싶다.blind 50 08:53 4,035
2365028 기사/뉴스 오늘 일반 공개 마지막날…"안녕, '행복을 준 보물' 푸바오!" 18 08:52 1,637
2365027 기사/뉴스 청주시-LG전자, 전동킥보드 주차문제 해결을 위한 맞손 5 08:49 845
2365026 유머 음악대학에 금관악기로 입학하게 되면 마주하는 선택의 기로. 6 08:48 1,807
2365025 이슈 8년 전 오늘 🐼🐼.jpg 18 08:46 1,752
2365024 기사/뉴스 “아이들 얼굴에 대소변” 티아라 출신 아름, 전 남편 아동학대 주장 19 08:44 3,245
2365023 이슈 환승연애3 커플 공개되고 이제 대놓고 투닥거리는 주원서경 7 08:42 2,087
2365022 이슈 29년 전 오늘 발매♬ SMAP 'KANSHAして' 1 08:32 121
2365021 정보 신한플러스/플레이 정답 10 08:32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