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단독 인터뷰] 박수홍 부친 "부모 형제를 도둑 취급, 용서 못 해..큰 아들 횡령은 내가 한 것"
18,614 127
2022.10.05 13:34
18,614 127

SBS연예뉴스 취재진은 식사를 마치고 검찰청으로 돌아온 부친 박 씨에게 취재진임을 밝히고 말을 걸었다.

박 씨는 "대체 궁금한 게 뭐요?"라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가 이내 "나도 이제 언론에 할 말은 해야겠다."며 말을 시작했다.

박 씨는 작은 아들 박수홍을 검사실에서 폭행한 사실을 순순히 인정하며 "부모를 1년 반 만에 만났으면 인사를 해야 하지 않냐. 그래서 정강이를 한번 때렸다. 형은 수의를 입고 앉아있는데. 부모를 봤으면 '그동안 잘 계셨어요' 하든지, 아니면 '미안합니다' 하든지 해야 하지 않냐. 그동안 빨래해줘, 반찬 보내줘, 청소해줘 뒷바라지를 그렇게 해줬는데 내가 개돼지도 아니고 그렇게 대우하는 게 맞냐."며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박수홍 씨가 어떤 부분을 미안해야 하나."라고 묻자, 박 씨는 "팔십 나이 든 부모를 이런 데까지 불러서 조사받게 했으면 미안하다고 해야지"라고 말했다.

취재진이 "그건 박수홍 씨의 친형이 검찰에 횡령으로 구속돼서 참고인 조사를 받으신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자, 박 씨는 "지(박수홍)가 매스컴에 대고 부모 형제를 도둑 취급했으니까 그렇지"라고 답했다.

부친 박 씨는 "걔(박수홍)가 돈 번 지가 실제로는 얼마 안 됐다. 10년 정도밖에 됐다. 돈 번 건 아파트 세 채 산 게 전부였다. 돈 그렇게 벌지 않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반면 큰 아들 박 씨는 부동산으로 수백억 원을 가지고 있는데 그건 뭔가."로 묻자, 부친 박 씨는 "그건 큰 아들이 부동산을 잘해서 그렇다. 마곡이 허허벌판이었을 때 큰 아들이 나를 데려가서 '아버지 여기 어떠시냐'하더라. 그렇게 큰 아들이 투자를 한 거다. 상가 8개를"이라고 말했다.

박수홍의 친형 박 씨는 서울 마곡동 일대에 상가 8채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부동산 가치만 200억 원에 달하며 매월 임대료 수익도 수천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친 박 씨는 "그거 형이 50%, 수홍이가 50% 갖고 있는데 무슨 소리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취재진이 해당 상가들에 대한 등기부등본을 확인해본 결과, 해당 부동산에는 박수홍 명의가 없었다.

친형 박 씨와 형수가 대부분을 가지고 있고 모친이 2%가량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이밖에도 친형 박 씨의 횡령 혐의에 대해서 부친 박 씨는 '내가 한 것'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부친은 "큰 아들이 횡령했다는 거, 그거 내가 현금으로 뽑아서 다 가져다줬다. 수홍이에게 현금으로 한 달에 3000~4000만원씩 30~40번 갖다 줬다. 직원들 채용해서 월급 몇천만 원을 횡령했다고? 그것도 내가 다 뽑아서 갖다 줬다."고 말했다.

"그에 대한 증빙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휴대폰을 바꿔서 없는데 그 전 휴대폰을 잘 보면 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부친 박 씨는 "똑같은 아들인데 박수홍 씨가 그렇게 절규할 때 안쓰럽진 않았나."란 질문에 "뭐가 불쌍하냐. 걔가 배신을 하고 도망가서 1년 반 만에 만났는데 인사도 안 하는 게 맞는 거냐."고 굽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부친 박 씨는 "지 형은 모닝을 타고 다녔다. (박수홍이) 도둑놈의 XX 아니냐. 내 아내도 가슴이 아파서 자다가 가슴을 치고 나도 심장이 안 좋아져서 병원을 다닌다. 언론에서 부모가 자기한테 빨대를 꽂았다는 식으로 만들어놨던데 다리를 부러뜨리지 못한 게 아쉬운 거다. 그게 무슨 아들이냐."며 끝까지 용서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강경윤기자 


https://v.daum.net/v/20221005112106884

댓글 127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Nejoo x 더쿠] 빗앤붓 대표원장 박내주 브랜드 Nejoo의 돈워시 트리트먼트 #내주폼 체험 이벤트 901 02.19 67,301
공지 📢이벤트 게시판 신설 및 이벤트 공지 기능 추가 안내📢 01.05 504,566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모든 공지를 한 번씩 누르면 접기설정된 공지는 접힙니다📢] 23.11.01 883,290
공지 ☑️𝙉𝙤𝙩𝙞𝙘𝙚 포인트 내역 복구 알림 23.08.22 1,676,167
공지 더쿠 GIF 업로드 기능 오픈 및 과거 이미지 복구 관련 안내 23.07.30 1,383,005
공지 검색기능 개선 완료 공지 (23/7/9 12:50 시작단어 한번에 검색할 수 있도록 검색옵션 개선, ^옵션 삭제) 23.07.08 1,382,189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2,075,570
공지 ◤더쿠 이용 규칙◢ (7번 항목 더쿠 사이트 및 회원들에 대한 비방/조롱 및 유언비어 유포 행위 강력 제재 갱신) 20.04.29 18,968,917
공지 성별관련 공지 16.05.21 19,801,245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0 21.08.23 2,959,421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06 20.09.29 1,728,449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06 20.05.17 2,512,051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42 20.04.30 3,073,10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9번 스퀘어 저격판 사용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7,380,579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60269 이슈 인천 살거나 살았던 덬들 소름 돋는 트윗...twt 9 23:39 694
2360268 이슈 귀여워서 주기적으로 복습하는 에스쿱스 집에 쳐들어간 민규 정한 1 23:38 238
2360267 팁/유용/추천 원필 다음으로 예뻤어 마지막 부분 잘 살리는 가수 23:38 174
2360266 기사/뉴스 “죽기 전 연명치료 안받을래요”…사전 서약자 200만명 넘었다 13 23:37 533
2360265 이슈 물에 젖은 이찬원 1박2일 촬영 소감... 4 23:36 543
2360264 이슈 급여,대우 좋던 직업이 기계로 대체되던 당시 분위기 1 23:36 915
2360263 정보 평론가 박평식이 최근 별점 준 영화 30편.jpg 1 23:36 323
2360262 이슈 고려거란전쟁 시청자 게시판 근황.jpg 16 23:35 1,515
2360261 이슈 여인천하 정난정의 기세에 따른 옷차림 변화 (드라마 내용 有) 8 23:33 1,096
2360260 이슈 더쿠 사오정 모음집.jpg 18 23:31 970
2360259 이슈 아이유 좋은날만한 노래 또 낼수있을까 싶을때 오히려 더 업그레이드된 노래 뽑아왔던 활동 23 23:30 1,445
2360258 이슈 굳이 하나만 꼽자면 나는 아침 기상이 제일 힘들다 vs 출근길이 제일 힘들다 vs 화사 자체가 너무 힘들다 103 23:28 1,100
2360257 이슈 19년 전 어제 발매된_ "Anymotion" 2 23:28 150
2360256 이슈 2025년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종료.jpg 37 23:28 2,009
2360255 이슈 4세대 케이팝 아이돌들 글로벌 스포티파이 일간 피크 스트리밍 수.txt 5 23:28 509
2360254 이슈 ITZY(있지) 콘서트 하이라이트 DAY1 + DAY2 .twt 5 23:27 242
2360253 유머 AI가 그린 중국의 마트 풍경.JPG 23 23:24 2,476
2360252 이슈 뭐든지 많은 것이 최고임을 강조하는 쭝국 영화.jpg 29 23:23 1,722
2360251 이슈 (ㅅㅍ) 파묘에서 스타일링 겁나 예쁜 김고은 57 23:22 6,218
2360250 이슈 하이라이트메들리 공개되고 반응 좋은 크래비티 새앨범 트랙 4 23:21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