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단독]남주혁 가담 ‘카톡감옥’ 존재…또다른 학폭 피해자 호소
85,789 773
2022.07.06 16:38
85,789 773
배우 남주혁이 가담한 ‘카톡감옥’이 실제로 존재했고, 한 여성을 향해 함께 욕설을 거들며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주혁과 함께 수일고를 다녔던 여성반 A씨는 본지에 남주혁으로부터 일명 ‘카톡지옥’의 피해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려왔다. 남주혁이 벌인 학교폭력(학폭)의 또 다른 피해자라는 것.

A씨의 사건은 2012년 5월 10일 발생했다. A씨와 남주혁 모두 고등학교 3학년 때의 일이다. A씨는 “남주혁 무리들 중 한 명이 나를 싫어했고, 단지 그 이유로 여러 명이 나를 ‘단톡방’에 초대해 마치 조리돌림을 하듯 욕을 해댔다”며 “내가 누군가를 괴롭혔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말했다.

A씨는 당시 ‘단톡방’(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남주혁을 비롯한 12명의 친구들로부터 강제로 초대됐다고 전했다. 이후 이들은 A씨에게 일제히 성희롱, 외모비하, 성적비하 등이 담긴 말들을 쏟아낸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가 입수한 단톡방 전문 자료에 따르면 이들은 ‘돼지 같이 못생긴 X 왜 나대고 다니느냐’ ‘X이 무서워서 피하냐’ ‘걸레 같은 X’ ‘나가라 이 X아’ ‘저 X나가라고 해라’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퍼부었다.

단톡방에 뒤늦게 등장한 남주혁도 A씨를 향한 험담을 직접하며 이들의 대화를 거들었다. 남주혁이 주도해 해당 단톡방을 만든 것은 아니었지만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한 것이다.

‘카톡감옥’ 가해자들, 언론과 인터뷰하며 뒤늦은 사과 시도
https://img.theqoo.net/oKuCu

이와 관련, A씨는 “당시 충격적이고 억울한 마음에 피해 내용을 학생부에 알렸고, 생활기록부에 적히지 않는 선에서 합의해 단순 교내봉사로 사건이 마무리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처분을 결정한 수일고 선생들의 이름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화해를 했다는 가해자 측 주장에 대해서도 “학생부 처분에 의해 선생님 앞에서 강제로 사과가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주혁으로부터 학폭을 당한 증언이 이어지고, 해당 사실이 기사화되자 당시 단톡방에 있던 남주혁의 친구들은 지인들에게 A씨를 찾아 재차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잇따른 폭로로 남주혁이 현재 곤혹스러워한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A씨는 “남주혁과 그의 친구들이 내게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받았으나 가해자들이 10년이 지나서야 사과하겠다는 것이 황당해 이를 거절했다”며 “가해자들이 인터뷰에 나서고 있는 상황도 말이 안 되고, 이들로부터 진정성 없는 사과를 받고 싶은 생각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남주혁의 친구들이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인터뷰를 한 것에 대해서는 “현재에도 이들은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한편 학폭 예방 단체 푸른나무재단(청예단) 최선희 본부장은 “‘카톡감옥’은 흔히 일어나는 사이버폭력의 전형적인 사례지만 남학생들이 여학생 한 명을 초대해 성희롱을 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며 “이는 학폭과 별도로 성폭력으로 분류돼 조사를 받을 수 있고, 더 엄중하게 처벌될 수 있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144/0000824003
목록 스크랩 (0)
댓글 77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스킨푸드 X 더쿠🥔] 패드맛집 신제품 <스킨푸드 감자패드> 체험 이벤트 792 04.20 33,108
공지 ▀▄▀▄▀【필독】 비밀번호 변경 권장 공지 ▀▄▀▄▀ 04.09 430,90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2,888,887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3,692,316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0,193,094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1,161,044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3 21.08.23 3,372,618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15 20.09.29 2,193,176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39 20.05.17 2,915,928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53 20.04.30 3,473,374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글쓰기 권한 포인트 상향 조정) 1236 18.08.31 7,851,186
모든 공지 확인하기()
2388658 정보 캐시워크 삼닷 09:10 3
2388657 기사/뉴스 70대 中 여성 판다에게 비스킷 줬다가…"평생 출입금지" 2 09:08 473
2388656 유머 은퇴마 백광 안성팜랜드로..(경주마) 09:05 218
2388655 유머 찐으로 대구사람 쉽게 긁는 법 10 09:05 539
2388654 유머 광주 사람들 놀랄 때 특.insta 09:04 312
2388653 기사/뉴스 세계에서 가장 미친 韓 과일가격…日은 9.6% 올랐는데 우리나라는 36% 넘게 올랐다 4 09:02 298
2388652 이슈 베이비몬스터 'Sheesh' TOP100 16위! 15 09:01 319
2388651 이슈 <엘르> 뉴진스 민지 × 샤넬 📸🇫🇷 까멜리아! 민지 in 고자크(Gaujacq) 화보 대공개 4 09:00 586
2388650 이슈 [MLB] 오타니 쇼헤이 시즌 5호 홈런 (일본인 최다 홈런 갱신) 3 09:00 287
2388649 이슈 눈물의여왕 촬영할때 식단조절 빡세게 했다는 김지원 6 08:58 1,831
2388648 이슈 글로벌 스포티파이 이틀차 스트리밍 수치도 대박난 테일러 스위프트 1 08:57 184
2388647 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 I Can Do It With A Broken Heart (2024) 1 08:55 139
2388646 기사/뉴스 30~40대는 '후뢰시맨'·10~20대는 '킹 누' 떼창…日 문화 제2의 전성기 51 08:49 1,541
2388645 기사/뉴스 이보영, 딸 뺏겼다…이청아·이무생에 분노의 반격 시작('하이드') 2 08:46 1,351
2388644 기사/뉴스 [정덕현 요즘 뭐 봐?]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에 입덕하게 만드는 ‘상견니’ 풍 타임리프 3 08:40 806
2388643 기사/뉴스 “반도체 잔치 다 끝났나”...엔비디아 폭락에 삼성·SK하이닉스 ‘초긴장’ 9 08:40 1,861
2388642 기사/뉴스 "왜 자꾸 겹쳐"…아일릿 팬덤명 논란→바꿔도 갑론을박ing 36 08:37 2,451
2388641 이슈 요즘 잘 나가는 티빙도 결국...구독료 20% 올린다 46 08:36 2,291
2388640 이슈 63억 건물주라더니…김지원 “가방 따로 없고 꾀죄죄한 에코백밖에 없어” 검소한 매력 148 08:36 10,301
2388639 이슈 같은 항공사에 기장으로 함께 근무한 아버지와 아들 2 08:33 2,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