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뉴스 [단독]남주혁 가담 ‘카톡감옥’ 존재…또다른 학폭 피해자 호소
85,789 773
2022.07.06 16:38
85,789 773
배우 남주혁이 가담한 ‘카톡감옥’이 실제로 존재했고, 한 여성을 향해 함께 욕설을 거들며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주혁과 함께 수일고를 다녔던 여성반 A씨는 본지에 남주혁으로부터 일명 ‘카톡지옥’의 피해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려왔다. 남주혁이 벌인 학교폭력(학폭)의 또 다른 피해자라는 것.

A씨의 사건은 2012년 5월 10일 발생했다. A씨와 남주혁 모두 고등학교 3학년 때의 일이다. A씨는 “남주혁 무리들 중 한 명이 나를 싫어했고, 단지 그 이유로 여러 명이 나를 ‘단톡방’에 초대해 마치 조리돌림을 하듯 욕을 해댔다”며 “내가 누군가를 괴롭혔다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말했다.

A씨는 당시 ‘단톡방’(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남주혁을 비롯한 12명의 친구들로부터 강제로 초대됐다고 전했다. 이후 이들은 A씨에게 일제히 성희롱, 외모비하, 성적비하 등이 담긴 말들을 쏟아낸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가 입수한 단톡방 전문 자료에 따르면 이들은 ‘돼지 같이 못생긴 X 왜 나대고 다니느냐’ ‘X이 무서워서 피하냐’ ‘걸레 같은 X’ ‘나가라 이 X아’ ‘저 X나가라고 해라’ 등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퍼부었다.

단톡방에 뒤늦게 등장한 남주혁도 A씨를 향한 험담을 직접하며 이들의 대화를 거들었다. 남주혁이 주도해 해당 단톡방을 만든 것은 아니었지만 방관자 이상의 역할을 한 것이다.

‘카톡감옥’ 가해자들, 언론과 인터뷰하며 뒤늦은 사과 시도
https://img.theqoo.net/oKuCu

이와 관련, A씨는 “당시 충격적이고 억울한 마음에 피해 내용을 학생부에 알렸고, 생활기록부에 적히지 않는 선에서 합의해 단순 교내봉사로 사건이 마무리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처분을 결정한 수일고 선생들의 이름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화해를 했다는 가해자 측 주장에 대해서도 “학생부 처분에 의해 선생님 앞에서 강제로 사과가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주혁으로부터 학폭을 당한 증언이 이어지고, 해당 사실이 기사화되자 당시 단톡방에 있던 남주혁의 친구들은 지인들에게 A씨를 찾아 재차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잇따른 폭로로 남주혁이 현재 곤혹스러워한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A씨는 “남주혁과 그의 친구들이 내게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받았으나 가해자들이 10년이 지나서야 사과하겠다는 것이 황당해 이를 거절했다”며 “가해자들이 인터뷰에 나서고 있는 상황도 말이 안 되고, 이들로부터 진정성 없는 사과를 받고 싶은 생각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남주혁의 친구들이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인터뷰를 한 것에 대해서는 “현재에도 이들은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한편 학폭 예방 단체 푸른나무재단(청예단) 최선희 본부장은 “‘카톡감옥’은 흔히 일어나는 사이버폭력의 전형적인 사례지만 남학생들이 여학생 한 명을 초대해 성희롱을 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며 “이는 학폭과 별도로 성폭력으로 분류돼 조사를 받을 수 있고, 더 엄중하게 처벌될 수 있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144/0000824003
목록 스크랩 (0)
댓글 773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이벤트 공지 [🧡비욘드X 더쿠🤎] 잡티 잡는 NEW 앰플 ✨ <비욘드 엔젤 아쿠아 비타 C 7% 잡티 앰플> 체험 이벤트 146 00:18 2,938
공지 공지접기 기능 개선안내 [📢4월 1일 부로 공지 접힘 기능의 공지 읽음 여부 저장방식이 변경되어서 새로 읽어줘야 접힙니다.📢] 23.11.01 4,066,633
공지 비밀번호 초기화 관련 안내 23.06.25 4,779,487
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21,204,511
공지 성별관련 공지 (언급금지단어 필수!! 확인) 16.05.21 22,400,618
공지 정보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746 21.08.23 3,744,531
공지 정보 나는 더쿠에서 움짤을 한 번이라도 올려본 적이 있다 🙋‍♀️ 220 20.09.29 2,606,035
공지 팁/유용/추천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3373 20.05.17 3,305,690
공지 팁/유용/추천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962 20.04.30 3,873,896
공지 팁/유용/추천 스퀘어 공지 (스퀘어 저격판 사용 무통보 차단 주의) 1236 18.08.31 8,252,616
모든 공지 확인하기()
2424071 유머 강아지 산타후드 1 04:28 58
2424070 유머 누워서 폰 만지다 얼굴에 떨어뜨렸을 때 04:22 202
2424069 유머 서은광 개지리는 거 왜 짤랐냐 04:17 228
2424068 이슈 BL을 BL이라고 부를 수 없는 홍길동 드라마 <조폭고> 한국에도 첫 등판 소식 4 04:14 485
2424067 유머 어디야? 04:12 191
2424066 유머 넥카라 후기 4 04:11 437
2424065 이슈 이현곤 판사출신 변호사- 최태원 회장이 망한 이유 25 03:51 1,907
2424064 유머 은근 마니아층 많은 냄새 6 03:48 1,036
2424063 유머 쌍수 한 고양이 4 03:36 1,243
2424062 이슈 천우희 장기용 손에 땀 났는지 확인하고 둘이 웃는거 귀여움.twt 4 03:29 785
2424061 유머 참으로 시기적절한 콩쥐야 좆대써 .. 1 03:28 1,723
2424060 유머 당신의 휴대폰 맨 뒷번호 3자리 93 03:24 3,367
2424059 유머 많이 바쁘셨던 기사님 03:19 867
2424058 이슈 옐로스톤 지하구조를 보고 백두산을 보니까 12 03:18 1,611
2424057 유머 따흐흑 얘들아 일어나 3 03:16 944
2424056 유머 샤인머스켓 샀는데 사기 당함 9 03:09 2,700
2424055 유머 할아버지가 만든 단톡방 4 03:01 1,909
2424054 유머 동국대 축제에서 레전드짤 갱신한 뉴진스 하니 21 03:00 2,119
2424053 유머 강아지 번역기 5 02:57 1,223
2424052 유머 한국에서 단일면적대비 가장 비싼 땅.X 1 02:55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