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theqoo

이슈 대한민국 껌 시장의 황금기를 마지막으로 장식한 오리온의 야심작
4,821 34
2022.05.17 18:42
4,821 34
https://img.theqoo.net/FsDTu

00년대 후반
5개들이 껌이 아직 300원 하던 시절 (몇개는 500원)

마지막 껌 호황기를 장식하는 작품이 나왔으니



https://img.theqoo.net/fUzoz
틱! 택! 톡! 아이디
틱택톡 아이 아이디

무려 1,200원의 고가였으나 14입이라는 용량 대비 그렇게 비싼 것도 아니었기에 인기를 누렸고

https://img.theqoo.net/EzQHz
40분간 맛이 지속되는 껌

https://img.theqoo.net/OTbrM
맛이 공개되지 않은 미스테리맛

https://img.theqoo.net/CBMwO
비타민C가 함유된 맛

까지 나오며 고가 껌 시장을 열어두는 듯 보였는지
(아이디는 라인업이 줄긴 했으나 여전히 출시중 가격도 1200원 동결로 다른 껌보다 오히려 싸짐)





2010년 오리온에서 무려 껌 시장의 판도를 바꾸겠다는 거한 타이틀을 달고 고급화 전략을 펼친 껌을 출시함

https://img.theqoo.net/YaDKb
오리온 내츄럴 치클



껌의 원료가 되는 합성수지를 넣지 않고 천연 치클 원료로 만들었다는 마케팅을 펼쳤음!

코인 모양으로 앞부분은 민트맛 소르비톨 사탕, 뒷면은 껌으로 만들어진 제품이었는데

가격이 2,500원 아이디의 두배
당시 국산 담배와 같은 가격!!


틴케이스를 각자 취향에 맞게 재사용하라는 마케팅까지 펼치며 판매량을 올리는데 집중했고






https://img.theqoo.net/Qotgv

https://img.theqoo.net/wlGIx

https://img.theqoo.net/jhyhX

드라마 '파스타'로 인기를 끌던 공효진을 기용해 기존 껌이 가진 부정적 이미지 (불량해 보인다, 비위생적이다 등)을 쇄신하며 20대 여성 타깃으로 판매량을 올리기도 했으나




2011년 이후 찾아온 껌 시장의 급격히 하락세를 겪으며 단종됨

맛있었는데... 단종됨



그래도 지금은 폭삭 쭈그러들어버린 껌 시장의 마지막 황금기를 장식한 제품으로 의의가 있다고 생각하며....

껌 시장의 부흥까지 바라진 않아도 암튼 화이팅하길 빌어봄






+껌 시장은 왜 2011년에 망했나요?

-> 우리나라만이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일어난 현상으로, 미국에선 아이폰 출시를 기점으로 말하기도 함
스마트폰 보급으로 사람들이 심심할 새가 없어ㅋㅋ 껌도 씹지 않게 됐다는 것
국내 분석으로는 소득수준이 올라가며 간식들이 다양해져서 '끝없이 씹는 간식'인 껌에 사람들이 질린 것도 있고, 사탕, 젤리 시장에 비해 다양성을 확보하기 힘든데다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하지 못해 그런게 아닐까 이야기하기도 함

요새는 자일리톨이나 운전자용 잠깨는 껌, 숙취해소 껌, 혹은 스테디셀러인 후라보노 등만 남아 팔리고 있다고... 그나마 저연령층에 인기 있는 건 왓따 정도

그래도 판데믹의 해소로 세계적으로는 다시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하니까

아무튼 화이팅!
댓글 34
댓글 더 보기
새 댓글 확인하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6/17 외부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일부 해외지역 접속차단 06.17 90만
전체공지 【6/20 재업로드】신규카테 기존 게시물 이동 관련 안내 01.27 12만
전체공지 더쿠 이용 규칙 20.04.29 1145만
전체공지 더쿠 필수 공지 :: 성별관련 언금 공지 제발 정독 후 지키기! (위반 적발 시 차단 강화) 16.05.21 1261만
전체공지 *.。+o●*.。【200430-200502 더쿠 가입 마감 **현재 theqoo 가입 불가**】 *.。+o●*.。 4504 15.02.16 470만
공지 더쿠 모바일에서 유튜브 링크 올릴때 주의할 점 536 21.08.23 68만
공지 더쿠에 쉽게 동영상을 올려보자 ! 2976 20.05.17 54만
공지 슬기로운 더쿠생활 : 더쿠 이용팁 3893 20.04.30 112만
공지 🔥🔥스퀘어 저격판으로 사용 강력 금지!!!!!!!!!🔥🔥 무통보 차단 주의!!!!!!!!!🔥🔥 1231 18.08.31 417만
모든 공지 확인하기()
2229779 (여자)아이들 우기X미연, '도시어부4' 출격.."1등 아니면 의미 없어" 의욕 활활 17:26 3
2229778 명상하려고 유튭에서 싱잉볼 소리 틀다가 터짐 17:26 85
2229777 안소희한테 개정색하는 부승관.twt 17:26 170
2229776 뱀사진 주의) 고양이들을 주운 어떤 사람 17:25 321
2229775 대한민국의 여름엔 흠뻑쇼와 워터밤 그리고 리슨업이 있었다. 2 17:24 355
2229774 메보인데 댄스라인인데 랩라인인 아이돌 멤버 2 17:22 624
2229773 짱 귀야운 외국 아가의 태권도 흰띠따기 11 17:22 524
2229772 부산 동구 "BTS 부산엑스포 유치기원 콘서트, 북항서 열려야" 16 17:22 561
2229771 인사관리단, 경찰국, 검수원복까지..시행령, 시행령, 시행령 13 17:20 384
2229770 그때 그 기생충 오스카 수상을 위해 우주의 기운을 모으던 양덬들 5 17:20 954
2229769 '맨홀 실종'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사망자 13명으로 11 17:18 1143
2229768 믿고보는 다만세 유연정 어제 엠카 영상.twt 13 17:16 702
2229767 영화 <헌트>에서 양파쿵야 같다는 캐릭터 8 17:15 1466
2229766 [단독] 현대건설, 양주에 600세대 아파트 공급…조합과 MOU 4 17:14 408
2229765 '법 기술자' 한동훈의 "시행령 쿠데타"..삼권분립 근간 흔드나 33 17:12 1168
2229764 [선공개] 라이브도 잘하는 갓기들의 'Hype Boy' 무반주 한소절🎤 | 뉴진스 | 두시탈출 컬투쇼 27 17:12 1036
2229763 곧 창모가 피처링 한다는 1세대 래퍼 9 17:12 1195
2229762 현재 퇴근 전 직장인들 상황 gif 38 17:12 4035
2229761 '비상선언' 55회 시체스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초청 1 17:11 127
2229760 러블리즈 이미주,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 위해 3천만원 기부 5 17:11 375